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에 걸린 할머니

2008. 10. 7. 08:38일기

<암에 걸린 할머니>
2008.10.05 일요일

며칠 전부터 나는 우울한 마음으로 시간을 보냈다. 엄마가 대구에 입원해 누워 계신 할머니를 만나러 가셨기 때문이다. 나도 따라가고 싶었지만, 아직 남은 감기 기운이 할머니께 좋지 않을까 봐 참고 다음번에 찾아뵙기로 하였다.

할머니가 암이라는 소식을 듣고 나는 쇠망치로 머리를 맞은 것처럼 멍했다. 그리고 '분명 이건 꿈속에서 들은 소식일 거야. 이 꿈이 깨면 나는 침대에 누워 있을 거고, 학교에 가야 할 거야, 그러면서 나는 휴~ 내가 악몽을 꾸었구나! 하고 안심할 거야!'하고 중얼거렸다. 그러나 꿈이 아니었다.

나는 3년 전 외할아버지께서 뇌경색으로 쓰러지셨던 때를 떠올렸다. 그때도 가슴이 무너지듯 놀랐다. 다행히 외할아버지는 고비를 넘기셨고, 꾸준히 치료를 받아 지금은 많이 좋아지셨지만, 이번에는 왠지 무서웠다. 내가 아는 가장 위험한 병중 하나인 하필 암에 걸리셨다니!

할머니 배속에 혹이 생겨 수술하러 가셨는데, 난소에 암세포가 번져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할머니 난소와 나팔관과 자궁을 다 들어내고 림프관까지 잘라내느라 4시간 동안 수술을 받으셨다고 한다. 그리고 2주 후에 나오는 조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계신다.

나는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 어지러웠다. 아빠랑 할아버지께서 사이가 나쁜 것 때문에, 지금까지 우리 얼굴을 10번 정도나 보셨을까? 그것 때문에 병이 나셨을까? 불쌍하신 할머니! 할아버지는 엄격하시고, 할머니는 집안일을 많이 하셨다. 내가 어릴 때 할머니 댁에서, 엄마가 부엌에서 설거지하는 것을 도와주려고 했는데, 남자가 부엌에 들어가면 고추 떨어진다고 나를 덥석 안고 나가셨다고 한다. 내가 커서 그 이야기를 듣고 할머니를 이해할 수가 없었다.

너무 옛날식으로 사시는 할머니를 엄마는 어려워하셨고, 외아들인 아빠와 옛날 사람처럼 무뚝뚝한 할아버지는 서로 불만이 많으셨다. 그래서 우리는 친가에 갈 때마다 늘 썰렁한 분위기에 숨을 죽이면서 답답해했다. 그런데 그 생각을 할수록 마음속에서 끝없는 서글픔과 한숨이 밀려나온다.

그리고 나는 할머니께 암에 걸린 것이 자꾸만 내 탓이라는 생각이 든다. 내가 조금만 일찍 태어나서, 빨리 어른이 되어 의사가 되지 못한 것이 한스럽다. 반드시 암을 치료하는 약을 만들어 할머니를 낫게 해드리고 싶은데, 너무 늦어버리면 어떡하나?

4살 무렵 추석 때, 할머니와 함께 송편을 만들었었다. 송편 만드는 법을 처음 배우고, 할머니 무릎에 누워 잠을 잤는데, 그때 할머니 무릎은 엄마 무릎보다 더 포근하였다. 다시 그 무릎에 누워 잘 수 있을까? 할머니가 다시 나와 함께 송편을 만드실 수 있을까? 갑자기 눈물이 솟구치고 온몸이 떨린다. 지금까지 할머니와 짧은 기억들이, 달랑 짧은 기억으로만 남는다면? 안돼! 할머니, 꼭 나으셔야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2008.10.07 08:59

    잘 읽었습니다.
    가족 모두 근심이 깊겠군요. 작으나마 위안을 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드려야 할까요?

    우선 할머니께서 긴 수술 시간을 잘 넘기셨고, 결과를 기다린다고 하셨는데요, 좋은 결과로 나타나기를 희망합니다.

    아줌마가 보았을 때, 상우군이 어리기에 참 조심스러운데요, 아줌마는 암은 아니었지만, 할머니와 비슷한 수술을 약 4시간 받았습니다. 벌써 7년이 되었네요.
    썩 건강한 편은 아니지만, 생활하는 데 큰 무리는 없습니다.
    그리고 두 세달마다 검진을 받고 조직 검사를 계속 하고 있습니다.

