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축구 시합

2008. 5. 20. 20:11일기

<끔찍한 축구 시합>
2008.05.16 금요일

4교시 체육 시간, 운동장에 나가 남자는 축구, 여자는 피구시합을 하였다. 남자들은 제일 축구 잘하는 아이 2명을 주장으로 뽑고, 뽑힌 주장 2명이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이긴 사람이 자기 팀에 넣고 싶은 애를 차례대로 집어넣었다.

팀이 다 채워져 가고, 나 말고 3명이 남았다. 나는 이성환이라는 애가 주장인 팀에 들어가고 싶었지만, 성환이는 나를 자기 팀에 넣어주지 않았다. 시합 시작하기 전, 아이들은 나는 수비수 할 거야! 나는 공격 미드필더 할 거야! 하면서 역할을 정하는데, 나는 뭘 해도 못하니 딱히 할 게 없어 팔짱을 낀 채로 가만히 서 있었다.

그런데 내가 몸집이 커서 공을 잘 막을 것 같다고, 아이들이 우르르 나를 골키퍼로 몰아세웠다. 난 마음속으로는 '어어, 난 잘 못하는데...' 하면서, 몸은 그와 반대로 바람이 잔뜩 든 풍선처럼 어깨를 크게 펴고, "그래, 난 잘할 수 있어!" 하고 자신만만하게 큰소리를 치는 게 아닌가! 시합 초반에 옆에서 여자 아이들 피구 시합하는 걸, 나도 모르게 곁눈질하다가, 공이 쑥 들어와 버렸다. 당황한 나는 '이번엔 잘 막아야지!' 하며 두다리를 양옆으로 벌려 엉덩이를 뒤로 쏙 빼고, 두 손바닥을 쫙 벌려 앞으로 내밀었다.

그러나 공이 내 앞을 향해 화살처럼 날아올 때, 나는 그게 공이 아니라 나를 집어삼킬 듯한 바위처럼 무서워서, 겁을 먹고 옆으로 슬쩍 피해버렸다. 그러자 공이 다시 2번씩이나 들어와 버렸다. 우리 팀 아이들은 어이가 없어 눈을 감고, 두 손으로 양볼을 감싼 채, 입을 동굴처럼 벌려 "아악!"하고 비명을 질렀다. 모두 탄식하는 가운데, 새로 사귄 친구 김훈이가 달려와 "너는 골키퍼를 하겠다고 했으면 끝까지 막아야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니가 계집애냐? 생쥐처럼 도망 다니지 말고 당당하게 나가서 막아야지!" 하고 소리소리 지르며 나를 훈계하였다.

나는 너무 부끄럽고 씁쓸해서, 얼굴을 들지 못한 채로 "미안해, 나도 그러려고 했는데, 공이 너무 무서워서..."하고 서글프게 말했다. 내 말을 듣고 아이들은 손바닥으로 이마를 치며 "아이구, 맙소사!"했다. 결국, 나는 수비수로 교체되었고, 잔뜩 주눅이 들어 헉헉 뛰다가, 내가 수비수라는 걸 깜박 잊고 두 손으로 공을 막는 바람에 상대팀에 1점이 추가되었다.

우리 팀은 6대0으로 졌고, 초상집 분위기였다. 나는 너무 끔찍해서 죽고 싶었다. 쥐구멍은 어디에 있는 걸까? 교실로 돌아올 때, 아이들은 묵묵했고, 그걸 보는 내 마음은 불로 지지듯 아팠다. 그러면서도 6대0으로 진 게 남의 일처럼 느껴져 헛웃음이 나왔다. 앞으로 학교생활을 어떻게 하지? 친구들이 날 안 보면 어떡하나? 이제 막 사귀기 시작한 친구들인데 한꺼번에 날 미워하면? 난 한숨과 걱정으로 산더미만큼 어깨가 무거워진 채, 혼자 집으로 터덜터덜 돌아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BlogIcon 불닭2008.05.20 22:39

