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마음

2010.09.14 09:00일기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마음>
2010.09.11 토요일

나는 얼마 전에 TV에서 나온 감동적인 영화, <마음이>를 보고서 개를 키우고 싶다는 마음이 다시 솟구쳐올랐다. 그리고 내가 학교에서 읽은 책 중에 개 키우기에 관한 책이 있었는데, 그 책에는 귀여운 개와 주인과 친하게 지내며 교감을 하는 개의 사진들이 애틋하게 실려 있다.

어느덧 나는 개를 키우고 싶은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쌓이다가 분화구처럼 폭발하게 되었다. 음, 개를 보고 있으면 나도 기분이 좋아지고, 다른 사람들이 개와 친하게 지내고 재미있게 놀며 마음을 나누는 것을 보면, 나도 그러고 싶다.

물론 개가 짖고, 털이 많이 빠지고, 사료비에 예방 접종, 똥 누고 오줌 싸는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는 것은 사실이고 나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털이 안 빠지고 잘 짖지 않는 종의 개도 있다고 들었고, 똥오줌은 지정된 곳에서 하게 훈련을 시키면 해결되고, 먹이는 굳이 비싼 사료를 사지 않아도 인간이 먹는 웬만한 건 다 먹는다고 들었다. 뭐, 예방접종은 어쩔 수 없지만!

아무튼, 나는 어릴 적부터 '언젠간 개를 키워야지!' 하는 마음을 먹었었고, 지금까지도 그러하다. 그런데 요즘 들어 개에 관한 TV 프로그램이 나오고, 새로 이사 온 이 동네에는 개를 키우는 사람이 많아서인지, 온통 개만 눈에 들어오고 개를 키우고 싶은 마음에 병이 날 것 같아, 엄마, 아빠에게 개를 키우자고 조르게 되었다. 나는 오늘도 EBS에서 방영한 개에 관한 프로를 감명 깊게 보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 우리는 왜 개를 안 키워요?", "하아~ 상우야, 그걸 말이라고 하니? 우리 집처럼 좁은 데에 강아지를 어떻게 키워?", "하지만, 새끼강아지는 제 손바닥만큼이나 작은 걸요?", "그럼 강아지 똥오줌은? 할아버지 방에 들어가서 똥 싸고 오줌 싸면 그때는 어떻게 해?", "그것도 몇 번만 훈련을 하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어요!", "강아지는 또 얼마나 비싸니?", "엄마, 요즘 인터넷 찾아보면 무료 분양이나, 싼값에 분양하는 곳도 있어요!"

"그럼 샀다고 치고, 강아지는 누가 돌볼 껀데?", "새끼들은 하루에 20시간씩이나 잠을 자고 혼자서도 잘 놀아요!", "그래도 지금은 강아지 키울 만 한 여유가 없어!", "비밀일기 책에서는 전기에다 물까지 끊긴 상태에서, 아빠의 실업수당으로 개를 수술까지 해가면서 잘만 키우던 걸요!" 나는 이렇게 엄마에게 애원하며 나의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엄마는 한숨을 쉬면서 "상우야, 이렇게 막무가내로 밀어붙이면 어쩌자는 거니? 조금 더 준비를 한 후에 마당이 있는 집으로 이사 가고서 해보자꾸나!"

"그 말은 이미 5살 때부터 계속 들었어요! 이제 점점 기회가 없어진다고요! 학년이 올라가면 중학생, 고등학생이 될꺼고, 그러면 집에도 늦게 들어올 텐데! 갈수록 강아지를 키울 기회가 줄어드는 거잖아요!" 난 볼멘소리를 내었고, 그날은 밤새 고민하였다. 사실 키운다면 못 키울 이유도 없는 것 같았지만, 일단은 엄마, 아빠의 의견을 따르기로 하였다. 지금 여건이 된다 하더라도 엄마는 며칠째 집안일 스트레스로 정서가 불안하신데, 여기서 개까지 키우면 어떻게 되겠는가? 지금은 인터넷에서 귀여운 개의 사진을 보는 것으로 만족하고 몇 년 뒤를 기약해볼 수밖에!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0.09.14 09:36