    요즘 의료진은 우수합니다. 아줌마가 수술을 하였을 때 보다 더요.
    병원과 의사 선생님을 믿고, 할머님께 힘을 드리세요. 어머니께도요.
    모든 것이 잘 될거라는 깊은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가족 모두 힘 내셔요!
    (토닥토닥~)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07 19:28 신고

      실비단안개님, 항상 제 글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용기와 격려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실비단안개님께서도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괜찮다니 다행이세요. 저도 모든 것이 잘 될거라는 믿음을 가지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10.07 09:01

    상우군의 바램처럼 할머니도 깨끗하게 쾌유하시고..
    서로 진실한 마음을 드러내지 못하여서 오해가 쌓였던 가족간의 사랑도 회복 되리라 믿어요~~

    모두들 힘내시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07 19:37 신고

      주은맘님, 감사합니다.
      아프신 할머니를 생각하면 그동안 가족들이 뚱하게 지낸 것이 더 마음 아파요.
      이제라도 늦진 않겠죠? 그렇죠?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10.08 09:15

      그럼요..늦지 않았죠..

      가족들이 마음을 풀고 화목하게 지내게 된다면...

      할머니 더 빨리 나으실거예요~~

      다들 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10 08:47 신고

      네~ 감사해요.
      어쩔 땐 우리들보다 어른들이 고집이 더 센 것 같아서 답답할 때가 있더라구요.
      하지만 할머니 병이 우선이니까 모두 힘을 모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2008.10.07 09:18

    편지라도 쓰세요.. 편지를 보시면 힘내서 완쾌 될겁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현창2008.10.07 10:19

    http://blog.daum.net/zxr5124/?_top_blogtop=go2myblog여기드가보삼

  • 프로필사진
    우야2008.10.07 10:24

    할머니 상우군의 바램처럼 빨리 완쾌 하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나무2008.10.07 11:15

    학생의 감기기운이 남이있다면 연로하신 할머니에게는 좋지않은게사실입니다.

    할머니꼐 편지를쓰는것도 좋겠지만 하루중에 아침 점심 저녁때 전화를 해드리는게 좋을것같아요. 하루세번의 전화가 여의치않다면 아침 저녁 두번 간단하게 랑머니께 전회를 해드리세요. 할머님은 엄청나게 좋아하실게 틀림없습니다.

    단 , 전화하는것을 어쩌다가 한두번하는식은 좋지않을것같구요, 꾸준하게 정확한시간에 전회를 해드려야합니다. 할머님은 매일매일 시계를 보면서 잠시후면 우리손자에게 전화가 올시간이이군..하시면서 행복해하실것은 두말할나위도 없습니다.

    연로하신분들이 가장힘들어하는 고통은 바로 외로움입니다.
    투병중이라도 손자가 매일매일 정확한 시간에 전화가온다는것은 할머님에게는 무었보다도 큰기쁨일것이 틀림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07 19:41 신고

      나무님, 자세하게 조언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할머니께 전화 자주 드리고 제 마음을 표현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가2008.10.07 11:38

    난소암은 정기적으로 검진하면 쉽게 발견되는 암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디서 그리 들은 것 같습니다. 어머니도 매년 한번씩 난소암 검사를 받으시도록 해 주세요. 암은 유전성도 좀 있는 것 같던데요. 저희 아버지는 위암이셨거든요. 수술후 건강한 상태. 그래서 저희들은 위에 무척 신경을 쓰는 편입니다. 님도 어머님에게 꼭 정기 검진 받으시도록 말씀드리세요. 할머니도 쾌차하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07 19:43 신고

      지나가다님, 감사합니다.
      어머니께 정기 검진 받으시라고 할게요.

  • 프로필사진
    2008.10.07 12:3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선녀2008.10.07 12:46

    몇학년인지 모르지만 이런글도 올리고 정말 기특하네요. 꼭 훌륭한 사람될꺼예요. 그리고 할머니도 오래오래 사셔서 멋있게 자라는 상우모습 보셔야죠

  • 프로필사진
    어저씨2008.10.07 16:45

    힘 내세요...