    그래도 상우님이 열심히 했다는것만으로 저는 박수를 쳐드리고 싶슴 ㅋ 우리 축구하는거 보면 다 안하고 그늘에 누워서...(중학교 오시면 알게 되요 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30 신고

      하하, 불닭님, 고맙습니다.
      열심히 하긴요, 공을 피하기만 해서 부끄럽기만 한걸요.
      친구들에게 더 심하게 욕을 안먹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 프로필사진
    맑은하늘날다2008.05.20 22:55

    안경을 쓰시나봐요. 안경쓰면 ..어쩔수 없어요.
    저도 초등학생때는 공이 무서웠지만 지금은 안경 써도 공의 속도는 똑같더군요.ㅎㅎ; 지금은 그냥 손으로 처냄니다.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32 신고

      맑은하늘날다님, 감사해요.
      안경쓰고도 운동 잘하는 아이들이 부러워요.^^

  • 프로필사진
    니프레딜2008.05.20 23:14

    공지: 5월 21일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청계천촛불문화제::::
    1부는 밤 8-10시(10시에 학생 귀가) 2부는 밤10-12:01.
    오는 5월22일에 예정된 미국 쇠소기 장관고시를 국민의 힘으로 막아냅시다.
    준비물: 초,종이컵,태극기,따뜻한 물과 겉옷,깔판,마스크.
    주위분들에게 많이 퍼뜨려 주세요
    국회 사이트에가서 이명박 탄핵 서명 민원신청하세요~~
    이명박 대통이 당선표가 11,490,389표 랍니다..드럽게도 많지만..위 득표수보다 많은 탄핵민원이 접수되면 국회에서 탄핵안이 발의될수 있답니다!!!
    당선된 2월초에 이미 미국 농림부 장관한테 쇠고기 관련해서 모두 ok 하는쪽으로 이야기가 끝났다는사실..공http://www.assembly.go.kr/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oulream BlogIcon 어울림2008.05.20 23:25

    처음엔 어렸을 적 일기를 쓴건가 아들의 일기를 아버지가 올린건가 생각했어요 ^^;
    소년조선 클릭하니 상우군 기사가 나오네요.
    뭐, 처음부터 축구를 잘하는 사람이 어딧나요. 다 그렇죠 뭐 ^^
    하다보면 점점 더 잘하게되니 주눅들지 말고 열심히 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34 신고

      네, 점점 더 잘하게 되도록 많이 노력할게요.
      격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2008.05.20 23:31

    화이팅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5.20 23:33

    그거 아세요? 원래 다른 사람들은 자신이 저지른 실수보다 남이 한 실수를 더 빨리 잊는 편이랍니다.

    아마도 친구들은 내일이 되면 또 언제 그랬었나 하듯이 상우님께 좋은 친구로 다가설 겁니다. 바로 그런게 어린이 마음이고, 그러한 마음은 어른들이 본받아야할 예쁘고 착한 마음이죠.

    용기를 가지고요~ 그럴 수록 친구들과 더 많이 부딪치는 겁니다..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42 신고

      그날 밤, 걱정이 돼서 잠을 잘 못잤는데요, 승객1님 말씀대로 다음날 학교 갔더니 아이들이 먼저 인사해주어서 깜짝 놀랐답니다.
      제가 부딪치지 않아도 먼저 웃어주는 친구들에게 고마움과 존경심을 느끼게 되었죠.
      제게 용기를 내라고 말씀하시는 승객1님께도 깊이 감사를 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행인2008.05.21 00:07

    안녕하세요 고2학생이에요~
    와아..진짜 초등학교 4학년이세요..??
    글 너무너무너무잘쓰시는데요..!!!
    진짜어른스럽구... 정말대단해요!!^^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43 신고

      헤, 감사합니다. 행인님,
      어른스럽다니, 전 아직 애기짓 한다고 혼도 많이 나는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ultimaid.tistory.com BlogIcon 인스톨2008.05.21 00:55

    사실은 골키퍼가 매우 어려운 포지션입니다~ 잘하는 사람이 해야 돼요 =ㅁ=;
    다음부터는 수비수를 맡겠다고 하시길..

