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밥과 독서 캠프

2011. 8. 3. 17:14일기

<라면 밥과 독서 캠프>
2011.07.29 금요일

엊그제 아침, 우리 학교 고은미 국어 선생님께 전화가 걸려왔다. 지난주 내가 금요일마다 학교에서 열리는 독서 논술 캠프에 참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 목요일 슈퍼블로거 촬영을 마치고 돌아온 밤, 나는 햇빛에 거의 화상 입은 듯이 탄 몸을 가누지 못하고, 냉찜질을 하고 통증에 시달리며 '오, 하느님!'을 밤새 부르짖었다.

선생님께 사정을 말씀드리고 요번에는 꼭 가겠노라 다짐을 한 금요일이다. 요즘같이 추적 추적 비가 오고, 몸에서 힘이 다 빠져버리도록 더운 날에는 밖에서 뛰노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그렇다고 집에서 책만 보기에는 갑갑하고 덥다. 선풍기를 틀어도 등줄기에 땀이 흥건히 젖는다. 집 밖에서도, 집안에서도 괴로운 날씨고, 청춘이 아까운 시절이다.

그래서 일주일에 한 번 학교로 나갈 수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큰 다행인지 모른다. 독서 논술 캠프는 국어 선생님께서 온종일 진행을 하신다. 이 캠프는 태양이 온 세상을 뜨겁게 달구는 동안에도. 시원한 학교 도서관에서 별천지처럼 열린다. 국어 선생님께서 직접 지도하시며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며 방학 중에 총 30권의 기록을 남기는 것이 목표다. 그리고 선생님께서 수업 태도가 좋은 학생들에게는, 매점 상품권과 문제집, 전교 1등만 입을 수 있다는 청운중학교 티셔츠를 상품으로 걸어놓으셨기 때문에, 참여하는 아이들의 열기 또한 대단하다.

'다두데두다두데두~!' 점심시간을 알리는 종소리가 나자, 선생님께서는 도우미로 오신 임원 어머니와 함께 컵라면을 준비하시고, 수업 태도가 바른 아이들이 있는 줄부터 순서대로 먹게 하셨다. 나는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집에서 도시락을 싸와 라면과 같이 먹는 것이었다. 내가 도시락을 싸오지 않은 것을 알고 선생님께서 "상우야, 라면 하나 가지고 되겠니? 몸에도 좋지 않은 걸 가지고..." 하며 걱정의 눈빛을 보내셨다.

나는 컵라면 하나로 만족했기 때문에 별로 상관하지 않았는데, 선생님께서는 도시락으로 싸오신 고슬고슬한 검정과 보라색 잡곡밥을, 내 라면 국물에 말아 먹으라고 숟가락으로 떠서 퐁덩~ 넣어주셨다. 나는 덕분에 배가 부름하게 점심을 먹을 수 있었다. 라면이 뜨거워 얼굴에서는 땀이 샘물처럼 방울방울 솟아나고, 에어컨 바람이 몰아치는 와중에도 내 속은 뜨겁게 달구어진 손 난로처럼 따끈따끈하게 되었다. 나는 라면을 국물까지 남기지 않고 먹었고, 이번에는 밥까지 말아져 있어서 꼭 물에 알갱이를 타서 먹는 것처럼 호로로로~ 호로로로~ 들이켰다.

따뜻한 라면 국밥을 뚝딱 해치우고 임원 어머니께서 주신 삼각김밥 포장을 뜯었다. 상표도 없고, 가격표도 붙어 있지 않은 걸 보니, 아마 학부모님께서 직접 만드신 것인가 보다! 나는 포장을 뜯고 '빠자잡~' 한입 크게 깨물었다. 보통 편의점에서 팔고 있는 삼각 김밥과 달리 여러 가지 재료가 들어 있었다. 계란 후라이와 볶음 김치, 다진 고기가 들어 있어서 여러 가지 맛을 한번에 느끼면서 나는 눈을 지그시 감으며 우물거렸다.

마지막으로 포장지에 붙은 김 한 조각을 다 핥아 먹고 정수기에서 물을 뽑아 한번 시원하게 들이켰다. 물을 마시고도 나는 푸짐한 점심의 여운이 남아 입맛을 다셨다. 자리에 앉아 남은 점심시간 동안 아이들과 건강검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도서관 책장 사이 어둡고 시원한 그늘에 앉아 '마시멜로 두 번째 이야기'라는 책을 뽑아 읽었다. 어느새 선생님께서 높은 목소리로 "자, 이제 모두들 제자리로 돌아와 주세요!" 말씀하셨다. 오랜만에 학교에 와 머리와 배를 두둑이 채우니 몸이 더 커진 기분이었다.


