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 맞는 친구

2009. 10. 15. 09:00일기

<주사 맞는 친구>
2009.10.14 수요일

학교 끝나고 친한 친구 석희가, 상가에 있는 소아과에 독감 예방 주사를 맞으러 간다고 했다. 석희가 "상우야, 어차피 집에 가는 길인데 나랑 병원에 같이 가주면 안될까?"해서, 나는 흔쾌히 함께 갔다.

병원 문을 들어서니 석희 할아버지께서 미리 기다리고 계셨다. 나는 할아버지께 인사를 드리고, 석희는 할아버지를 보자마자 "나, 주사 맞기 싫은데, 꼭 맞아야 돼?" 하며, 할아버지 무릎에 덥석 올라앉아, 어린아이처럼 어깨를 양옆으로 흔들었다.

난 그걸 보고 흐훗~ 웃음이 쏟아졌다. 대기실 소파에 앉아 석희에게 "주사가 무섭지는 않니?"하고 물었다. 그러자 석희는 할아버지 앞에서 아기처럼 촐랑대던 목소리와는 다르게, 원래 굵은 목소리로 돌아와 당차게, "내가 아기도 아니고, 왜 주사를 겁내?" 하며 입을 쑥 내밀었다. 그때 간호사 선생님이 석희를 부르고 진료실 앞 의자에 앉아 대기하라고 하셨다.

의자에 앉아 석희가 나를 올려다보며 "상우야, 나, 사실 주사가 무서워!" 하며 온몸을 한번 스르륵 떨었다. 그렇지 않아도 호리호리하고 하얀 석희의 얼굴이, 순간 파래지는 것처럼 보였다. 석희가 "나는 이 세상에서 치과랑 주사가 제일 싫어! 저 비명 소리를 들어 봐!" 하며 고개를 수그리니까, 석희의 줄무늬 옷마저 순간 죄수복처럼 절망적으로 보였다.

나는 "저건 어린 아기들 소리란다!" 하며 오른손 바닥을 펴 모으고 석희 등을 둥글둥글 어루만졌다. 그리고 옛날 생각이 났다. 처음 치과에 가 치료를 받을 때였다. 이를 때우는 간단한 치료였지만, 이상하게 성공 가능성이 없는 큰 수술을 받는 것처럼 불안에 덜덜 떨었다. 눈앞에 보이는 모든 게 마지막 풍경처럼 간절한 기분이었다. 그때 엄마가 침대에 누워 치료받는 내 발을 만져주셨다.

나는 혼자 어둡고 끝없는 구덩이 속으로 떨어지는 기분이었는데, 엄마가 발을 만져주시자 신기하게도 그 구덩이에 빛이 들어와 나를 위로 끌어 올려주는 기분이 들었었다. 그 이후로 나는 우울하거나 겁이 날 때 혹은 불안에 떨 때, 어루만져 주는 것이 얼마나 큰 효과가 있는지 크게 알았다. 그 생각을 하며 난 석희 등을 살살 어루만져 주었다. 석희는 확 일어나 진료실로 들어갔다. 석희는 마치 피난민들 틈에 껴서 서로 엇갈리는 가족처럼 "상우야!"하고 부르며 진료실 안으로 들어갔다.

나는 석희가 들어가고, 마치 가족을 수술실로 보낸 것처럼 마음의 방 중 몇 개가 얼어붙은 채로, 대기실 소파에 앉아 석희를 기다리며, 양옆으로 쫙 벌린 다리 사이로 고개를 푹~ 숙이고 기도하듯 두 손을 꼭 맞잡고, 오른 발꿈치를 들어 땅을 툭툭툭~ 치고 흐음~ 타하~ 한숨을 쉬었다. 그리고 석희가 진료실 문을 열고 개선장군처럼 당당하게 다시 내 앞에 나타났을 땐, 나도 모르게 손뼉을 쳐주고 안아주고 싶을 만큼 석희가 장해 보였다.

주사 맞는 석희

  • 프로필사진
    jiwoo2009.10.15 16:38

    ㅎㅎㅎ 아주 잘 쓰셨네요!!!! 친구에 대한 사랑이 주제인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22:59 신고

      주사를 겁내지 말자! 두려울 땐 어루만져 줄 것! 정도가 되겠네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9.10.15 17:29

    저도 어제 독감 예방 주사를 맞았습니다. 느낌이 생생하게 살아나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23:00 신고

      아저씨는 어른이시라 혹시 주사가 무섭진 않으시겠죠?^^
      예방 주사도 맞으셨으니 환절기를 건강하게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9.10.17 12:51

      어른이라도 주사는 무섭습니다. ^^;

      그렇지만, 이번 주사는 별로 아프지 않더라구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7 16:00 신고

      아하, 그러셨군요~
      저도 주사를 그렇게 무서워하진 않는 편이데, 막상 바늘을 보면 흡! 꿀꺽~하고 긴장한답니다.^^

  • 프로필사진
    seob2009.10.15 17:35

    아 이런!
    아픈 기억이 살아난다.

  • 프로필사진
    나나2009.10.15 20:46

    저도 주사를 굉장히 무서워 한답니다.!!!!!!!!~~~~~~~~

  • 프로필사진
    부드러운 이웃 할아버지2009.10.16 12:32

    상황과 사건을 묘사하는 상우의 어휘 실력이 참 아름답구나!
    일기 하단에 따라붙는 삽화도 아주 인상적이고.
    창작 글쓰기에 도움이 될까 해서 권 정생님의 "강아지 똥" 동화책을
    한 권 사놓았으니, 언제든지 가져가서 읽고 더욱 좋은 글 쓰는데
    도움 되기 바란다. 읽은 후 돌려가며 읽는 일도 잊지 말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6 23:13 신고

      할아버지, 안녕하세요?
      저녁에 할아버지 댁에 들러 받아 온 "강아지 똥" 정말 잘 받아보았습니다!
      강아지 똥은 제가 1학년 때 처음 읽고 감명 받아서 처음으로 독서록을 썼던 동화인데요,
      오늘 할아버지께 책을 받아 다시 읽으니 새롭게 감동이 밀려와서 영우랑 사이좋게 읽고 또 읽고 책을 처음 대할때에 뛰는 마음이 다시 살아났어요!
      감사드리고 가보로 간직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somigi0604 BlogIcon somigi06042009.10.17 14:04

    누난 독감 없어서 못 맞았어-ㅁ-
    몸이 약해서 맞아야되는데 걱정이야
    다른 지역도 그럴진 모르겠지만
    내가 사는 마을<?>의 사람들은 건강에 신경을 많이 많이 쓰는것 같아;
    며칠만에 독감 백신이 떨어지고 더 들여올 수 도 없단다....흑
    상우는 독감 맞았어요?독감맞으러 옆동네 좀 갔다와야 되겠어요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0.17 16:07 신고

      저도 아직 안맞았습니다.
      대신 계속 병원에서 감기 치료를 받고 있답니다.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고죠!

  • 프로필사진
    2009.10.19 19:1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노란병아리^^2009.10.20 17:38

    ㅠㅠ저도 이제 다 컷는데...주사가 아직도 으스스하네요^^하하
    그래도 이젠 주가가 하나도 무섭지 많아요^^상우님의 일기~역시
    정말잘쓰셧어요 상우님 화이팅♬

  • 프로필사진
    안녕2009.10.24 11:38

    참 재미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