찢어진 바지

2011. 8. 23. 08:01일기

<찢어진 바지>
2011.08.20 토요일

오늘따라 왠지 교복 바지의 움직임이 자유롭고, 다리를 마음껏 벌릴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교실에서 편한 바지의 느낌을 즐기기 위해, 마이클 잭슨처럼 문워크도 흉내 내고 허벅지를 뱅뱅 돌렸다.

교복 바지는 몸에 딱 맞아서 다리의 움직임이 한정돼 있었는데, 이상하게 오늘은 그렇지가 않았다! 아마 수업이 짧은 토요일이라서 마음이 가벼워 그런 느낌이 들지 않았을까? 하며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1교시는 진로 교육으로 TV에서 박태환 선수의 이야기가 주르륵 나왔다. 악재를 딛고 다시 한번 세계선수권대회 1등을 한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선수를 보다가, 잠시 아래를 내려다보았다. 그런데 바지 아래쪽으로 무언가 가느다란 실 같은 것이 풀려, 삐쭉삐쭉 삐져나와 있는 것을 보았다.

'어, 이게 무슨 일이지?' 당황스러워서 자세히 살펴보니 가랑이 한가운데에 구멍이 퐁! 뚫려 있었다. 나는 화들짝 놀랐다. '혹시 누가 본 것은 아니겠지?' 나는 좀 우울해졌다. '교복값도 비싼데 엄마한테 이걸 어떻게 말해야 하지?' 다행히 다리를 딱 붙이면 보이지 않는 부분이어서, 적당히 다리를 붙이고 군인처럼 빳빳이 걸으면, 구멍 난 데가 보이지 않았다.

나는 웬만하면 움직이지 않고 자리에 앉아 있었고 걸을 때는 불편하지만, 다리와 다리를 딱 붙여서 걸은 덕분에 4교시 내내 무사히 어떤 아이에게도, 바지에 난 큰 구멍을 들키지 않고 교문까지 나설 수 있었다. 함께 교문을 나서던 우석이가 "어떻게 하면 블로그로 그렇게 유명해질 수가 있니?" 하고 물었다. "음, 오랫동안 꾸준히 하면...", "상우야, 너 걸음걸이가 조금 이상해!"

"아, 지금 내가 좀 곤란한 상황이라서...", "무슨 일인데 그래? 말해 봐?", "절대 말하면 안 돼?", "응!", "내 바지에 구멍이 났어!" 한동안 우석이의 표정이 이상해졌다. 우석이는 걱정스러운 듯이 "어떻게 괜찮겠어?" 하고 물었다. "몰라, 빨리 집에 가서 갈아입고 싶어. 걸음도 군인처럼 똑바로 걸어야 돼!" 나는 조심조심 각도를 맞추어 걷다가 편의점 앞을 지날 때, 토요일의 기분을 참지 못하고 아이스크림을 사 먹었다.

나는 기분이 좋아져서 아이스크림을 입가에 묻힌 채, 우석이와 TV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와 '슈퍼스타K'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러다가 그만 신이 나서 어떤 가수의 노래를 흉내 내 부르며 나비처럼 나풀나풀 춤도 추었다. 그런데 편의점 앞을 지나는 고양이가 놀라 도망을 쳤다. 나는 우석이에게 "쫓아가자~!" 말을 끝내기도 전에 쏜살같이 고양이를 쫓아 달렸다. 집으로 돌아올 때는 바지가 김밥 옆구리 터진 것처럼 완전히 찢어지고 말았다!

찢어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ngmanking.tistory.com BlogIcon 미니2011.08.23 11:09

    안녕하세요 상우님!
    TNM 오피스의 미니입니다. ^^
    저도 학생일 때 말뚝박기 하다가 치마를 찢어먹은 기억이 폴폴 나네요....ㅎㅎ
    학교도 잘 다니시고, 열심히 지내시는 것 같아 너무 보기 좋습니다.
    조만간 전화 한 통 드릴게요. 항상 열심히 지내세요~ 아자아자!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30 22:24 신고

      TNM 오피스의 미니님!
      찾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빠에게 이야길 전해 들었는데요, 내일 담임 선생님과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모임에 참석 못할 것 같아요.
      너무 아쉽고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꼭, 꼭 찾아갈 거예요!

  • 프로필사진
    소양이2011.08.23 20:58

    ㅎㅎ 저도15일날 친구랑 심하게(?)놀다가 옷아래부분이 찢어져버렸는데...
    상우님의 심정을 이해감니다 우울한상우님 다시웃음을 찾기를바라면서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30 22:26 신고

      소양이님도 그런 적이 있으셨군요~;;
      그리고 제가 기분파라 그렇지 항상 방실방실 잘 웃는답니다.^^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24 01:33

    태권도장 다닐때 도복을 뒤집어 입고 발차기를 한적이 있어요 관장님이 발차길하는 내다리를 보고 꺼꾸로 입었다고 했는데 챙피했죠 ㅎㅎ 그런 난감한 순간이 언젠가부터 일어나지 않게 되더라구요 매사에 조심하고 미리 예방하고 하게 되니까요 지금이 편해요 급한 순간이 일어나지 않고 편안하게만 지낼수 있다면 좋겠지만 마음이 항상 여유롭다면 그런 당황하는 순간에도 평상심을 낼수 있겠죠 그런 마음으로 살아가려 노력하는 중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8.28 03:54

    하하하
    제미있네요.
    나는 초등학교때 시냇가로 목욕을 갔는데
    누가 옷을 훔쳐갔어요.ㅎㅎ
    그때 어떻게 집에 왔는지잘 모르겠어요.
    아주 어려서였거든요.
    당황하던 기억만 남았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30 22:47 신고

      와하하, 모과님, 배꼽을 잡고 웃었어요.
      모과님은 그렇게 지혜로운 어른인데도, 어릴땐 무지 개구지고 덜렁이셨나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우정히2011.09.04 15:31

    저는 교복에 단추가 매일같이 빠져서 항상 옷 가운데가 뚫려 있었어요...
    선생님이랑 친구들이 그걸 보면 막 웃기도 하구요...
    이번엔 절대로 안 풀리게 달아서 내일부턴 비웃음 안 당하겠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9.09 20:58 신고

      우정히님, 혹시 남학생이신가요?
      저도 단추를 달면 또 빠지고 또 빠지고 해요.
      이른바 헐렁이 스타일이랍니다.^^

  • 프로필사진
    조성연2011.09.21 20:49

    형 안녕하세요? 저는 속초에 사는 11살 조성연이라고 해요 학원에 갔다 왔는데 엄마께서 형 블로그를 꼭 보라고 해서 보게 되었어요 저도 매일 일기를 쓰지만 항상 힘들고 어려워요 소재를 찾는 것 부터가 힘든 것 같아요 우리 엄마도 형 글을 보고 팬이 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