라면 밥과 독서

 
  • 프로필사진
    나팔꽃2011.08.03 18:40

    시원한 학교 도서관에서 책과 함께 하는 시간들이
    뿌듯하고 알찬 시간이었을 것 같애요
    거기다 맛있는 컵라면까지- 선생님의 잡곡밥이 곁들여져
    더욱 금상첨화---
    비가 오락가락 하는 수요일 오후-
    저도 라면 생각이 간절해지는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06 22:02 신고

      안녕하세요? 나팔꽃님,
      어제도 학교에 나가 독서 캠프를 했어요.
      이번엔 엄마가 도시락도 싸주셨고요.
      나팔꽃님도 무더운 여름을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04 01:10

    뭔가 특별한 행사가 있을때는 라면밥먹는게 오히려 더 맛있죠~~ 저는 비오는 날 운동장에서 수중축구를 하고 나서 다함께 라면을 끓여먹는걸 항상 상상해요~~ 한번도 그래본적이 없어서... 시원한 도서관에서 라면과 삼각김밥, 그리고 책들 ㅎㅎㅎ 방학동안 30권이라.. 참 도전해볼만하겠네요.어셔가의 몰락은 예전에 고등학생일때 읽었던 것 같은데 명성(?)을 대충 알고 있었던 터라 그리 무섭진 않았어요. 분위기는 요즘 어떤 공포영화보다도 더 최고! 참고로 어셔가의 몰락의 작가 에드가 알란 포우의 단편들을 추천해요~~~ 심리공포소설로서 이보다 뛰어난 작품이 있을까 싶네요. 제목을 잊어먹었는데 괴도 루팡이 처음으로 등장하는 단편소설이 바로 포우의 작품이에요. 나중에 모리스 르블랑이 차용했죠. 제목이 뭐더라 모르그가의 살인사건인가? 정말 쇼킹한 작품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06 22:06 신고

      알렉스님, 또 만나서 반갑습니다.^^
      에드가 알란 포우, 모리스 르블랑 꼭 읽어보겠습니다.
      이번 기회에 저도 공포소설에 입문하여 여름 피서 제대로 해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걸리버2011.08.04 17:07

    이상하게 컵라면은 많이 먹으면 질리는데 봉지라면은 왠지 잘 안질리는 것 같네요..!

    그래도 컵라면에다 밥까지 말아먹으니 맛있었겠어요...

    아, 그리고 위엣분처럼

    저도 추리소설 무척 좋아하는데...

    Y의 비극 꼭 한번 읽어보세요!

    알렉스님이 추천해주신 모르그가의 살인사건도 꼭 한번 읽어보시고요!

    아, 포우의 마리 로제의 수수께끼도 재밌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06 22:08 신고

      오, 걸리버님,
      Y의 비극, 모르그가 살인 사건, 마리 로제의 수수께끼까지! 공포소설의 달인이신가 봐요!^^

  • 프로필사진
    스티븐 킹2011.08.05 12:11

    공포 소설이라면 스티븐 킹도 빼 놓을 수 없을 것 같아요! :-)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05 13:41

    윗글을 쓰면서 스티븐 킹이 요즘 공포소설가라면 최곤데 하는 생각이 들긴 했는데용.... 사실 스티븐 킹은 영화로만 봤지 소설은 한권도 단 한권도 읽은 적이 없네용~~ 도서관에 스탠드니 스티븐 킹 작품이 시리즈로 있는걸 봤는데 올 여름에 한번 도전해 봐야 겠네요. 근데 스탠드 너무 길던데. 요즘은 추억의 고전이 된 셜록홈즈 시리즈나 괴도루팡 시리즈가 끌려요. 어렸을때 읽었던 주홍색연구 같은 소설을 토욜날 오후에 돗자리 깔고, 배깔고, 선풍기 틀어놓고, 아이스커피 한잔 하면서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읽으면 그보다 더한 피서가 있을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06 22:14 신고

