벌아, 쏘지 마!

2009. 9. 28. 08:50일기

<벌아, 쏘지 마!>
2009.09.26 토요일

우리 가족은 광릉 수목원 근처에 있는 분재 공원에서 산책했다. 막 분재로 꾸며진 비닐하우스를 구경하고 나올 무렵이었다.

코스모스가 잔뜩 피어 있는 정원에서, 돌탑을 기지 삼아 영우랑 지구 정복 놀이를 하며 뛰놀다가 엄마, 아빠를 뒤쫓아 가려는데, 갑자기 큰 벌 하나가 내 주위를 붕붕 돌다 사라졌다.

나는 순간 놀랐다가 휴~ 다행이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내 오른쪽 목 뒷쪽이 간지러우면서 뭔가 척~ 붙는 느낌이 들었다. 순간 등골이 오싹하며 온몸이 떨렸다.

나는 뒷목에, 물컵에 맺힌 물방울 같은 땀이 송골송골 맺히고,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하고 돌처럼 뻣뻣하게 굳어버렸다. 단지 끌껍 끽~ 침을 반 정도만 삼키며, 두 눈을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굴렸다. 그리고 머릿속엔 끔찍한 기억이 살아났다.

여름에 영우랑 손잡고 병원에 가던 길이었다. 길모퉁이에 있던 벌집을 쓰레기인 줄 알고, 툭~ 쳤다가, 번데기처럼 시커먼 벌들이 한꺼번에 내게 돌진해서, 왼쪽 종아리에 달라붙어 벌침을 톡 쏘았었다. 나는 벌을 떼어내려 난리를 치며 "영우야, 어서 뛰어!"하고 소리를 질렀다. 벌에 쏘이고 난 후, 살점이 도려낸 듯 아파서 한동안 주저앉아 일어날 수가 없었다.

나는 "여, 영우야, 좀 와, 와 봐!" 하고 더듬더듬 앞서가던 영우를 불렀다. "영우야, 여기 뭐 붙었니?", "어, 붙었어, 말벌이야! 아주 큰데!" 영우는 손을 뻗어 벌을 잡으려고 하다가 "으악~"하고 소리 지르며 뒷걸음질쳤다. 나는 얼마나 무서웠던지, "여, 영우야, 조심해~" 하며 울음 섞인 소리를 내고 오줌까지 칫~ 지렸다.

나는 엄마, 아빠를 부르며 눈물, 콧물을 찔찔 흘리는 아기처럼 돼버렸다. 저 멀리서 엄마가 오시며 "상우야, 왜 이렇게 안 와?" 하고 외쳤다. 나는 "으앙~ 엄마, 버얼~!"하며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아이구, 꼴이 그게 뭐야? 벌에 쏘였어?" 하고 엄마가 인상을 찌푸렸고, 영우가 "형아, 이제 벌 갔어! 울지마!" 해도, 나는 진정이 안 되고 계속 울면서 허으허, 허으허~ 숨을 몰아쉬며, 가슴을 부들부들 떨었다.

벌아, 쏘지 마!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somigi0604 BlogIcon somigi06042009.09.29 11:55

    몸이 않좋아서 몇시간전에 꾸준히 맞는 벌침...맞고 왔는데 아픈것보다 가려워서 끙끙거리면서 읽어요~
    1년전 추석때 산에 밤 주으러 올라갔다가 옷안으로 들어온 벌들때문에 상우처럼 많이 놀랐었던 기억이나네요
    상우 많이 놀랐겠다 그래도 쫒아주고 걱정해주는 동생있어서 얼마나 좋아요 상우뻘인 내 여동생은 ....비웃지뭐예요..흑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9.30 13:58 신고

      아, 벌침을 맞는 치료법도 있었군요~
      벌침을 맞고, 15분 내에 가려운 증상이 있으면, 벌침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다고 보건 선생님께 배웠던 기억이 나네요.
      저는 벌에 쏘이는 것보다, 몸에 붙어있는 그 느낌이 공포스러웠던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이지우2009.09.29 17:36

    으... 진짜 무서웠겠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2009.10.01 20:36

    오 무서운 벌 항상 조심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jmyeosy(황의찬 초4)2009.10.14 11:15

    상우님!말벌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엄티2009.10.14 11:17

    아슬아슬 했겠네요.
    저도 딴 것을 보면 가만히 있는데 벌은 너무 무서워요.
    벌은 우리 엄마보다 무서워요.

  • 프로필사진
    indians2009.10.14 11:18

    정말 무섭고,오싹하셨을 것 같아요.상우님 벌 조심하세요!!!꼭!!!

  • 프로필사진
    임성은2009.10.14 11:20

    벌이 너무 무서웠을 것 같네요.
    벌을 조심하고 저도 조심해야 겠어요.

  • 프로필사진
    이동선2009.10.14 11:20

    으~ 벌은 너무 무서워! 조심하세요, 상우님

  • 프로필사진
    둠(김강민 초4)2009.10.14 11:22

    완전 무서워요
    저도 그 느낌 알아요

  • 프로필사진
    임주성2009.10.14 11:23

    저도 벌을 무서워하는데~~~~
    역시 벌은 무서운 곤충이야~~!
    벌에 쏘이지 않게 조심하세요!
    그리고 전 4학년이에요.

  • 프로필사진
    sohwa52009.10.14 11:24

    너무 무서웠겠다.>-<

  • 프로필사진
    리드자재보미(한예으니)2009.10.14 11:24

    자전거 타고있을때 귀에서 우위이이잉~소리가 제일 듣기 거북 (?)하던데.,

  • 프로필사진
    나나2009.10.14 11:25

    으~~~
    끔찍하다.

  • 프로필사진
    야구왕2009.10.14 11:25

    저는 벌과 한번 싸운적이 있어요. 주택 2층은 외할머니 댁이고 1층은 우리 집인데 1층에 내려올때 벌이 나타나서 눈싸움처럼 가만히 있었어요. 나중에 벌은 도망갔고 저는 무사히 내려왔죠. 상우형 벌에 물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13:59 신고

      눈싸움하다가 눈사람처럼 가만히 계셨나봐요.^^
      아주 현명하셨네요.

  • 프로필사진
    주희우2009.10.14 11:26

    저는 여왕개미가 제 등에 달라붙어 물린적이있어요.
    벌에물리면...으..

  • 프로필사진
    조경현(초4)2009.10.14 12:05

    저는 옟날에 개미가 개미산을 쏴서 맞은적이 있는데,무서우셨겠어요~

  • 프로필사진
    김혜민2009.10.14 12:06

    정말 무서우셨겠네요.우리 아빠 회사 주의에도 말벌이 있습니다.놀러같는데 물릴 뻔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날아라 제민아~2009.10.14 12:12

    한번 쏘여도 좋은 경험이 되실듯(?) 같아요.

  • 프로필사진
    문경미2009.10.14 12:15

    저도 물릴뻘 한 적이 있어요
    얼마나 아슬아슬했는지......

  • 프로필사진
    김재원2009.10.14 12:16

    매우 아팠겠네요.
    앞으로상우님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