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이웃 할아버지

2009. 10. 5. 09:40일기

<부드러운 이웃 할아버지>
2009.10.03 토요일

나는 엄마, 아빠가 최근에 알고 친분을 갖게 되신 어떤 할아버지 댁을 방문하였다. 아빠, 엄마가 월요일 저녁마다 공부하는 학당에서 만난 할아버지인데, 우연히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이었던 것이다.

그 할아버지 댁은 3단지였는데, 우리 집에서 걸어서 10분 정도 거리였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리니 따뜻하고 편안한 인상의 할아버지와 할머니께서 우리를 바로 맞아주셨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두 분만 사시는 것 같았다. 왜냐하면, 거실 벽과 책장 유리면에, 귀여운 아기들 사진과 가족사진이 수도 없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기 때문이다. 할아버지께 "권상우입니다!"하고 인사를 드리자, 학원을 몇 개나 다니느냐고 물으셔서, 안 다닌다고 했더니, "잘했네! 오랜만에 학생다운 학생을 보는구나!" 하며 웃으셨다.

할아버지는 영우와 나를 번갈아 보시며, 부드러운 목소리로 "우리 처남 사는 포천에 처남이 하는 농장이 있는데, 거기 토끼, 개, 닭은 물론이고 당나귀도 있는데, 당나귀가 재미있게 입 모양을 이렇게 하면서 운단다!" 하셨다. 그러면서 입을 자유롭게 이쪽 저쪽 움직이며 "비히히힘~ 비히후에후히!"하고 당나귀 소리를 실감 나게 흉내 내셨다. 난 나도 모르게 흐후~ 입이 벌어지며, 어린 우리에게 엄하게 대하지 않고, 편하게 대하시는 좋은 할아버지란 생각이 들었다.

아빠와 엄마와 할아버지 내외는 마루에 작은 상을 놓고 둘러앉아, 할머니께서 깎아주신 유기농 사과와 배를 먹으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셨다. 그 할아버지의 목소리는 먼바다에서 반갑게 울려오는 뱃고동 소리처럼 깊이 있고 부드러웠다. 나는 소파 위에 점잔을 빼고 앉았지만, 소파가 너무 폭신해서 몸이 소파처럼 펑퍼짐해지는 것 같았고, 할아버지의 풍부한 세상 경험 이야기를 듣고 있으니까, 그 소리가 자장가처럼 나른하게 느껴져 자꾸 드러눕고 싶어졌다.

그런데 지루해진 영우가 참지 못하고, 소파에서 두 팔을 벌리고 누워 깃털처럼 미끄러지는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계속 미끄러지기를 하다가, 소파 위에서 물구나무를 서서 배꼽을 보이고, 나한테 달려들어 두 팔을 내 목에 착~ 감고, 내가 나뭇가지인 것처럼 원숭이 자세로 딱 붙었다가, 다시 소파 위로 올라가 아래로 미끄러지고, 다시 누워 발을 동동 구르고 일어서서 뛰어내리기까지 했다.

당황한 엄마는 할아버지 말씀을 들을 땐 빙그레 웃으셨지만, 고개를 돌려 영우를 무서운 눈초리로 노려보며 주의를 주셨다. 그러나 영우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원숭이처럼 날뛰자, 손으로 영우를 붙잡고 말리셨다. 영우가 날뛰는 것을 보니, 사실 나도 뛰놀고 싶은 생각이 슬그머니 올라왔지만, 장남인 나마저 그래 버리면 할아버지께서 우리 집을 어떻게 생각하실까? 걱정이 되어 계속 바른 자세로 앉아있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괜찮아요, 애는 애답게 놀아야지!" 하셨지만, 엄마가 계속 영우와 옥신각신하는 걸 보다 못해, 나는 "헤~ 너무 폐가 되는 것 같아서요. 놀이터에 나갈게요~" 하고 일어서서 영우를 데리고 밖으로 나왔다. 그러데 이상하게 놀이터에 나와서도, 할아버지의 자상한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 나는 특히 할아버지께서 완성되면 데려가 주시겠다는 포천 농장 생각이 계속 들었다. '좋은 분 같은데 앞으로도 친하게 지내고 싶다! 우선 영우 철 좀 들이고 나서!'하고 생각했다.

부드러운 이웃 할아버지

  • 프로필사진
    seob2009.10.05 09:46

    와 저런 편안한 할아버지랑 놀수 있어서 좋겠어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05 20:53 신고

      에이, 노는 건 친구랑 놀아야죠.^^
      할아버지는 이웃이니까, 인사드리고 말씀만 새겨들어도 좋을 것 같은데요.

  • 프로필사진
    임현철2009.10.05 09:54

    명절 즐겁게 보냈나요?

  • 프로필사진
    오호라2009.10.05 11:23

    흐뭇한 일기네요~근데 왜 하필 아이이름이...부모님들은 이름 지을때 신경 좀 썼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05 20:55 신고

      감사합니다만, 이름에 무슨 문제가 있나요?
      외할아버지께서 지어주신 자랑스런 이름인데요!

