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입니다!

2008.04.08 11:13일기

<벚꽃입니다!>
2008.04.07 월요일

간밤에 나는 악몽을 꾸었다. 그리고는 아침에 깨어나서 "휴~ 살아있다는 게 정말 다행이야!" 하고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오늘따라 엄마의 잔소리도 왠지 정답게 들렸다. "상우야, 입에 묻은 밥풀 뗘야지! 아구, 그건 영우 신발이잖아! 눈은 어따 둬?" 하고 외치는 엄마에게, 나는 다른 때보다 더 능글맞은 웃음을 보이며 "아이~ 해도 쨍한데 좀 봐줘요!" 하며 여유를 부렸다.

아파트 복도를 지날 때, 창가에 비치는 햇살이 이제부터 벌어질 뭔가를 알리듯, 눈부시게 파고들어 왔다. 공원 트랙을 따라 학교 머리가 보이는 언덕에 올라서니, 진짜 뭔가 벌어졌다. 지난 주말 못 본 사이 거짓말처럼 도롯가에 벚꽃이 일제히 만발했기 때문이다.

연분홍 구름처럼 복실복실 탐스러운 벚꽃 나무들이 기찻길처럼 양옆으로 쭉 늘어서서 나를 반기고 있었다. 벚꽃 나무들은 하나같이 나봐란 듯이 어깨를 당당히 펴고 나를 내려다보았고, 높은 가지 위에 벚꽃들은 바람을 따라 흩날리고 있었다.

앞을 봐도 벚꽃, 뒤를 봐도 벚꽃, 하늘에도 벚꽃, 땅바닥에도 벚꽃, 학교 가는 길은 완전히 딴 세상 같았다. 나는 가슴이 뛰어서 사방을 둘러보며 헤롱헤롱 걷다가, 내 키만큼 내려온 벚꽃가지 끝에 머리를 살짝 찔렸다.

벚꽃가지를 잡고 꽃 더미 속에 얼굴을 묻었더니, 시큼하고 달콤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나는  땅바닥에 떨어진 벚꽃 잎을 몇 장 주워 코에 쑤셔박듯 갖다대고, 술 취한 사람 흉내를 내며 비틀비틀 걸었다.

"우하하, 얘들아, 벚꽃이 피었구나! 모두 피었어! 얘들이 한꺼번에 필려고 그동안 얼마나 간질간질했겠니? 히야~ 냄새 한번 달달하구나!" 갑자기 등 뒤에서 어떤 아줌마가 "얘! 너 뭐하니?" 하고 내 어깨를 툭 치고 지나가셨다. 나는 깜짝 놀라 "벚꽃입니다!" 하며, 두 손을 펴고 벚꽃을 후루룩 떨어트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Adrian Monk2008.04.08 12:23

    꽃을 보고 기뻐할 수 있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글쓴이께서도 꽃을 많이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8 19:36 신고

      꽃을 보고 기뻐하지 않으면, 그게 이상한 거 아닌가요?^^
      저는 이다음에 커서 제가 직접 큰집을 짓고, 꽃과 나무를 가득 마당에 심고요, 개도 몇 마리 키우고 싶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4.08 22:25

    오늘 오랫만에 어머님을 모시고 시원하게 자유로를 달려서 맛있는 메기 매운탕 집에 들러서 밥도 먹고, 양쪽 가로수에 활짝 핀 개나리며, 벚꽃이며, 매화와 목련을 실컷 구경하고 왔습니다.

    어머니께서도 활짝 핀 꽃들의 풍경을 보시고 참 좋아하셨지요. 언제부터인가 우리나라에서도 도시 환경을 꾸미는 일들이 많아져서 거리들의 풍경이 멋지게 변하는 것 같아요.

    저도 매일 일한다는 핑계로 꽃이 피고, 계절이 바뀌는 것을 느끼지 못했는데 오늘은 온 몸과 마음으로 만끽할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어머님께 오래도록 이 멋진 광경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9 20:00 신고

      어제는 좋은 날씨였는데 오늘은 하루종일 봄비가 내려요.
      승객1님이 어머님(저에겐 외할머니같이 느껴져요.^^)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셨다니, 저도 좋네요.
      저도 엄마에게 할머니 모시고 멋진 풍경을 보러 가자고 졸라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ultimaid.tistory.com BlogIcon 인스톨2008.04.09 10:54

    저는 활짝 핀 벚꽃이 바람에 흩날려 떨어지는 모습이 좋습니다.
    예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피어 있을 때보다 더 복잡한 생각이 들어요(뭔 소린지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9 18:11 신고

      맞아요. 저도 바람에 꽃잎이 떨어지면 두 팔을 벌려서 함께 막 따라가요.^^
      인스톨님도 꽃들과 함께 즐거운 봄날을 보내시기를...

  • 프로필사진
    피에트라2008.04.28 20:00

    오랜만에 들러서 읽고 가요.^^/
    상우 학생 글은 오감을 자극하네요.
    눈 앞에 그려지고,손으로 만져지는 것 같고,향을 맡는 것 같고,,
    어쩜 그렇게 글이 생동감이 넘치고 상상력이 풍부한지요..
    지금은 벚꾳이 다 졌잖아요? 근데 다시 또 보는 것 같아요.
    이젠 녹음의 계절이 다가오네요.꽃 못지않게 초록의 잎들도 참 멋지죠?
    또 올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03 07:46 신고

      안녕하세요? 피에트라님, 잘 지내셨나요?
      댓글이 늦어서 죄송해요.
      피에트라님 말씀대로 지금은 5월이고, 제가 이사온 동네는 초록색 나무들과 붉은 철쭉꽃들이 서로 경쟁이라도 하듯 한창이랍니다.
      5월에는 더 행복하시기를 바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