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쌘돌이 청설모

2008.03.25 07:21일기

<날쌘돌이 청설모>
2008.03.24 월요일

피아노 학원 가는 길에, 공원 입구에 늘어서 있는 나무 위로 무언가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보았다. 그게 뭔가 가까이 가서 보려고, 나무 앞으로 바짝 다가가서 눈을 크게 뜨고 올려다보았다.

나뭇가지 사이로 검은 비닐봉지가 매달려 마구 흔들거리는 모습인 줄 알았는데, 가만 보니 털복숭이다! 그 털복숭이는 움직이던 것을 멈추고 나를 바라보았는데, 눈동자가 검다 못하여 푸른색으로 똘망똘망 빛났다. 순간 내 눈도 똘망똘망해지며 아기처럼 입이 샤아~  벌어졌다.

지나가던 동네 형아가 "청설모다! 잡자~!" 하고 외쳐서, 나도 "어~ 안돼!" 하고 외치며 형아 뒤를 따랐다. 그러자 청설모는 그 말을 알아듣기라도 한 듯, 날쌔게 다른 나뭇가지로 뛰어넘어갔다. 우리가 청설모를 쫓아다니자, 지나가던 아이들과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까지 무리를 이루어, 함께 청설모를 쫓았다.

청설모는 그런 우리에게 나 잡아봐라 하듯, 이나무에서 저나무로 바람돌이처럼 날듯이 옮겨다니다, 약수터 앞에 있는 소나무 위까지 올라갔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서 까치 두 마리가 전투기처럼 날아와 청설모를 향해 꼿꼿이 부리를 앞세우고 덤벼들었다.

그때부터 까치들과 청설모의 일대 추격전이 펼쳐졌다. 나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두 손을 휘둘러 까치들을 몰아내 보고 싶었지만, 어림도 없었다. 그들의 추격전은 너무 높은 나뭇가지 위에서 벌어졌기에 나와 아이들은 발만 동동 구르며 올려다보았다.

까치들은 부엉이가 쥐를 잡듯이 청설모를 따라붙었고, 청설모는 정신없이 후다닥 약수터 지붕 천막 위에까지 내려와 도망을 쳤다. 초록색 천막 아래에서 보니, 청설모 발 모양이 작은 오리 발톱처럼 찍히며 천막을 지나갔다. 나는 외쳤다. "와! 무슨 시뮬레이션 같애!"

청설모는 약수터 천막 위에서 뛰어내려 공원 관리소 사무실 옆에 있는 울창한 숲 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까치들도 더 쫓지 못하고 되돌아갔다. 아이들도 뿔뿔이 흩어져 돌아갔다. 나와 동네 형아만 남아 "우리 공원에 청설모가 나타났다는 건, 분명히 좋은 징조일 거야! "하며 들떠서 이야기했고, 형아는 며칠 전에 보았던 하늘다람쥐랑 비슷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상우 - <위험해, 청설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우 - <예쁜 청설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agapeiz.net BlogIcon 아가페이즈2008.03.25 07:51

    오우~ 청설모 꼬리를 아주 잘 그리셨네요.
    꼬리털표현한게 아주 멋지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6 08:17 신고

      영우 그림 말씀하시는 거죠? 제 동생인데요, 그림 그리는 걸 아주 좋아한답니다.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3.26 11:05

    지난 주엔 개나리 꽃잎이 움찔거리더니 이번주엔 아이들의 함박 웃음마냥 활짝 피었네요. 청설모가 나오는 곳에 사는 것을 보니 부럽네요.

    두 사람이 청솔모를 잡으려는게 아니라 청솔모가 두 사람을 잡은듯...^^

    제 아들은 다람쥐를 좋아하는데 저를 졸라 햄스터를 키우고 있답니다. 본인이 키우겠다고 우겨서 키우게 되었는데 결국 햄스터는 내 몫이 되었네요. 청솔모처럼 긴꼬리가 아닌 짤막한 꼬리와 다리로 아장아장 걷지만 쳇바퀴는 엄청 잘 돌리죠.

    먹이를 줄 때 "엄마다~"하고 뚜껑을 열면 어느새 앞발을 세우고 앞에와 기다리고 있지요. 그 맛에 햄스터를 키우고 있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3 21:52 신고

      승객1님의 댓글이 왜 휴지통에 들어갔는지 모르겠어요. 뒤늦게 찾아보고 복원시킵니다. 큰일날 뻔 했네요!^^

      저도 물고기를 키우겠다고 졸랐다가 아빠가 도맡아 키우셨던 적이 있답니다!^^ 햄스터 키우시는 게 부러워요. 잘 키우시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lithenium2008.03.26 15:27

    글쓴 분이 일기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면, 블로그도 그렇고 그림도 그렇고 굉장히 관리를 잘 하시는군요. 일기에 생활이 묻어나서 보기 좋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6 22:07 신고

      일기의 주인공은 당연히 저구요, 제가 쓴 일기를 블로그에 올리고 있답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우후훗2008.04.04 14:50

    대단하시네요... 글 엄청 잘쓰시네요... 전 해외에 사느라... 한국말 잘 못해서 그런데;; 상우님이 쓰는글보면서 도움돼네요 ..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우후훗2008.04.04 14:51

    이런글 보면 마음이 편안해지네요 ㅎ.ㅎ 정말 감사해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