      와, 알렉스님, 알렉스님 말씀에 책을 다독하셨다는 흔적이 뚝뚝 묻어있네요.^^
      셜록홈즈, 괴도루팡 시리즈 저도 읽어보겠습니다.
      그런데 돗자리, 배깔기, 선풍기는 같은데요, 저는 아직 아이스커피보단 레모네이드가 더 좋답니다!^^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07 10:05

      ㅋ 레모네이드도 좋지요. 내가 커피를 좋아해서. 상우군에겐 아직 커피가 안맞나 보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8.05 21:35

    상우야 !
    조금 전에 '슈퍼블로거'를 보고 찾아 왔어요.
    참 의젓하게 자기 표현을 잘하는 모습이 내가 다 자랑스러웠어요.
    장래 외과의사가 되고 싶다고 한 것은 할머니와 어머니의 병환과 연관이 있는 것 같군요.
    여름방학에 고은미 선생님의 독서 캠프에 참석을 한 것은 너무 잘한 것 같아요.

    나도 요즈음 밤을 새며 드라마를 3편을 봤더니 체중이 kg이나 빠졌어요.
    드라마 공부를 하려면 드라마를 많이 봐야하거든요.
    한류의 시초인 배용준씨의 20부 겨울연가 그리고 44부작 '우리가 정말 사랑을 했을까?' 20부'호텔리어'를 연달아서 봤지요.
    이제 20부작 '태왕사신기'를 보면 배용준의 작품은 다 본게 됩니다, 영화 두편은 영화관에서 전에 봤어요.
    '한국의 아름다움을 찯아서 떠난 여행' 을 다큐로도 보고 책으로도 보고 있어요.
    마치 과학 실험하는 자세로 드라마와 배용준이라는 배우를 탐구하고 있어요.

    다음 주부터 집근처 도서관에 가서 문법공부, 드라마작법을 공부할 겁니다.
    소설 '남한산성'도 필사 하려구요.
    열심히 준비해서 가을학기에 다시 방송아카데미에 가서 재미있게 공부할 겁니다.
    상우는 방학때 키도 엄청 크고 마음도 크고 .....기대가 됩니다.^^
    저는 이제 교육은 그만 쓰렵니다. 너무 힘들었어요.
    최선을 다했으니 여한도 없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06 22:48 신고

      모과님, 안녕하세요?
      여전히 모과님께선 이 여름을 알차게, 심혈을 기울여 보내시는군요!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그렇지만 꼭 건강하셔야 해요.
      모과님이 아프시면 우리나라 드라마의 미래가 밝지못할거예요!^^

      슈퍼블로거 촬영은 재밌게 잘 했어요. 방송국에서 편집도 예쁘게 잘 해주셨고요.
      막상 촬영을 해보니 좋은 추억이 되었고, 처음 슈퍼블로거 시작할 때, 모과님께서 출연요청을 받았는데 거절하셔서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모과님은 항상 더 큰 뜻을 생각하는 분이지만, 이제 교육을 그만 쓰겠다는 말씀은 왠지 조금 슬픈 기분이 들었습니다.
      모과님의 최선을 다하는 자세, 저도 꼭 가슴 깊이 새길게요!

  • 프로필사진
    홍순형2011.08.08 13:05

    전 1학년 입니다.
    형처럼 일기쓰고 싶어요.
    자주와서 형 글을 통해 배울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11 09:19 신고

      홍순형님, 초등학교 1학년인가 봐요.
      재밌는 일기 마음껏 쓰고 멋있게 무럭무럭 크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ybyby1992.blog.me BlogIcon 김태희2011.08.08 21:08

    상우군 청운중학교에 다니는군요! 독서논술캠프라니 정말 좋은 프로그램 같네요 ^^ 전 청운중 지나 평창동에 있는 서울예고를 졸업했거든요. 그리고 중학교때 은사님이 청운중에 계셔서 뵈러가기도 했죠 ^^ 즐거운 방학 보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11 09:23 신고

      교과부 기자단, 김태희님?
      청운 중학교랑 인연이 있으셨군요.
      김태희님도 무더운 여름을 힘차게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이승규2011.08.12 12:52

    안녕 상우야!
    이제 다음주 우린 개학이다.
    행복끝 고생 시작이다. ㅋㅋ

  • 프로필사진
    소양이2011.08.12 18:05

    홍홍 상우님께서도 30권 기록에 도전하시네요 저도 울담임쌤께서
    하라고하셔서 저도 도전한담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