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고사를 마치고

2008. 10. 20. 08:31일기

<중간고사를 마치고>
2008.10.17 금요일

드디어 중간고사가 끝났다. 묵은 때를 벗겨 낸 듯 개운하고 뿌듯하다. 오늘 시험은 물살이 빠른 강물을 스스로 잘 헤쳐나온 것 같았다. 왜냐하면, 문제를 풀면서 앞으로 나가는 게 헤엄치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2주 전부터 나는 중간고사를 '달빛강'이라고 상상하고, 중간고사 준비는 '달빛강'에 도착하기 위한 모험과 계획이라고 상상했다. 내가 '달빛강'에 무사히 도착하면, '달빛강'으로 열심히 달려온 또 다른 친구들과 만나게 될 것이고, 그들과 다시 새로운 모험을 떠나게 될 거라고 믿었다.

그렇게 상상하며 나는 중간고사 준비에 들어갔다. 국어 과목에서는 토론하는 방법을 재밌게 공부했는데, 그동안 토론을 막연히 이야기하는 것으로 생각해 왔다. 그러나 토론에는 주제가 필요하고, 찬성과 반대 의견이 함께하며, 의견에는 적절한 이유와 근거가 따라야 한다.

그리고 이것을 말다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진행하며, 공정하게 말할 기회를 주는 사회자가 있어야 제대로 토론이 이루어진다. 나는 예전에 텔레비전 뉴스에서 보았던 국회의원 아저씨들의 토론하는 모습이 떠올랐다. 소리소리 지르고 서로 협박하듯 하는 그 아저씨들은 아마 국어 시간에 토론하는 방법에 대해 공부할 때, 잘 듣지 않았거나 졸았을 것이다.

수학에서는 소수라는 녀석을 처음 알게 되어 반가웠다. 1과 0사이에 소수라는 숫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놀라웠고, 소수는 분수가 너무 복잡해서 만들어 낸 새로운 표현이라는 것을 이해했다. 아무리 까다로운 분수도 소수점을 콩콩콩 찍어가며 바꾸는 연습을 하다 보니, 아무 생각이 없어지고 자꾸 머리가 맑아졌다.

우리나라와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재에 대해 공부했던 사회 시간은, 끊임없이 나를 잡아당겼다. 우리나라 최초이자 세계 최초의 금속 활자로 만들어진 책, 직지심체요절이 나는 자랑스러웠다. 그러나 지금은 프랑스의 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다고 하니 아쉬웠고, 내가 크면 꼭 찾아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프랑스의 베르사유 궁전과 인도의 타지마할에도 꼭 가보리라!

과학은 나에게 지식이라기보다 생명을 다루는 방법을 일깨워주기에, 수업 시간이 마냥 긴장감과 설렘으로 넘쳤다. 동물의 암수를 구별하는 법을 배우다가, 책에 나오는 동물들이 너무 귀여워 그림을 쓰다듬어가며 공부했다. 지층에 관한 공부를 할 때, 담임 선생님께서 그랜드 캐니언에 갖다 오셨던 기념사진을 텔레비전 화면으로 보여주신 적이 있었다. 난 그 웅장한 그랜드 캐니언 지층을 황홀한 눈으로 바라보며, 선생님 다음으로 발자국을 찍으리라! 하고 마음을 넓혔다.

난 중간고사를 마치고, 우르르 놀러 가는 친구들을 따라갔다가 나도 모르게 집으로 발걸음이 옮겨지는 것을 느꼈다. 왠지 놀기보다 다음번 도착해야 할 여행지가 궁금해졌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2008.10.20 08:48

    잘 읽었습니다.
    수고하셨구요.

    국회의원 아저씨이 토론하는 방법에 대해 공부할 때, 잘 듣지 않았거나 졸았을 것이다에 같은 어른으로서 부끄럽습니다.
    상우군의 또래들은 이러지 않겠지요?

    한 주 내내 많이 웃는 날 되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20 21:43 신고

      안녕하세요? 실비단안개님, 오늘도 일찍 찾아와 주셨군요!
      감사합니다. 실비단안개님도 매일 매일 방글방글 웃으시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노랑나비2008.10.20 09:20

    우연찮은 기회에 들렀는데 너무 잘 쓴 글에 놀랐어요 ^ ^
    전 아마 상우와 동갑인 학생을 과외해주고 있는 선생님중에 한 명이랍니다.
    일기 여러장 읽고 가요 ^ ^
    언제나 꿈 잃지 말길~ㅎ 종종 들러서 체크할거예요~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20 21:45 신고

      감사합니다, 노랑나비님!
      종종 들르신다니 꾀부리지 말고 열심히 해야겠는데요!^^

  • 프로필사진
    아로미2008.10.20 09:58

    중간고사는 잘 치렀나요?
    무엇을 배웠는지 그 핵심과 주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네요.
    무엇인가를 좋아하며 즐기는 사람을 그 누구도 따라갈 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최근 독서의 중요성을 뼈져리게 느끼고 있어서 요즈음 학생들은 어떤 책을 읽는지 궁금하기도 했어요. 친절한 답변 고마워요.

    일기 몇편을 골라 우리 아이에게 프린트해서 보여주니 너무 재미있다고 좋아해요.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글을 올려주면 우리 아이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앞으로 블로그에 자주 들를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20 21:46 신고

      아로미님, 안녕하세요?
      제 답변이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이예요.
      그리고 제 글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고맙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bmax.com/blog BlogIcon 료우기2008.10.20 10:32

    하아.. 저도 이렇게 생산성있는 일기좀 써봤으면 하는 생각이
    물씬 들게 되네요.. ㅠㅠ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10.20 10:32

    즐겁고 신나게 중간고사 잘 마친거 축하해요~~
    상우군처럼 공부한다면...그 어떤 시험도 결코 스트레스가 되진 못할듯 싶어서 넘 부럽네요~~

    24일 중간고사를 앞둔 딸아이와 날마다 전쟁을 치루고 있는데..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0.20 21:54 신고

      안녕하세요? 주은맘님,
      축하해주셔서 감사하고요, 주은맘님의 따님은 중간고사를 좀 늦게 보는군요.
      저랑 같은 학년이라 그러시지 않았나요?
      저희 반도 남자애들보다 여학생들이 공부를 더 열심히 잘하던데, 분명히 잘하실 거예요! 응원도 많이 해주시고요!^^

  • 프로필사진
    2008.10.20 16:0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10.20 17:22

    공부를 즐기고 계신 것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이금순2008.10.24 23:12

    상우야나이준렬인데뛰여쓰긴귀찮아서안한다 근데왜 사기를쓰냐

  • 프로필사진
    이금순2008.10.24 23:15

    오 써지네 난찍었는데 야 오늘 축구에서 비겨서 다 너 탓으로했잖아 그거미안하다 그리고 윗글은 농담인데 야 아니다 내일 말 해주께

  • 프로필사진
    이금순2008.10.24 23:17

    아 내일 학교안나오지 그리고 오늘은 내가 순간 화가낫어 민안하다

  • 프로필사진
    이금순2008.10.24 23:19

    내가실수했다 민안하다가아니고 미안하다다 주말잘지내고 모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