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인라인 스케이트

2008. 3. 23. 17:11일기

<나의 첫 인라인 스케이트>
2008.03.22 토요일

어제저녁, 난생처음으로 인라인 스케이트를 갖게 되었다. 나는 내일이 생일이라도 되는 것처럼 들떠서 밤새 잠을 설쳤다. 꿈속에서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다가, 하늘로 날아올라 쌩쌩 달리다 몸에 불이 붙어버리기까지 했다.

아침 일찍 안전 보호 장치를 팔꿈치, 손바닥, 무릎에 단단히 매고, 아빠의 손을 잡고 공원으로 나갔다. 처음에는 공원 트랙 평평한 곳에서 왔다 갔다 하며 균형을 잡았다. 아빠가 앞에 서서 두 손을 내밀어 잡아 끌어주셨다.

발 모양을 일직선으로 하고 서 있으면, 다리가 바깥쪽으로 점점 벌어졌고, 발 모양을 오므리면, 다리가 안쪽으로 모이면서 엉켰다. 그래서 쉬지 않고 발끝을 오므렸다 벌렸다 하는 연습을 했다. 나를 끌어주는 아빠 발보다 내 인라인 스케이트가 더 빨리 미끄러져 아빠 발에 자꾸 부딪혔다.

어느새 내 머리와 등줄기에서는, 땀이 폭포처럼 펄펄 흘러내렸고, 허벅지가 찢어지는 것처럼 아파졌다. 잠깐 풀숲 바위에 앉아 쉬면서 아빠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아빠는 "우리 상우가 막 넘어질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잘 타네!" 하셨지만, 생각보다 너무 힘들어서 나는 조금 풀이 죽어 있었다.

그때, 키가 내 어깨에도 못 미치는 조그만 아이가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고 내 앞을 쌩하고 바람처럼 달려갔다. 그 뒤를 이어 3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하연이가, 유령처럼 스르르 미끄러지며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고 지나갔다.

나는 더 참을 수가 없어 벌떡 일어나 다시 연습을 시작하려는데, 스케이트 뒷바퀴가 바위 밑 하수구 틈새에 끼어, 낑낑대다 간신히 빠져나왔다. 그리고는 힘을 내어 내가 인라인 스케이트를 타고, 백조처럼 날듯이 시원하게 앞으로 뻗어나가는 모습만을 상상하며, 한 걸음씩 뚱깃뚱깃 내딛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lithenium2008.03.23 19:05

    고생을 많이 하셨군요. 어느 일이든지 처음 시작하려면 굉장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글쓴이께서는 의욕적인 것처럼 보이십니다. 그러니까 뭐든지 하려고만 마음먹으시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을겁니다. 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4 18:10 신고

      저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인라인 스케이트를 아주 늦게 시작하는 편이지만, 늦게 타는 만큼 누구보다 열심히 타고 싶어요. 격려를 해주셔서 신이 나고, 감사합나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3.24 22:42

    성경에 이런 말씀이 있지요. 시작은 미약했지만 끝은 크게 되리라고요.. 누구나 시작은 어렵고 힘이 들게 마련이지요. 하지만 어려움을 극복해가는 사람에게 항상 멋진 기회가 오게 마련이지요.. 봄의 끝자락에는 인라인스케이트를 씽씽 달리는 상우님이 기대되는데요!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4 22:01 신고

      언제나 저를 응원해주시는 승객1님, 감사합니다! 시작은 미약했지만 끝은 크게 되리라는 성경 말씀이 왜 이렇게 크게 와닿는 걸까요?

  • 프로필사진
    taktak362008.04.04 21:43

    꼭 우 리 나 라 에서 인라인 스케이트를 잘 타시는 분이 되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