    그래도 이렇게 부끄러운 부분까지 블로그에 쓰시는 걸 보면 앞으로 대성하실 듯 ㅎㅎ
    자기의 부끄러운 부분을 감추려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45 신고

      인스톨님, 부끄럽게 행동했는데도 감싸주시니 더 부끄럽고 감사합니다!
      다음부턴 수비수 하겠다고 하고, 운동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ingmaker.tistory.com BlogIcon 용감한티카2008.05.21 01:38

    저도 직장에서 포지션이 골키퍼입니다.
    물론 직장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말 그대로 아마추어이지요.
    하지만, 각지점(??^^)별 대회를 할때는 난리가 납니다.

    몇년전 그런 대회가 있었을 땐데요.
    항상 최강 우승후보로 손꼽히던 우리 지점이라,
    평소 축구라면 관심도 없던 여직원들까지 결승전(보통 여섯시에 끝나요...)까지 갈거 예상하고,
    음식 마구마구 싸왔는데.... 그랬는데....

    제가 1회전에 "알"까서 예선탈락했어요. ^^;
    그때 시각이 아홉시... ㅠㅠ;

    다음 대회가 있던 1년동안 엄청 시달렸습니다. ㅠㅠ;
    다행히 다음 대회에서 우승해서 그런 기억은 상쇄가 되었지만요... ^^;


    골키퍼 정말 힘든 포지션입니다.
    항상 긴장해야 되기에 체력소모도 여느 공격수 못지 않고...
    결정적인 것은 실수가 실점이라는 거죠...
    게다가 공격수들, 허리들, 수비들... 다들 끼리끼리인데,
    골키퍼는 혼자 외로워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그때 기억들 다시 정리해서 트랙백 드릴께요.... ^^;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1:57 신고

      용감한티카님,
      축구를 아주 잘 하시는 분인 것 같은데, 나이도 어리고 축구를 못하는 저에게, 격려해주시는 글을 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5.21 08:34

    ㅎㅎ 그 기분 너무나 잘 이해가 되는군요~~ 끔찍한[?] 축구 시합은 친구들 머리속에서 빨리 잊혀질거예요.. 상우군도 너무 주눅들지 말고 어깨를 펴고..당당하게 친구들에게 다가가 손을 내밀어 보세요..생각보다 훨씬 많은 친구들이 따듯한마음으로 받아줄거예요~^^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2:02 신고

      안녕하세요? 주은맘님, 반갑습니다!
      저에겐 부끄러운 일인데 이렇게 항상 제 편이 되어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시니 행복합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5.21 18:04

    (경기 스포츠가 아닌) 사회 스포츠로서 단체 종목 (특히 구기 종목)은 성장기 교우 관계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성인이 되어 사회 생활할 때도 단체 스포츠의 영향력은 굉장히 클 수 있습니다.

    운동 도중 일어나는 신체 접촉을 통해 친밀감이 높아질 수도 있고, 조직적인 훈련 과정을 통해 사회 적응력이 키워질 수도 있습니다.

    운동 잘 하면 좋은 점은 많은 것 같아요.

    그런데, 너무 못 하신다니 걱정은 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2:05 신고

      아저씨, 좋은 말씀 감사드려요.
      제가 아저씨 말씀에 항상 배우고 느낄 것이 많습니다.
      그런데, 너무 못하니 저도 부끄럽다 못해 우스워요.^^
      좋은 밤 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oreverdays.tistory.com/ BlogIcon Forever-2008.05.21 21:48

    상우야, 형 또 왔다.

    축구 를 할때 에는 공과 적팀의 선수들을 잘 봐야해 .

    공을 끝까지 봐! 무섭지 않아.

    공이 너의 쪽으로 오는 순간에 그걸 바로 잡는것이야. 그러면 아무리 큰 바위라도 고통이 거의 사라져.

    이게 바로 내 팁이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21 22:10 신고

      아! 형아, 언젠가 제 블로그에 찾아오셨었죠?
      형아의 팁이 가슴속에 정확하게 공을 안은 느낌이에요.
      감사드려요. 그리고 아주 멋지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