    잘 생각한 후 열 사람의 입장을 생각하고 자기 생각을 접고
    미래를 기약하는 상우의 모습이 참 좋아요.
    엄마가 전에 큰수술도 했는데 이해해 드려야지요.
    상우는 학교에 가고 엄마가 강아지때문에 스트레스받아서 건강을 해치면 안됩니다.
    엄마는 좀 많이 쉬셔야 할 겁니다.
    큰수술 후유증은 상당히.한 5년 이상 갑니다. 쉽게 피곤이 옵니다. 나도 오른 쪽페를 절단하는수술후 고생했습니다.
    강아지보다 엄마의 건강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9.17 05:54 신고

      모과님, 잘 알겠습니다!
      그래도 강아지에 대한 미련을 쉽게 떨칠 수가 없네요.
      그래서 학교 근처에 강아지 키우는 친구 집에 들러서, 강아지 얼굴 한번 보고 온답니다.
      엄마는 큰수술을 하신게 아니고요, 뇌경색이라 마비가 왔었어요. 그래서 말하는 걸 힘들어 하십니다.
      그리고 모과님, 오른쪽 폐를 절단하다뇨?
      지금은 괜찮으신가요?
      모과님께 그런 일이 계셨다니 깜짝 놀랐습니다!

  • 프로필사진
    아저씨2010.09.14 12:59

    좋은 점, 나쁜 점 함께 비교해 보고 결정하시면 후회할 일을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좋은 점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한 기대를 가지고 계신 것 같고, 혹시 나쁜 점에 대해 간접 체험이라도 필요하시다면, 아래 기사를 한 번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주의: 끔찍한 이야기 나옵니다!
    http://media.paran.com/news/view.kth?dirnews=2844016


    하지만, 저도 강아지 키울 때 좋았던 추억을 가지고 있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9.17 05:57 신고

      아저씨, 잘 보았습니다.
      끔찍한 기사군요.
      그래도 전 아주 작은 강아지를 기르고 싶고 저희집엔 아기도 없지만, 아직은 강아지 키울 여건이 안되므로 포기하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탄이누나2010.09.15 00:25

    얼마전부터 말티즈 남자아이를 키우게 되었어요. 준비 없이 떠맡게 되었는데 강아지에게 미안한 게 많아요. 특히 출근하느라 집을 비우는 것... 강아지 키우려면 곁에 되도록 있어주겠다고 강아지에게 약속해주세요. 흑흑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9.17 06:00 신고

      그러셨군요, 탄이누나님.
      강아질 키울려면 곁에 있는 시간이 많아야되겠군요!

  • 프로필사진
    2010.09.16 20:58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9.17 06:02 신고

      강아지 키우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생각보다 쉬운 일은 아닌가봐.
      그래도 언젠가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오면, 내몸처럼 아끼고 사랑할거야!
      댓글 달아주어 고맙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nellie88 BlogIcon 태리2010.09.18 11:26

    13년째 강아지를 키우고 있지만 집을 비울 때 너무 미안하더라구요 ㅠㅠ
    강아지가 외로움을 많이 타서..
    별 생각없이 키우게 되었다가 강아지한테 미안한 마음만 있네요.
    물론 지금 강아지가 옆에 있다는 것은 너무나 좋지만요.
    그래도 고민 좀 해보고 결정할 걸 그랬어요.
    4학년때의 나는 그런 생각을 못했나 봅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9.20 08:35 신고

      태리님, 반갑습니다!
      태리님도 강아지를 키우셨군요.
      그런데 13년째 키우셨으면 강아지가 꽤 성숙할 것 같아요.^^
      월요일인데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