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을 빗질하는 소리 - 상우 여행일기

2008.04.15 07:14일기

<영혼을 빗질하는 소리 - 상우 여행일기>
2008.04.14 월요일

우리 가족은 지난 주말, 안면도로 1박 2일 동안 여행을 다녀왔다. 그 1박 2일이 내게는 한 달만큼 긴 긴 여행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느끼고 얻은 것이 아주 많았다.

그런데 그것들을 한꺼번에 다 적으려니 막막하였다. 그래서 나는 글감을 몇 개로 나누어 앞으로 며칠간에 걸쳐서 여행일기를 쓰려고 마음먹었다. 자! 다시 나는 여행 처음 무렵으로 돌아가겠다.


토요일 오후 2시,
나는 서해안 행담도 휴게소 정문 앞, 동그란 야외 탁자에 앉아 이제 곧 시작할 로스 안데스의 거리 공연을 기다리고 있었다. 내 머리 위로는 <영혼을 빗질하는 소리 - 로스 안데스>라고 쓴 현수막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고, 그 밑으로 네 명의 아저씨가 마이크 앞에 서서, 악기들을 투둥퉁 튕기며 점검해보고, 마이크와 스피커를 살펴보며 공연 준비를 하고 있었다.

네 아저씨 모두 긴 머리를 여러 갈래 땋아서 꽈배기처럼 묶었고, 머리엔 중절모를 썼으며, 옛날 서부 시대 인디언 옷을 입었다. 네사람 중 한 사람만 우리나라 사람이고, 나머지는 진짜 인디언 같았다.

공연 시작 전, 로스 안데스 그룹은 주로 남미 볼리비아 음악을 연주한다고 우리나라 아저씨가 설명을 해주었다. 연주하는 사람들은 밝게 웃고 여유있어 보였는데, 이상하게 내가 더 긴장되어 침을 꿀꺽 삼키며 공연을 지켜보았다.

나는 내가 읽었던 <달빛 노래>, <독수리의 눈>같은 용감한 인디언 원주민 이야기를 떠올리며, 과연 어떤 음악일까 궁금하여 바짝 집중하여 연주를 들었다.

아주 작은 기타와 조개껍데기를 엮어 만든 것 같은 줄줄이 악기, 큰 북과 긴 일자 모양의 나팔들이 어울려, 뽀를로를로를 또를로를 뽀오오오~ 하며 시작된 연주는 아주 신선했다.

인디언들이 말을 타고 달리는 모습을 떠오르게도 하고, 자잘한 새들이 이리저리 날아다니는 것처럼 어지럽기도 하고, 계곡물이 흐르는 것처럼 시원하게 가슴을 적셔주었다.

내가 지금까지 주로 들었던 섬세하고 삐뚤어짐이 없는 클래식 음악과는 다르게, 거침이 없고 자유로우며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에 몸을 떨었다. 여행 중이라는 것을 잊은 듯, 우리 가족 중 아무도 움직이는 사람 없이 멋진 볼리비아 음악에 빠져들었다.

마지막 음악 에콰도르의 민요, <엘 콘도르 파사>가 연주될 때는 자유로운 철새들의 영혼이 웅장하게 펼쳐지는 것 같이 신이 났다. 지금까지 휴게 탁자 맨 앞에서 점잖게 앉아있던 나는, 벌떡 일어나 마치 안데스 산맥 꼭대기에서 난 뭐든지 할 수 있어! 라고 외치듯 자신감에 넘쳐서, 머리를 흔들고 발을 구르고 손뼉을 치며 음악과 하나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Adrian Monk2008.04.15 08:05

    표현을 참신하게 잘 하셨어요. 저도 언젠간 글쓴이처럼 감각적인 사람이 되었으면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15 19:16 신고

