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발을 씻으며

2008.05.13 08:26일기

<아버지 발을 씻으며>
2008.05.11 일요일

학교에서 고생하시는 부모님의 노고를 덜어 드리라는 뜻으로 부모님의 발 씻기 숙제를 내주었다. 나는 목욕탕에 있는 세숫대야 중에 제일 큰 대야를 골라 샤워기로 한번 씻어내었다. 그런 다음 다시 샤워기를 틀어 대야에 따뜻한 물을 받았다.

물 온도가 아빠 발에 맞을지 걱정이 되었는데, 다행히 아빠는 적당하다고 하셨다. 아빠는 발을 내밀기가 부끄러운 듯 머뭇머뭇 하시다가, 바지를 걷고 대야에 발을 담그셨다.

나는 비누에 물을 묻혀 손바닥에 칠하고, 박박 문질러 뽀글뽀글 거품을 내었다. 그리고 크림 같은 거품이 잔뜩 묻은 손을 아빠 발에 꼼꼼히 문질렀다. 마치 내 손이 붓이 되어 페인트칠을 하는 기분으로 부드럽게 아빠 발을 닦았다.

특히 무좀이 심해서 고생하셨다는 발가락 사이사이를 더 신경 써서 닦아 드렸다. 그리고 손으로 대야에 잔물결을 일으키며 아빠 발을 뽀드득뽀드득 헹구어 내고, 그 물을 변기에 버렸다.

다시 새 물을 조금 받아 아빠 발을 찰랑찰랑 헹구어 드렸다. 아빠는 내가 발을 씻겨 드리는 동안 꼼짝도 하지 않고 어색하지만 따뜻한 미소를 지으며 나를 바라보셨다. 다 씻겨 드리고 나니, 아빠 발이 방금 구워 낸 따끈따끈한 도자기처럼, 김이 모락모락 났다.

아빠 발을 씻으며 나는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평소에 아빠가 내 발을 씻겨주실 때, 마음이 어땠는가를! 아빠 발을 씻으며, 이상하게 나는 내가 아빠가 된 기분이었다. 그건 묘하게도 아빠의 마음과 내 마음이, 하나가 된 듯한 기분이기도 했다.

항상 나를 걱정하고, 나와 같이 있고 싶어하며, 나를 언제나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라는 것을 나는 느낄 수 있었다. 나는 아빠의 발을 수건으로 문지르지 않고, 아빠가 내게 해주셨듯이 톡톡 두드리며 말려주었다. 그리고 나자 아빠는 씩 웃으시며 당연하다는 듯, 다시 내 발을 씻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5.13 08:28

    요새는 학교 숙제를 통해 배울 게 많은 것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13 22:53 신고

      그렇죠? 저도 이런 숙제만 내주면 좋겠는데요.^^
      어쨌든 너무 반갑습니다! 아저씨!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5.13 18:38

    4학년 때부터 부모님의 발도 씻어드리고 어깨도 주물러 드리는 숙제가 있지요? 아마도 부모님과 자녀들에게 서로를 향하여 좀더 따뜻함을 느끼는 시간을 주시는 것같아요.

    제 아들도 4학년 때부터 제 발을 씻겨주고 어깨도 주물러 주고 있는데요.가끔 간질간질 거리지만 그래도 부모님을 생각하는 아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답니다.

    숙제가 아니라도 앞으로 더 자주 발도 씻겨드리고 어깨도 주물러드려보세요.
    엄마 아빠의 마음도 상우님이 주물러 드리는 만큼 행복해진답니다..^^
    그리고 상우님 마음에도 기쁨이 가득해질거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13 22:58 신고

      네, 처음 해본 숙제인데요, 왜 진작 이런 생각을 못했을까 행복했어요.
      승객1님의 말씀을 읽으니, 또 엄마 아빠 발을 씻어드리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Adrian Monk2008.05.13 22:18

    글쓴이께서 참 좋은 숙제를 하셨군요. 효도는 아무리 많이 해도 나중에 모자람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부디 부모님과 행복한 시간을 오래 보내셨으면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13 23:06 신고

      감사합니다. Adrian Monk님, 부모님께 할 수 있는 제일 큰 효도는, 많이 웃게 해드리는 것 같아요.
      저 때문에 웃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우석이 엄마2008.05.14 13:24

    상우야 잘 지내니? 이사 갔다고?
    네가 자주 우석이에게 전화를 하는데
    우석이가 매번 그때마다 없어서 서운했지?
    또 바로 며칠전에 우석이랑 통화하는 소리를 들었는데
    우석이 녀석이 자꾸 끊으라는 말만 되풀이 하기에
    아줌마가 많이 혼내줬단다.
    그때 그 녀석이 게임중이였거든,
    그러니 친구의 전화보다 게임이 더 재미난 녀석이기에 마구 혼내줬지.
    너무 섭섭해말고..^^
    새로운 환경에서 잘 적응하는것 같아 보기 좋구나
    친구들도 새로 만나고 하면서 더 넓은 세상을 배워가렴..
    잘 지내..^^
    상우는 모르지만 아줌마가 자주 상우의 일기를 보러 온단다..힘내..^^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15 21:38 신고

      안녕하세요? 우석이 어머니!
      이렇게 와주시다니 정말 반갑고 감사합니다!
      제가 우석이한테 전화할 때 게임중이었다니,놀랍기도 하지만 우석이가 보고 싶어요.
      우석이는 저에게 둘도 없는 친구랍니다. 저랑 논다고 아이들에게 욕을 먹으면서도 굽히지 않고, 제 편을 들어주었어요.
      제가 얼마나 고맙게 생각하는지, 잊지 못할거라고 우석이에게 전해주셨으면 해요!
      그리고 이 다음에 크면 우석이랑 세계일주 하기로 약속한 거, 혹시 잊지 않았냐고 물어봐 주실래요?^^
      우석이도 서진이도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
      우석이 어머니께서도 건강하시고요, 우석이 너무 많이 혼내지 마세요.^^

  • 프로필사진
    도치2008.05.16 16:01

    일기가 너무 재밌네요.김이 모락모락 나는 막구운 도자기,내 손이 되어 페인트 칠을 하듯... 하는 표현들이 참 재밌었습니다.
    이렇게 일기를 모아두면 나중에 참 좋은 추억거리가 될 것 같네요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18 21:41 신고

      도치님, 반갑습니다.
      표현도 좋다고 해주셔서 감사하고요, 힘들어도 꾀부리지 말고 일기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 프로필사진
    klee2008.05.26 20:43

    글을 읽으니 입가의 미소가 저절로 지어집니다.
    상우 학생 정말 멋진 친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