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란국

2008. 9. 16. 13:23일기

<토란국>
2008.09.14 일요일

우리는 차가 밀려 점심 시간을 훨씬 넘겨 외가댁에 도착했다. 나는 외가댁에 도착하기 전부터 토란국이 먹고 싶어 입에 침이 고였다. 엄마가 할머니께서 토란국을 끓여놓고, 기다리신다고 하셨기 때문이다.

나는 아직 토란국을 먹어본 적이 없었기에 어떤 맛일까 궁금해졌다. 이름이 탱탱한 공 같은 느낌이 나는 걸 보니, 혹시 살구처럼 아삭아삭한 열매 맛이 날까?

외가댁 식탁에 앉아 할머니께서 부랴부랴 내주신 토란국을 보고 나는 고개를 갸우뚱했다. 고기와 무, 다시마 국물에 잠겨 있는 뿌연 토란은 물에 펄펄 끓여서 퍼진 마늘처럼 보였다. 머뭇거리는 나에게 엄마가 "이게 토란이야, 먹어 봐!" 하셨다.

나는 젓가락 두 개로 토란을 쿡 찌르고, 크레인으로 바위를 들어 올리듯이, 국물 속에서 토란을 들어 올려 입 앞까지 가져왔다. 나는 아삭아삭한 건 좋아하지만 물컹물컹해서 풀어지는 건 싫어했는데, 지금 토란의 모양새가 그렇게 생겨서 침을 꿀꺽 삼키고 토란을 한입에 넣었다.

하지만, 예상 밖으로 토란에서 부드럽고, 깊고 담백한 맛이 느껴졌다. 나는 이빨보다는 입천장과 혓바닥으로 토란을 씹으며, 그 깊은맛을 느꼈다. 매끄럽고 좀 껄죽하고 양파와 감자를 뒤섞은 좀 묘한 맛이 나고, 씹을수록 부드러워 더 먹고 싶어지는 토란! 그래서 나는 한 개도 남기지 않고 토란과 국물을 싹 비웠다.

저녁에도 우리는 토란국을 먹었다. 집앞에 공원에서 한바탕 뛰어놀고 온 뒤라, 또 배가 고파져서 잡곡밥과 토란국을 후루룩 뚝딱 먹어 치웠다. 한꺼번에 가족들이 몰려들어 저녁 식사를 하느라 식탁이 좁았다. 막내 삼촌도 토란국을 직접 떠서 식탁에 같이 앉았는데, 국그릇에 토란이 넘칠 정도로 꽉 차게 떠오셨다. 나는 밥을 빨리 먹었지만 뭔가 아쉬워서 삼촌 그릇에 꽉 찬 토란을 바라보며 입맛을 다셨다.

다음 주엔 큰삼촌 가족도 오실 거라고 해서 우리는 주말을 기약하며, 할머니께서 싸주신 무공해 오이랑 보리과자랑 모기장을 들고 나오는데 나는 이런 생각을 했다. '이상하게 할머니 집에만 오면 뭔가를 넘치게 받아서 터질 것 같다!' 생각하는데 대문 위에 보름달이 빵빵하게 떠서 웃고 있었다. 그것도 할머니가 끓여주신 토란국같이 따뜻한 웃음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2008.09.16 14:17

    글을 읽으니 저도 토란국이 막 먹고 싶었으며, 지금도 그렇습니다.
    저희가 토란국을 먹은지 오래 되었거든요.

    즐겁게 추석을 보낸 듯 하여 좋습니다.
    그 기분으로 늘 건강 잘 지키고 즐거운 생활이 되시길 바람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7 16:17 신고

      실비단안개님, 자주 찾아주셔서 감사드려요!
      저도 요번 추석에 송편말고 토란국을 처음 알게 되어 기뻤답니다.
      추석이 지났으니 실비단안개님께서도 새롭게 신나게 생활하시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9.16 16:36

    토란국 넘 맛있었겠어요~~
    토란은 국으로 끓여도 맛있지만..껍질채 삶아서 벗겨먹으면...
    하얀 속살을 씹는맛이 일품이랍니다~~
    요즘은 토란이 귀한데 할머니께서 어떻게 구하셨나 모르겠네요~~
    상우군 덕분에 잠시 옛날생각하며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7 16:24 신고

      아, 주은맘님, 추석 잘보내셨나요?
      토란국이 요즘엔 귀한 음식이었군요!
      할머니 집앞에 가끔 야채 파는 아저씨가 오시는데, 거기서 토란이랑 오이랑 산다고 하시더라구요.
      진짜 토란살 씹는맛이 지금도 입가에서 맴돌아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indflower.kr BlogIcon 바람꽃2008.09.16 16:49

    저는 토란국 킬러랍니다. 너무 먹어서 탈 .. 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BlogIcon 불닭2008.09.17 23:54

    ㅋ 희면서 고소한 맛이 일품인 토란국이죠 ㅋ 저도 처음에는 좀 안먹엇는데 맛있더라구요 나이먹어가니까 ㅋ(이런것이 늙어가는증거인지 ㅋㅋ)

  • 프로필사진
    동급생2008.09.18 17:01

    에헴! 과거를 생각하면 무엇하겠소? 남은 여생을 어떻게 보낼까 궁리해 보는 게 어떠신지요?

    ... 농담입니다 ^^;


    저도 토란국 좋아합니다. 할머니께서 끓여 주셨으면, 더 맛이 좋았을 것 같아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dorisweb.tistory.com/ BlogIcon 미도리2008.09.19 22:34

    저는 토란국이 미끌거려서 별루...이게 끓일때 손질이 보통 힘든게 아니라서 특별한 날만 먹나봅니다. 알레르기 있는 분은 조심해야할거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9 22:44 신고

      자꾸 씹으면 미끌거리는게 묘하게 맛있던데요, 아주 부드러운 찰떡처럼요~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10 19:33

    전 이상하게도 토란국이 싫어서 안먹어요. 가리는 음식 별로 없는데 쑥국이랑 토란국만 안 먹습니다. 추석이면 가족끼리 친척끼리 도란도란 오순도순 모여앉아 이야기꽃을 피우는 건 동화속 얘기같고, 우리집안은 만나면 이유도 없이 서로 불만있는 사람들처럼 말도 않고 앉아서 딴데만 쳐다보고 쓸데없는 얘기만 하다가 돌아오곤 한답니다. 다들 친척이란 말은 거짓말이고 다 남남 같애요. 이런 집안이 대한민국에 우리집만은 아닐거라고 자위도 해보지만 여전히 마음속엔 쓰디쓴 잡초같은게 남아있어요. 그래서 어린시절에 따듯하고 밝았던 기억들이 더 생각나나 봅니다. 이런거 싫어요. 이유도 모르면서 불만만 가득한게 눈에 보이는데도 아닌척 하고 앉아있는 걸 보면 짜증이 나요. 말이 통하고 대화가 통하고 따듯한 마음을 서로 나눌줄 아는 다정한 사람들이 친척이 되었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