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음악회 감상문

2011.08.21 09:20일기

<뒤늦은 음악회 감상문>
2011.08.18 목요일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니 담임 선생님께서 전화를 거셨다고 한다. 개학한 지 3일이나 지났는데도 아직 방학 숙제를 안 내서 꼭 가져오라고! 나는 '어마, 뜨거!'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난처하였다.

우리 선생님은 음악 선생님이라서, 클래식이나 국악 연주회를 직접 보고 소감문을 한 편 써오라는 방학 과제물을 내셨던 것이다. 그런데 나는 얼렁얼렁 미루다가, 내가 찜한 덕수궁에서 열리는 무료 재즈음악회 기한을 놓치고 말았다.

갑자기 음악 감상문을 쓰려니 막막했다. TV에서 보았던 <나는 가수다>에 대한 감상을 써볼까? 아니지, 클래식 음악이어야 한댔지? 나는 낯익은 한 편의 클래식 음악을 인터넷에서 찾아 들으며 즉흥적으로 감상문을 작성했다. 내일 선생님께서 이 감상문을 받아주실지 모르겠지만, 과제물에 소홀한 행동에 대해선 책임지기로 마음먹었다.

<베토벤의 월광> - 1학년 4반 권상우

밀린 방학숙제는 해야 하고 음악회나 연주회에 갈 시간은 없는데, 방학은 끝나간다. 평소에 음악을 좋아하지만, 클래식에 대한 음악 지식은 그다지 풍부하지 못한 나는, 엄마의 추천으로 인터넷에서 베토벤의 '월광'을 찾아 듣게 되었다. 사실 월광, 월광...  제목은 많이 들어보았지만, 어떤 곡인지 정확히 몰라서 처음 듣는 음악이라 생각하며 기대를 가지고 들었다.

처음 시작 부분은 꼭 요즘 하늘에서 비가 찔끔찔끔 내리는 것처럼, 그러나 찝찝하지 않고 맑고, 투명하게 선명한 소리가 되어 모였다.
조금 지나 음악은 좁고 물살이 빠른 강을 건너는 한 작은 배처럼, 격렬하게 변해갔다.
그리고 꺼져가는 불씨처럼 다시 가라앉는다.
그리고 서서히 소리가 커진다.
꼭 겨울이 가고 봄에 새싹이 트는 것처럼 이번에는 조용하지만, 다채로운 음색이 귀를 감싸 안는 꽃밭처럼 느껴진다.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이어지는 피아노 연주가 부드러운 물결처럼 울리고, 스타카토 음들이 잔잔한 물에 떨어지는 물방울 같다.
이제는 유유히 흐르는 물살처럼 부드러운 음이 작게 이어진다.
이번에는 어느 순간 물이 불어난 강처럼 음이 확! 올라가서 여러 음역대를 넘나들며 요동친다.
다시 부드럽게 흐르며 올라가고, 다시 내려갔다 올라가고, 피아노 소리가 빗발치는 비처럼 쉴 틈을 주지 않고 또렷하게 끊이지 않는다.
작았다가 컸다가 끝은 크고 웅장하게! 그러다 마르는 강처럼 다시 잦아든다.
인류의 발전이 순식간이었던 것처럼, 갑자기 침묵 속에서 많은 음들이 탄생하고 어지럽게 마구 떠돈다.
작고 흐트러진 음들 속에서 굵은 음이 나오고, 또다시 저음에서 고음까지의 달리기가 시작되었다.
쫓고 쫓기는 양과 늑대처럼 음이 무수히 바뀌고, 큰 음이 한 번 번개처럼 친 후 막이 내려진다.
참 명화 같은 음악이다!

그런데 충격적인 것은 이 곡을, 베토벤이 '줄리에타'라는 여자 한 명을 위해 작곡했다는 사실이다. 베토벤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부모님의 생일 선물로 그런 곡을 지어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번 기회를 계기로 베토벤의 음악을 더 많이 듣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 그 옛날 내가 책을 읽을 때 느꼈던 행복처럼 자꾸자꾸 호기심이 나니까!

<비록 음악회에 직접 가지는 못했지만, 이렇게라도 했습니다. 선생님, 죄송합니다! 다음번엔 꼭 직접 음악회에 가서 생생하게 느낀 글을 쓰겠습니다!>

뒤늦은 음악회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22 00:19

    음악에 빠져들게 된 계기가 초딩6년때 아바때문이었어요 스웨덴팝그룹 아바의 히트곡 테이프를 소형카세트플레이어에 넣고 이어폰으로 들으면서 피아노치는 흉내를 내곤 했어요 그 당시 아바의 노래는 정말 내게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그런 사운드는 정말 처음이었어요 지금도 아바노랠 들으면 공중을 나는것같은 짜릿함이 있어요 감미로운 멜로디와 멋진 여성보컬 맘마미아로 유명해지기 전에도 아바는 수많은 팝키드들맘속에 이미 새겨져있었을거예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23 07:13 신고

      알렉스님, 저도 아바를 좋아해요.
      엄마가 어릴 때 맨날 틀어주시곤 했죠.
      아, 알렉스님과 저에게 오늘도 아바의 노래처럼 짜릿하고 신선한 날이 펼쳐지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8.28 03:50

    나는 남편친구가 음악카페 지기라서
    그곳에 가입을 했어요.
    클라식, 민요,가요, 팝 다 있어요.
    내블로그 배경음악을 대체적으로
    그 카페의 팝송에서 알고 깔고 있어요.
    음악은 사람의 정서를 순화시켜주고
    착하게 해주는 것 같아서
    아주 좋아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8.30 22:19 신고

      모과님, 우리 아빠도 엄마도 음악을 좋아해서 어렸을 땐 음악을 많이 들었었는데요, 요즘엔 어릴때만큼 음악을 못듣게 되는것 같아 뉘우치게 됩니다.
      저도 한때는 피아니스트에 지휘자가 꿈인 적도 있었는 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