  • 프로필사진
    2008.10.08 19:4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10 08:32 신고

      고마워요. 저도 좀 있으면 중간 고사를 보거든요.
      어쨌든 힘내셔서 다음 번엔 꼭 웃으세요!

  • 프로필사진
    2008.10.09 14:1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10.09 14:26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저도 가까운 가족이 난소암에 걸려 힘겨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무엇보다 가족들의 위로와 사랑이 환자에게는 가장 큰 힘이 되는 것이랍니다.

    상우님이 할머님의 병을 고쳐드릴 수는 없지만 늘 할머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간직하고 있다면 아마도 할머님도 힘이 나실 것 같아요. 동생과 함께 할머니께 편지나 카드를 자주 보내드리면 힘이 나시지 않을까해요.

    무엇보다 가족들도 힘을 내야 합니다. 상우님도 슬프다고만 생각하지 마시고, 할머니를 더욱 위로하고 사랑하려면 상우님 스스로도 건강하고, 강해져야 한답니다.

    힘내세요. 하느님께서도 할머님과 상우님의 가족들의 사랑을 아실거라 생각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10 08:42 신고

      안녕하세요? 승객1님, 감사합니다.
      어릴 땐 편지랑 카드를 많이 써 드렸는데, 크니까 점점 뜸했던 것 같아서 아차! 했어요.
      승객1님 말씀대로 슬프다고만 하지않고, 힘을 내고 희망을 모두 불러내고 믿음도 가지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eekezen.egloos.com BlogIcon 새녘2008.10.11 09:02

    걱정이 많이 되겠어요. 가까이 있던 사람이 떠나갈지도 모른다는 건 마음아픈 일이죠. 하지만 너무 걱정하고 슬퍼하면 할머니께서 오히려 마음이 편치 않으실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요.
    사람이 태어나면 늙고 병들고 죽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랍니다. '할머니가 아프지 말았으면 좋겠다, 돌아가시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붙잡으면 할머니도 더 아픈 게 싫으시지 않을까요. 제가 아플 때 보니 나는 왜 아플까, 왜 아파가지고 남들한테 폐 끼치고 이럴까. 아픈 내가 정말 싫다는 생각이 들어 제일 괴롭더라고요.
    할머니가 아픈 것에 대해 미안함이나 죄책감을 느끼시지 않도록, 편안하게 대해 주세요. '할머니가 아프니까 저는 슬프고 괴로워요. 할머니 아프지 말고 꼭 나으세요' 보다는 '저는 할머니가 아프셔도 할머니를 사랑해요. 할머니가 편안하시고 힘을 가지고 나으실 수 있도록 기도할게요' 라고 말씀드리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상우군도 힘내세요^^ 저도 상우군과 상우군의 할머니를 위해 기도드릴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13 17:44 신고

      새녘님, 위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지않아도 지난 주말에 기차를 타고 할머니께 다녀왔답니다.
      할머니 곁에서 다리도 주물러 드리고 발도 씻어드리고, 기도도 해드렸더니니, 행복해 하시고, 한결 편안해 하셨어요.^^

  • 프로필사진
    한규리2010.05.24 12:07

    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토리묵2010.07.26 10:38

    후우.. 정말 아찔하셨겠군요 후우..
    저의 할머니, 할아버지 4분 다(외가, 친가 포함) 암으로 돌아가셨는데
    맘이 철렁하면서 할머니 할아버지가 생각나네요

  • 프로필사진
    지누2011.04.14 18:39

    상우형아! 할머니께서 진짜 암에 걸린 적이 있었어요? 너무 슬퍼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4.14 22:43 신고

      지누야, 기특하구나! 어떻게 형아 블로그에 들어올 생각을 했니?
      전에 형아 친할머니께서 암에 걸리셨는데, 이젠 다 나으셨단다.
      학교 생활 즐겁게 하고 무럭무럭 자라야 해, 귀여운 지누야!^^

  • 프로필사진
    화이팅..2011.08.12 02:01

    지금 다 나으셨느니 모르겠지만.저희 할아버지도 제가 어렸을때 뇌출혈로 돌아가셨거든요.. 유치원 장기자랑 비디오 보는 도중에 할아버지가 쓰러지셔서..

    아무튼 현대 의학이 많이 발달 되어있으니 꼭 나으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