    • 프로필사진
      초코맛도토리2009.10.14 11:25

      맞오

    • 프로필사진
      작명가2009.10.14 20:29

      제가 보기엔 이름 멋진데요!

      그러고 보니, 오호라님 이름도 멋지네요! 부모님께서 신경 써서 지어 주신 이름인가 봐요. :-)

  • 프로필사진
    somigi06042009.10.06 11:43

    추석 즐겁게 보넸나봐~^^?
    이웃할아버지 좋으셨겠어요~

  • 프로필사진
    joha8252009.10.07 14:57

    상우야, 미안하다, 네 글을 보는 일이 늦어졌구나. 너희 형제가 밖으로 나간 다음, 너희 엄마 아빠와 우리 내외가 얘기꽃을 피우면서도 너희들, 특히 영우가 놀이터에서 잘 놀고 있는지 걱정을 했지.

    포천에는 농장이 이미 완성되어 있단다. 나와 너희가 시간만 내면 되는데 할아버지가
    바빠서 시간 내기가 쉽지 않지만 추위가 오기 전에 시간을 만들어 보기로 하자.

    영어를 배우고 싶으면 내가 도와 줄 수 있는데. . . . 할아버지는 영어만 사용하는 미국에서 30년 정도 일하다 2년 전에 돌아왔으니까. 외국어 습득은 원숭이처럼 흉내내는 일이니까 반복훈련이 지름길이지.

    너 때문에 TATTER & MEDIA 도 알게 되었으니 감사 또 감사! joha825는 나의 ID란다. 상우일기 구독신청을 이 ID로 했단다! 좋은 글을 계속 기대하면서,

    때때로 부드러운 할아버지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07 19:14 신고

      와, 안녕하세요? 때때로 부드러운 할아버지!^^
      제 블로그를 찾아주셔서 기쁘고 영광입니다!
      엄마 아빠가 제 블로그를 소개해 주신 줄 몰랐네요.
      부족한 건 많지만, 공부하는 마음으로 재밌게 이렇게 블로그를 하고 있답니다.
      태터앤미디어도 방문해주시고, 구독 신청도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도 할아버지의 지혜를 존경하고 배울게요!

  • 프로필사진
    나나2009.10.14 11:14

    할아버지가 참 인자하시네요~~~!!!

  • 프로필사진
    둠(김강민 초4)2009.10.14 11:18

    일기를 잘쓰시네요
    저는 일기5줄 정도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14:12 신고

      5줄이라도 꼭 쓰고 싶은 말이라면 좋은 일기라고 생각해요. 일기를 내 친구라 생각하고, 쓰고 싶은 말 많이 많이 즐겁게 쓰세요.^^

  • 프로필사진
    마이풀수토뤼2009.10.14 11:22

    일기잘쓰신다저는9줄밖에...흑흑흑흑흑

  • 프로필사진
    tiffany2009.10.14 11:24

    그러게요~~~
    인자하신 이웃 할아버지 두셔서 좋겧네요~~~
    그리고 싸움한 그네에서는 나이를 몰라서 반말을 썼는데요...
    죄송합니다...

  • 프로필사진
    이승현2009.10.14 11:24

    우리 아파트에도
    그렇게 자상하신 할아버지께서 계셨다면.....

  • 프로필사진
    Guinness (정윤재 초4)2009.10.14 11:25

    오호라~
    그렇게 인자하신 이웃할아버지가 우리 한국에 있다는 것 처음 알았네요.
    사촌동생 놀러와서 쿵쾅쿵쾅 거리면 바로 쫗아오는 4층 할아버지가 조금만이라도 우리들의 마음을 이해주셨으면 좋겠네요.
    보세요.
    주변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싸 주고 있는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14:17 신고

      그렇군요, 저도 무서운 할아버지는 많이 봤는데, 할아버지께서 따뜻하게 말씀하시고, 어린이를 잘 이해하시는 것 같아서 마음이 평온했어요.^^

  • 프로필사진
    indians2009.10.14 11:26

    학교 선생님의 추천으로 보게 되었는데 정말 글을 잘 쓰시네요.

  • 프로필사진
    노란병아리^^2009.10.14 12:13

    우리 아파트에도 자상하신 할아버지가 계셨다면 정말 좋을텐데^_^
    상우님은 정말 일기를 잘 쓰세요!★☆상우님 홧팅~!

  • 프로필사진
    구교민2009.10.14 12:16

    진짜일기잘쓰스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chan02.com BlogIcon 익명2009.10.14 12:18

    저는 막내이지만, 추석때 육촌 동생들을 보면서 같은 생각이 들엇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올려주세요.
    (제 블로그에도 들어오셔서 댓글좀 남겨주시면 좋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14:20 신고

      네, 재밌는 이야기 올릴게요.
      블로그 주소를 가르쳐주시면 찾아뵐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chan02.com BlogIcon 익명2009.10.14 12:20

    저두 그런 친한 할아버지와 친했으면 좋겠네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야구왕2009.10.14 16:18

    저는 외할머니가 주택 2층에 사시고 제가 1층에 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