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 이겨라!

2008. 9. 29. 09:36일기

<백군, 이겨라!>
2008.09.26 금요일

"뎅~" 하는 징소리와 함께 여자 청백 계주가 시작되었다. 우리 반은 백군 스텐드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판사들처럼 진지하게 청백 계주를 지켜보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종알종알 말들이 많아지더니 여기저기 응원하는 소리가 새어나왔다.

초반에 백군이 이기다가 갑자기 청군 선수가 역전하자, 아이들의 반응이 거세지기 시작했다. "야! 그걸 역전당하면 어떡하냐?"하고 소리소리 지르고, 약속이나 한 듯 모두 일어나 "백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하고 외쳤다.

그리고 벌써 이긴듯이 사기가 올라간 청군 응원단을 향해, 엄지손가락 두 개를 아래로 내려서 "청군 우~!" 하였다. 나도 따라 벌떡 일어나 목이 터져라, 응원가를 불렀다. "따르릉, 따르릉 전화 왔어요! 청군이 이겼다고 전화 왔어요! 아니야, 아니야 그건 거짓말! 백군이 이겼다고 전화 왔어요!~"

앞에서 노랫말이 쓰인 공책을 높이 들고, 양옆으로 흔들며 선창하는 6학년 누나들을 따라 우리도 몸을 오뚝이처럼 흔들었다. 마침내 우리 반 계주 대표 선수 수민이가, 청군을 간발의 차이로 역전하기 시작하자 난리가 났다. "그래! 그거야!" 소리치며 두 주먹을 불끈 쥐고, 높이 흔들며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다.

아이들의 외침은 마른 풀밭에서 불길이 확 일어나듯 걷잡을 수 없이 번졌고, 이성을 잃은 늑대들처럼 펄펄 뛰었다. 우리 반에서 제일 키가 큰 계주 선수 김봄이가 바톤을 이어받아 달릴 때, 나는 나도 모르게 응원석에서 뛰어내려 와, 트랙 앞까지 바짝 달려가서 봄이를 응원하였다. "야! 김봄! 너처럼 다리 긴 애가 다리 짧은 청군 선수에게 지면 체면이 뭐가 되냐? 힘내라!" 나도 이성을 잃었다.

봄이는 엄청난 차이를 벌리며 학처럼 뛰었다. 운동장 중앙에서 스카우트 선생님이 마이크에 대고 뭐라 뭐라 하셨지만, 응원 소리에 파묻혀 하나도 들리지 않았다. 우리는 계주가 우리 백군에 승리로 끝날 때까지 모두 하나가 되어, "오~ 오오오오~!"하고 파도 타듯 한음으로 입을 모아 노래 불렀다.

운동회의 모든 종목은 연습했어도 응원만큼은 연습한 적이 없는데, 학교 운동장을 들었다가 놓을 정도로 정말 대단했다. 비록 작은 우리의 가을 운동회였지만, 월드컵이나 올림픽 경기 응원 못지않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응원할 때가 행복했지만, 응원이 끝난 후엔, 모든 것이 마법의 시간을 타고 날아갔다 깨어난 것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조용해져서 오래오래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2008.09.29 10:00

    오늘은 운동회 풍경이 사진으로 있군요.
    아줌마가 어릴 때, 코스모스 흰색꽃이 많이 피면 백군이 이긴다는 전설같은 이야기가 있었으며, 부채춤, 사물놀이 등을 연습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달리기는 못하여 계주는 한번도 나간적이 없네요.
    모든 경기가 흥이 나지만 응원을 빼 놓을 수 없는 게 또 운동회지요.

    목은 쉬지 않았나요?
    따뜻한 모과차 등을 드셔요. 그럼 한결 편안할 겁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29 21:50 신고

      실비단안개님, 안녕하세요?
      어떻게 제 목이 쉬었단 걸 아셨을까요?
      실컷 응원한 덕분에 감기까지 얻어서 고생 좀 하고 있지만, 운동회 날을 생각하면 지금도 신나고 막 흥분이 돼요.^^
      따뜻한 차 마시고 꼭 나을게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관람객2008.09.29 12:54

    올림픽 중계보다 더 생동감 있는 것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9.29 15:27

    백군이었군요~~
    저는 어릴때 거의 청군이었던 기억이~~ㅎㅎ

    봄에 딸아이의 운동회에 가봤지만..
    우리 어렸을때처럼 신나지 않아서 살짝 실망했었는데..

