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러운 감기

2008. 3. 28. 07:41일기

<서러운 감기>
2008.03.26 수요일

3교시 수업을 앞두고 화장실에 갔다 오는데, 갑자기 머리가 쑤시고 속이 울렁거리면서 아침에 먹었던 주먹밥 냄새가 속에서부터 올라왔다. 나는 속으로 '이제 소화가 되나 보네!' 생각했다.

그런데 우리 교실 앞 복도에서 순간적으로 몸이 앞으로 수그려지면서, 입에서 하얀색 액체가 액! 하고 쏟아져 나왔다. 그러더니 그것은 복도 바닥에 떨어져 눈사태처럼 쌓였다.

나는 놀라 '어마, 이게 무슨 일이야?' 하며 뒤로 물러났는데, 지나가던 아이들이 똥 싼 괴물을 본 것 마냥 "아아아악~!" 하고 비명을 질렀고, 어떤 아이는 코를 막고 "아이, 더러워!" 하며 나를 피해 갔다.

나는 진땀이 나면서 목이 찔리듯 따끔따끔 아파졌지만, 더 괴로웠던 것은 아이들이 나를 못 견디게 더러운 눈으로 바라보며 짜증을 부리는 것이었다. 이상하게 아이들은 다른 아이들이 토할 때는 안됐다고 하면서 부축해주고 도와주는데, 내가 토하면 유난히 싫어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울적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더 피해를 주지 않으려고, 아파할 새도 없이 교실로 뛰어들어가, 사물함에서 휴지를 꺼내와 토한 것을 닦기 시작했다. 휴지로 덮어서 끈적끈적한 액체를 흡수시킨 다음, 휴지를 손에 돌돌 말아서 남은 것을 문지르며 꼼꼼히 닦아내었다.

내가 토한 것을 닦아내고 있을 때에도 아이들은 한쪽에 모여 재수 없다고 하며 발을 굴렀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고이려고 할 때, 담임 선생님께서 놀란 얼굴로 뛰어나오셨다. 선생님께서는 엎드려 걸레로 박박 닦아내시며 "상우는 그만 하고 가서 휴지 버리고 손 씻고 오렴!" 하셨다.

나는 부끄럽고도 고마운 마음에 코끝이 찡하였고, 손을 씻으러 화장실에 갔을 때, 고였던 눈물이 툭 떨어지는 것을 보고 누가 볼까 봐, 수돗물을 크게 틀어 코를 풀고 와라라락 입안을 헹구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lithenium2008.03.28 08:23

    저런, 정말 큰일이었겠군요. 친구들이 도와주지 않아서 섭섭했을텐데 대견하게 대처하셨네요. 지금은 괜찮은건가요? 모쪼록 건강 잘 챙기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8 19:41 신고

      헤, 저도 섭섭했답니다. 하지만 전에도 이런 적이 몇 번 있어서 그다지 놀라지는 않았어요.
      병원에 가보니까 급성후두염 이래요. 약도 먹고 회복해가고 있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눈물2008.03.28 10:27

    저도 울컥 눈물이 납니다. T.T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2008.03.28 11:19

    빨리 감기 나으세요. 야채 많이 섭취하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8 19:51 신고

      맞아요, 야채! 야채! 많이 먹어야지 하면서도 잘 안먹은 것 같아서 찔려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응원2008.03.28 12:50

    어서 나으시길 바랍니다! :-)
    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3.28 13:35

    '액체가 액! 하고 쏟아져 나왔다'고 하시니, 웃음이 나와요...

    아프신 것 같은데, 죄송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8 19:59 신고

      죄송하기는, 별 말씀을요! 사실은 액! 하고 나온게 아니라, 거의 우엑!에 가까웠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3.28 19:15

    날씨가 조금 변덕을 부리는 환절기에는 항상 건강을 유의해야지요. 제 아들도 학기말에 감기로인해 크게 아팠었지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아이들은 아픈 다음에는 키가 부쩍 크더군요.

    아마도 상우님도 얼마지나지 않아 키가 쑤욱~하고 올라갈거에요. 이번 감기도 키가 크는 과정이라 생각하고요~그리고 나쁜 기억들은 잊어버리고요, 다시 활기찬 학교 생활로 돌아가길 빌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8 20:10 신고

      안녕하세요? 승객1님!
      제가 평소에 기관지가 조금 약한편이거든요. 그런데도 항상 공상에 젖어 팡팡 뛰며 먼지를 일으킨답니다.
      요번에 아프고 나면, 키보다는 살이 좀 빠졌으면 좋겠어요.^^ 빨리 인라인 스케이트도 씽씽 타고 싶고요.
      승객1님께서도 감기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Out Boxer2008.03.29 12:31

    블로그에서 다루어지는 내용은 어린이의 세계인 것 같은데,... 문장력, 표현력이 엄청나군요.

    블로그를 통해 재능을 잘 살리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29 15:40 신고

      제 글을 엄청나다고 해주시니 쑥스러워서 어쩔 줄을 모르겠네요. 그냥 글 쓰는게 재미있을 뿐인데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taktak362008.04.04 21:28

    이상한 눈초리로 본 아이들은 자기들도 그런데 왜 더러워 하는지 모르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05 21:00 신고

      그렇긴 해요. 저도 그게 이해가 안됐죠. 혹시 아이들 눈엔 제 모습이 남보다 더러워 보이는지 모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