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2008. 9. 7. 16:18일기

<병원에서>
2008.09.06 토요일

나는 너무 아파, 일주일 전부터 경훈이와 놀기로 했던 약속도 취소하고, 엄마와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토요일이라서 그런지 상가마다 문을 열지 않았거나, 일찍 문을 닫은 병원들이 많았다. 그중에서 우리는 유일하게 문을 연, 4단지 상가 1층 소아과를 찾았다.

병원 안에는 먼저 온 아이들이 가득 차 있었다. 간호사 선생님께서 30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하셨다. 어떤 아기는 유모차에 누워 두 주먹을 불끈 쥔 채 "끼야아아~" 울음을 터뜨렸고, 한 서너 살쯤 돼 보이는 남자 아이는, 병원에 있는 인형의 바지를 내렸다 올렸다 하며 놀았다. 또 내 또래의 여자아이는 소파 위에 다리를 양쪽으로 벌리고 앉아 몸을 수그리고 핸드폰 게임에 푹 빠져 있었다.

며칠 동안 나는 계속 두통에 시달렸다. 그런데 증세가 심할 때는 철퇴로 머리를 얻어맞는 것처럼 아팠다. 그리고 그 증세는 괜찮아지는가 하다가 또 찾아오고, 나아지는가 싶더니 또 시작돼서 고통스러웠다. 나는 책을 찾아보며, 처음엔 오한으로 시작돼서, 고열과 두통으로 번지며 나은 듯하다가 다시 이 세 가지 증상을 반복하는 말라리아가 아닐까 생각했다. 그러나 꿈속에서 철퇴를 든 괴물이 와다다다 쫓아올 때는 극도의 공포에 질려, 혹시 머릿속에 종양이 생긴 건 아닐까 의심이 되었다.

나는 은근히 불안하고 걱정이 돼서 하루하루를 심란하게 보냈다. 그러다가 실수로 축구 시합 때, 방향 감각을 잃어 우리 팀에 공을 차 넣기도 하고, 강당에서 우산 춤 연습을 할 때 온갖 인상을 쓰며 괴상하게 춤을 추었다. 밤에 잘 때마다 혹시 내가 다음날 아침 싸늘한 시체가 되어 발견되는 건 아닐까? 엄마, 아빠가 슬퍼서 통곡하시는 모습을 상상하니,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

간호사 선생님께서 "권상우, 진료실로 들어오세요!"하자, 나는 침을 한번 꿀꺽 삼키고 진료실로 들어가 의사 선생님 앞에 앉았다. 선생님께서는 나를 보시자마자, "상우가 참 건장하구나!" 하셨다. 난 기다렸다는 듯이, 내 증상에 대해 떨리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설명했다. "무거운 돌로 몸을 짓누르는 것 같고, 조금만 움직여도 지치고, 심하게 아플 때는 머리를 쇠줄로 조이는 것 같아요.", "혹시 구토나 코막힘 증상은 없었니?". "네, 없었어요."

의사 선생님은 내 코와 귀와 입 안을 훑어보시면서 "상우가 편도가 좀 크구나!" 하셨고, "심한 건 아니고, 그냥 감기 몸살 기운이 있습니다. 상우가 체력이 튼튼해서 심하게 도지지는 않은 것 같구나!" 하셨다. 나는 휴~하고 가슴을 쓸어내리며 밖으로 나왔다. 상가 앞에 늘어선 나뭇잎들이 햇빛을 받아 빨갛게 빛을 내며 일제히 나를 반기는 것 같았고, 사람들 표정도 더 밝아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2008.09.07 18:41

    제목을 보고 깜짝 놀랐는 데, 그만하다니 다행입니다.
    환절기니 관리 잘하셔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08 07:03 신고

      안녕하세요? 실비단안개님, 또 와주셨군요! 감사합니다.
      제가 너무 상상이 심했죠?^^
      실비단안개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ㅎㅎ2008.09.07 21:46

    중간에 보니 애가 쓴 글이 아니군요. 이런 글 올려 뭣 할려고 ㅎㅎㅎ
    ........요 며칠 동안 나는 계속 두통에 시달렸다. 그런데 증세가 심할 때는 철퇴로 머리를 얻어맞는 것처럼 아팠다. 그리고 그 증세는 괜찮아지는가 하다가 또 찾아오고, 나아지는가 싶더니 또 시작돼서 고통스러웠다. 나는 책을 찾아보며, 처음엔 오한으로 시작돼서, 고열과 두통으로 번지며 나은 듯하다가 다시 이 세 가지 증상을 반복하는 말라리아가 아닐까 생각했다. 그러나 꿈속에서 철퇴를 든 괴물이 와다다다 쫓아올 때는 극도의 공포에 질려, 혹시 머릿속에 종양이 생긴 건 아닐까 의심이 되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08 07:05 신고

      ㅎㅎ님, 중간뿐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제가 정성들여 쓴 일기글이랍니다!
      뭐가 맘에 안드시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 BlogIcon 피터팬2008.09.07 22:16

    상황을 묘사하는 문장력에 감탄하면서, 달필이라고 생각했는데...
    어른이 쓴 글이 아니었나요?

    어른이 썼건 아이가 썼건, 글을 참 잘 쓰십니다! :-)

    크게 아프신 게 아니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빨리 회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종종 방문하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08 07:09 신고

      안녕하세요? 피터팬님,
      우선 제 글을 칭찬해주시고, 건강까지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가 초등학교 4학년이라 아직 어른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어색하네요.^^

  • 프로필사진
    qw2008.09.07 22:36

    편도..ㅎㅎ 다행이네욤~ http://center.polysian.com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9.08 10:29

    ㅎㅎㅎ 상우군이면 그렇게 걱정하고도 남을듯..ㅋㅋ

    학기가 새로 시작되면 한번씩 몸살도 하죠~~

    밥 잘먹고 약 잘먹으면 빨리 낫는거 알죠?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08 17:56 신고

      감기 몸살이란게 밝혀져서 기분은 후련했는데요, 가족들 보기가 민망하더라구요.^^
      주은맘님 말씀을 들으니 벌써 다 나은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rthaus.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 나무2008.09.08 11:19

    저런... 저도 어릴 때 너무너무 심한 두통으로 고생 많이 해서 그 고통을 이해합니다.
    그럴 땐, "엄마, 숟가락좀 줘. 나 머리 다 박박 긁어서 다 파내고 싶어."하곤 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그 때 왜 병원에 안데려갔는지 모르겠다"고 엄마는 요즘 말씀하십니다. 예전엔 요즘이면 얼른 병원에 갈 일도 그냥 버티는 경우가 많았답니다.

    그만하니 다행이고요, 요즘 같은 환절기에 더 감기조심 해야 합니다.
    건강하기 바래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08 18:00 신고

      아, 그러셨군요! 정말 괴로우셨겠어요.
      저도 다른 건 참을만 했는데, 두통이 끔찍했답니다.
      열매맺는 나무님도 건강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dorisweb.tistory.com/ BlogIcon 미도리2008.09.08 23:00

    상우 아프지 말아요~ 근데 상우가 소아과를 간다니 좀 어색한걸...ㅎㅎ 근데 덩치가 또래보다 큰 편인가봐요? 블로그 느낌으로는 자그마한 귀여운 소년일 것 같은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09 08:58 신고

      안녕하세요? 미도리님, 잘 지내셨나요?
      그날 문연 병원이 소아과 밖에 없었거든요.
      그리고 저는 반에서 키가 제일 큰편에 속하고요, 통통해요.(에이, 약점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