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분수

2008. 4. 6. 09:14일기

<노래하는 분수>
2008.04.05 토요일

우리 가족은 호수 공원 노래하는 분수대 앞 광장으로 가서, 오후 내내 인라인 스케이트 연습을 하였다. 스케이트를 벗고 집에 가려는데, 방송에서 "잠시 후 7시, 고등학교 관악단의 특별 공연이 있겠습니다!" 하는 것이었다. 나는 엄마의 팔을 붙들며 "공연 보고 가요! 네?" 하며 졸랐다.

우리 가족은 분수대 맞은 편, 공연이 시작될 계단 앞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공연 볼 준비를 하였다. 사람들이 몰려들고, 우리 앞자리에 서서 공연을 보는 사람들 때문에 더 볼 수가 없어서, 무대 뒤 편 잔디밭으로 자리를 옮겨 마음껏 콩콩 뛰며 연주를 들었다.

 생각보다 짧게 공연이 끝나서 아쉬워하며 가려고 하는데, 또 방송에서 "잠시 후엔 휴식시간을 이용하여 노래하는 분수의 공연이 펼쳐지겠습니다. 많은 관람 바랍니다!"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또 보고 싶어 자리를 떠나지 않았다. 공연이 시작되자 나는 처음부터 넋을 잃고 바라보았다. 여기 살면서, 아직 한 번도 노래하는 분수대의 공연을 본 적이 없던 나는 왜 이런 멋진 공연을 이제서야 보았을까? 하고 눈이 휘둥그레져서, 음악에 맞추어 춤추는 분수의 모습에 빨려 들어갔다.

분수는 낮에 보던 것과 전혀 달랐다. 음악과 조명이 어우러져 색깔까지 변해가며 쉬지 않고 구불구불 춤을 추었다. 파란색 커튼 같은 물줄기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며 장난스럽게 춤을 추더니, 붉은색 연기처럼 확 피었다가, 노란색 불기둥처럼 하늘로 초오~하고 끝도 없이 솟아올랐다. 꼭 별에 닿을 것 같았다.

사람들은 땅 위에 깔린 검은 구름처럼 광장 전체에 바글바글 몰려들었다. 분수가 하늘 높이 솟아오를 때, 물줄기가 내 마음을 찌르는 것처럼 거세고 통쾌하였다. 나는 무엇이라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가장 높이 솟는 물줄기 위에 올라타, 호수 공원 밤하늘에 걸린 줄줄이 연들을 잡을 수 있을 만큼 두 팔이 길어지는 것 같았다.

아쉬운 분수 공연이 끝나고서, 날씨가 싸늘해져 영우랑 내가 기침을 콜록콜록 해대자, 엄마, 아빠는 서둘러 돗자리를 접고 일어나셨다. 방송에서 또 관악단 2부 공연이 진행된다고 흘러나왔지만, 이미 노래하는 분수 물줄기에 내 마음이 씻겨진 듯, 아무런 미련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4.07 08:49

    예쁜 동화책 한권 읽고 가는 기분이예요..^^*
    [별에 닿을것 같았다.]
    [두 팔이 길어지는것 같았다]
    너무 멋진 글이예요..~~
    사진도 직접 찍은건가요? 넘 멋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7 23:12 신고

      안녕하세요? 주은맘님, 또 찾아주셨군요! 감사합니다.
      사진은 아빠랑 제가 돌아가면서 여러 장을 찍었는데요, 그 중 제일 잘 나온 것을 골라 실은 거예요.
      그런데 놀라운건요, 실제로 보는 분수가 비교할 수도 없이 훨씬 더 멋지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2008.04.07 11:18

    와... 저도 가보고 싶어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7 23:15 신고

      와~ 작은 인장님, 잘 지내셨나요? 너무 반가와요!
      이 동네에 살면서도 저녁에 저런 멋진 분수 공연이 있다는 걸 몰랐으니, 촌놈이 따로 없죠?^^
      작은 인장님께서도 시간 되시면 꼭 한번 가보세요. 아주 더운 여름날 저녁에 가면 참 좋을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4.07 12:54

    이 일기를 보니까 예전에 가봤던 미국의 라스베가스의 호텔앞에서 펼쳐지는 분수쇼가 생각나네요.

    벨라지오라는 호텔앞에는 호수처럼 넓은 분수대가 있답니다. 이 분수대는 저녁이 되면 아름다운 음악에 맞추어 분수가 멋지게 춤을 준답니다. 약 15분정도 분수쇼가 펼쳐지는데 굉장히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http://qtv.freechal.com/Viewer/QTVViewer.asp?qtvid=242015&srchcp=N&q=라스베가스%20분수쇼

    나중에 상우님이 커서 여행을 가거나 출장을 그리로 갈일이 있으면 저녁 7시 부터 30분 간격으로 펼쳐지는 그 분수쇼를 꼭! 한번 구경해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7 23:27 신고

      승객1님의 댓글을 읽으니 빨리 커서 라스베가스로 여행이나 출장가고 싶어져요.^^
      저는 어릴 때, <산타할아버지의 휴가>라는 동화에서, 라스베가스가 미국에 있는 밤낮없이 화려하고 유명한 휴양 도시라고 읽었던 기억이 나요.

      참, 그런데 승객1님의 성의를 따라서 프리첼 동영상에 가봤는데요, 분수 쇼가 시작할려다가 자꾸 다른 화면으로 바뀌면서 플레이가 멈추더라구요. 제 실력이 아직 많이 부족한가 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4.08 07:53

    앗, 그랬군요.. 그럼 여기는.. 어떨까하네요..

    http://kr.youtube.com/watch?v=cP0K6H2QK7A&NR=1

    직접 보면 훨씬 그 감동이 크지요.. 라스베가스는 사막의 한 복판에 그야말로 휘황찬란한 도시가 건설된 정말 대단한 곳이지요..

    이 분수쇼가 펼쳐지는 벨라지오 호텔의 분수대의 규모가 정말 크답니다. 나중에 꼭 가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8 19:26 신고

      승객1님, 너무 감사해요!
      분수쇼가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절묘해서 숨죽여서 봤어요. 꼭 가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