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계란!

2008.09.12 13:42일기

<날아라 계란!>
2008.09.09.화요일

요즘 우리가 운동회 연습 때문에 지쳐 있자, 선생님께서 우리를 위해 뭔가 재미있는 것을 고안하셨다. 미술 시간 1교시부터 2교시에 걸쳐서, 계란 낙하산 놀이 준비를 하느라, 우리 송화 반은 한참 분주하였다.

계란 낙하산 놀이란, 수수깡으로 집을 만들어 그 안에 계란을 넣고, 신문지로 낙하산을 만들어 실로 계란 집과 연결한 후, 높은 곳에서 떨어뜨려 과연 계란이 깨지는가 안 깨지는가 해보는 놀이다.

우리는 모둠마다 어떻게 하면 계란이 깨지지 않을까를 고민하며, 계란을 넣을 수수깡 집을 조금씩 다르게 만들었다. 종이컵에 계란을 넣고 그 위에 수수깡 지붕을 덮은 모둠도 있고, 수수깡을 별모양으로 엮어 그 속에 계란을 넣은 모둠도 있었는데, 그 중 우리 모둠은 가장 단순한 모양이 안전할 거로 생각해서, 평범한 사각형 모양 수수깡 집을 만들었다.

1차로 우리는 운동장 축구 골대 뒤에 세워진, 쇠로 만든 사다리 맨 꼭대기에 올라가 낙하산을 차례로 날려보았다. 우리 모둠 것은 처음에 슉하고 날면서 낙하산이 펴지지 않아, 저러다가 계란이 박살이 나겠군 하며 맘을 졸였는데, 땅에 닿기 직전에 낙하산이 퍽하고 펴져서, 아슬아슬하게 착륙하였다. 대부분의 모둠이 1차 실험에선 무난하게 착륙했고 계란도 깨지지 않았다.

2차에선 선생님께서 애들이 만든 낙하산을 교실 3층으로 가져 올라가 창문에서 날려보이셨다. 아이들은 아래에서 모두 모여 숨죽이고 그것을 바라보았다. 낙하산이 떨어질 때마다 아이들은 가슴 졸이며 아! 하고 소리 질렀고, 숨이 멎을 것처럼 끄읍~ 하는 소리를 내는 애도 있었다. 나는 그 속에서 뒷짐을 지고 교실 창문을 심각하게 올려다보았다.

드디어 우리 낙하산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새파란 하늘을 등에 업고, 활짝 핀 독수리 날개처럼 펼쳐진 우리 낙하산을 바라보며, 나는 "와~!" 하고 탄성을 질렀다. 그런데 떨어질수록 교실 담벼락에 계속 드드득 부딪히며 떨어져서 가슴이 긁히는 것처럼 불안했다.

하수구 철창에 툭 떨어진 우리 낙하산으로 달려가 장인표가 "네, 무사히 착륙~!" 하며 들어 올리는데, 수수깡 집 사이로 콧물처럼 끈적끈적한 액체가 쭉 떨어져 대롱대롱 매달렸다. 잠시 자리를 비웠다 돌아오느라, 이 광경을 못 본 우리 모둠 여자애들에게 나는 목소리를 낮게 깔고 말했다. "얘들아, 정말 안타깝게도 우리의 조종사가 전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2008.09.12 14:33

    조종사의 명복을 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333hun.tistory.com BlogIcon 세미예2008.09.12 15:36

    잘봤습니다. 재밌네요. 저런 뜻이 있었네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추석명절 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BlogIcon 불닭2008.09.12 15:40

    ㅋ 제자들을 위해 선생님의 배려가 보이네요 ^^

  • 프로필사진
    조종사2008.09.12 18:51

    안타깝네요. 다음 생에서는 꼭 더 높은 하늘을 날길 ㅜ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2 22:11 신고

      기왕이면 세계 최초로 하늘을 높이, 오래 난 계란으로 기네스북에 오르기를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9.13 17:44

    포스트 제목이 '날아라 계란!'이어서 그런지, 신해철님의 '날아라 병아리'라는 노래가 생각났습니다.


    ----------------------------------------

    날아라 병아리

    신해철


    육교 위의 네모난 상자 속에서 처음 나와 만난 노란 병아리 얄리는
    처음처럼 다시 조그만 상자 속으로 돌아가 우리 집 앞뜰에 묻혔다
    나는 어린 내 눈에 처음 죽음을 보았던 1974년의 봄을 아직 기억한다


    내가 아주 작을 때 나보다 더 작던 내 친구
    내 두 손 위에서 노랠 부르며 작은 방을 가득 채웠지
    품에 안으면 따뜻한 그 느낌
    작은 심장이 두근두근 느껴졌었어

    우리 함께 한 날은 그리 길게 가진 못했지
    어느 밤 얄리는 많이 아파 힘없이 누워만 있었지
    슬픈 눈으로 날개짓하더니
    새벽 무렵엔 차디차게 식어 있었네

    Good bye 얄리
    이젠 아픔 없는 곳에서 하늘을 날고 있을까
    Good bye 얄리
    너의 조그만 무덤가엔 올해도 꽃은 피는지

    눈물이 마를 무렵 희미하게 알 수 있었지
    나 역시 세상에 머무르는 것, 영원할 수 없다는 것을
    설명할 말을 알 순 없었지만
    어린 나에게 죽음을 가르쳐 주었네

    Good bye 얄리
    이젠 아픔 없는 곳에서 하늘을 날고 있을까
    Good bye 얄리
    너의 조그만 무덤가에 올해도 꽃은 피는지
    Good bye 얄리
    이젠 아픔 없는 곳에서 하늘을 날고 있을까
    Good bye 얄리
    언젠가 다음 세상에도 내 친구로 , 태어나 줘

    ----------------------------------------

    유투브에서 원곡을 부른 가수 (신해철)의 동영상은 찾지 못했지만, '지니'라는 밴드가 공연한 '날아라 병아리'가 있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BbismEUmP-E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3 22:04 신고

      아저씨, 병아리가 불쌍해요.
      이 시를 읽으니 저도 옛날에 길에서 얼어 죽은 새를 보고 막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어떤 가수(여자인지 남자인지?)가 노래 부르는 동영상 잘 보았고요, 감사드립니다.
      추석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oreverdays.tistory.com BlogIcon ForeVer2008.12.03 20:49

    이거 스턴트 달걀 낙하 대회(나의 학교에서 불리우는것)인듯 한데여;;
    자아가 좀 바른 분이신듯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2.04 21:48 신고

      아, 그런 이름으로도 불리는 군요.
      칭찬인 것 같은데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