    상우군 학교의 운동회는..
    정말,,어릴때 그 느낌이 나네요~~
    역시..ㅎㅎ

    커서 어른이 되면..
    늘 기억되는것이 코스모스와 함께한 가을운동회지요~~
    아름다운 추억이 되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29 22:15 신고

      안녕하세요? 주은맘님,
      제가 여자 청백 계주에 대한 일기만 썼는데요, 사실 우산춤, 카트라이더(수레 끌기), 도시락 먹기, 남자 청백 계주등 짜릿하고 재미있는 일이 아주 많았답니다!
      다 못써서 아쉬울만큼 운동회 즐거웠어요.
      저처럼 운동 못하는 애도 즐거워야 진짜 운동회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BlogIcon 불닭2008.09.29 17:00

    재밌으셨겠어요 ㅋ 저희는 체육대회를 언제하드라... 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29 22:19 신고

      네, 달리기도 꼴찌했는데, 박수까지 받았으니까요.^^
      불닭님도 운동회 하자고 어서 선생님께 조르세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9.30 06:38

    마지막 사진이 '태양을 끄는 수레'
    http://blog.sangwoodiary.com/entry/20080902-the-wagon-puls-the-sun
    에 묘사된 그림이랑 비슷해요! :-)

    그리고, 혹시 가능하시다면, 다른 종목 경기도 중계 방송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
    흥미진진하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01 14:58 신고

      아저씨, 안녕하세요?
      제가 운동회 마치고 독감에 걸려 며칠 동안 꼼짝도 못했네요~
      매번 지난 글을 링크 걸어주셔서 쑥스럽고 감사해요.
      몸이 회복되는대로 다른 종목 경기도 써보도록 애쓸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zinibox.com BlogIcon zinicap2008.09.30 09:34

    가을운동회 모습 정말 정겹군요.
    도회지에서는 갖은 이유로 운동회를 생략한다고 들었습니다만
    아이들에게 하루 정도는 이런 시간이 필요할겁니다.
    어린시절 가을 운동회 연습이 죽으라고 싫었는데;ㅎㅎ
    그 시간에는 어디로 도망가고 싶다는 생각만 했었는데.
    지금 보니 왜 이리도 푸근하고 그립는지.
    운동회 끝나면 동네 어르신들 잔치가 벌어지곤했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29 22:02 신고

      네, 정말 정겹다못해 우리 세상 같아서 신났죠!^^
      그런데 동네 어르신들 잔치까지~ 그땐 할아버지, 할머니도 가까이 모여 사셨나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onsorclub.tistory.com BlogIcon zinicap2008.09.29 22:52

      ㅎㅎ 워낙에 시골인지라 전에는 그랬습니다.
      가을 운동회는 아마도 학부형,할배,할매들이 더 많이 기다렸을 겁니다. 블로거들 사이버 운동회 같은거 안하남.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9.30 16:24

    어릴 적 가을을 제대로 느꼈던 것은 가을 운동회와 소풍이었던 것 같아요.
    우리 어릴 적에는 초등학교 가을 운동회가 온가족이 참석하는 운동회라서
    학교에는 학생들과 부모들의 잔치가 벌어지고, 부모님과 학생들이
    함께 뛰고, 구르고,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도 응원하시고..
    학생과 가족들이 한 마음이 되는 큰 즐거움의 잔치였지요.
    지금 초등학교 운동회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지만..

    운동을 통해 한마음이 되는 즐거움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는 것이지요.
    누가 이기든, 지든, 모두가 행복한 시간들이었다면..
    그 시간 만큼은 모두가 이긴 운동회였을 겁니다.

    상우님 글을 통해 잠시 어릴 적 시간으로 되돌아보는 재미가 있었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01 15:08 신고

      승객1님, 안녕하세요?
      벌써 10월이 되었어요. 신나는 가을 운동회도 지나고 뭔가 더 새롭고 깊어지는 느낌이 와요.
      독감 때문에 병원에 다니며 계속 죽만 먹고 누워서 끙끙 앓았더니, 힘이 좀 없어요.
      그래도 감기가 다 낫고 나면 더 커질거라고 예전에 승객1님이 그러셨죠?^^
      승객1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멋지게 가을 보내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