      오랜만이에요. Adrian Monk님, 표현을 칭찬해주시니 쑥스럽네요.
      언젠간이라뇨? 이미 감각있고 멋지신 어른같은데요.^^

  • 프로필사진
    아마도 시사이 코리아인거 같네요2008.04.15 08:49

    남미의 그룹인데 일본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그룹일꺼란 생각이 듭니다.
    그룹은 시사이인데 한국과일본을 오가면서 자국의 어린이들에게 책과 소모품등을 지원하기 위해 봉사하는 단체라 생각하시면됩니다.
    음악성도 좋고 기왕이면 시디 한장 사주시는 센스도 있으면 더 좋겟지요
    좋은일 하시는 거에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15 19:24 신고

      아, 그랬군요! 그날, 고속도로는 밀리고 갈길이 바빠서, 1부 공연만 보고 나오는 바람에 시디를 파는 것도 몰랐어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공연도 다시 보고싶고, 시디도 제 용돈으로 사보도록 할래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4.15 08:59

    역시! 책을 많이 읽어서 정서가 풍부한탓일까요? 음악을 들으면서 음악을 읽고 있는듯한 ..
    다음편도 너무 너무 기대되네요^^*

    좋은여행 하신거 축하드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15 19:30 신고

      헤헤, 주은맘님 바로 찾아와 주셨네요.
      고맙고 쑥스러워요.^^ 열심히 써 볼게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4.15 10:13

    우와! 여행 일기 시리즈 기대됩니다!

  • 프로필사진
    근데요2008.04.15 15:05

    근데 하고 싶은 말이 있어요. '원주민'이란 말은 그곳에 살고있는 사람들이란 뜻입니다. 토속적인 전통을 지키고 있는 마을사람들 이라는 뜻이 아닙니다.

    지금의 원주민이라면 안면도 전통음악을 들어야 하는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15 19:37 신고

      무슨 말씀이신지?
      저 공연은 안면도에서 본 것이 아니라, 서해안 고속도로 행담도 휴게소에 들렀다가 우연히 보게 된 야외 공연이랍니다.
      듣기로는 남미 볼리비아 페루 음악을 주로 연주하는 그룹이라고 하던데요, 인디안 원주민이라는 말은, 복장을 보고 제가 상상을 한 것이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4.16 22:36

    영혼을 빗질하는 소리..

    오늘 출근 길에 서울시의 환경 정비를 하는 차인 것 같은데 거기에는
    Hi Seoul
    Soul of Asia
    라고 써 있더군요.
    라디오를 들을 때는 soul을 서울로 들려서 왜 아시아의 서울이라고 했을까 했는데.

    오늘 그 이유를 알았네요.. 아시아의 영혼,

    상우님이 들었던 영혼을 빗질하는 소리는 아마도 오래전 부터
    남미 지방의 사람들이 그들의 영혼을 노래에 담아서 오래도록
    그들의 후손 들에게 남겨지길 간절하게 바랬기 때문에 시간이가도..
    어떤 장소에서든지 많은 사람의 영혼도 울리지 않았나 생각하네요.

    살면서 언뜻 언뜻 그렇게 영혼의 소리에 공감할 수 있다는 것은
    신의 은총이기도 하지요.

    섬세하고 따뜻한 감성, 그것을 느꼈을 상우님의 여행길이 부럽기도하고,
    영혼을 담을 수 있는 감성, 그것이 오래도록 상우님의 가슴에서 울려나오기를 기대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4.17 16:37 신고

      아, 그렇군요! 영혼이란 오랜 시간에 걸쳐 스며들어서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군요.
      승객1님의 말씀에도 왠지 깊은 울림이 느껴지네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기우기2009.06.27 23:40

    행담도 휴게소는 로스 안데스이고 안면도 공연은 시사이 그룹이군요!~

  • 프로필사진
    경복궁2009.12.26 00:15

    상우님! 로스안데스와 시사이그룹은 같은 그룹이 아닙니다.
    로스안데스팀은 한국사람 한분이 같이 공연도 하시고 매니저 일도 하시구여
    시사이그룹은 5인조인데5분 모두가 에콰도르분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2.27 14:01 신고

      아, 로스안데스와 시사이그룹은 다른 팀이었군요.
      가르쳐주셔서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