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를 위하여

2008. 5. 7. 21:38일기

<꼴찌를 위하여>
2008.05.06 화요일

5일간에 기나긴 휴일이 끝나고 다시 학교 가는 날이다. 그리고 오늘은 운동회 날이기도 하고! 무거운 책가방은 벗어던지고, 모자를 쓰고 물병만 달랑 손에 들고 가니 발걸음이 가볍다 못해, 붕 뜨는 것 같았다.

아직 교실에는 아이들만 몇몇 와있고, 선생님은 안 계셨다. 나는 김훈이라는 아이와 미국 광우병 수입 소 이야기로 한숨을 쉬고 있었는데, 갑자기 교실 문이 드르륵 열리더니, 선생님께서 쌩하고 들어오셔서 칠판에 '운동장으로 나가기'라고 적어놓고 다시 급하게 나가셨다.

운동장에는 벌써 많은 아이들이 바글바글 모여 있었다. 우리는 교장 선생님 연설을 듣고, 국민 체조를 하고 본격적으로 운동회에 돌입하였다. 오늘은 소 체육대회라서 그렇게 많은 행사는 없었다. 줄다리기, 각 반에서 모둠 나누어 달리기, 청백 계주, 이렇게 3가지만 하였다.

반 달리기가 시작되자, 우리 반은 조별로 차례를 기다리며 스텐드에 앉아 있었다. 멀리 학교 운동장 담벼락위로, 웅장하게 펼쳐진 천보산을 바라보며 심호흡을 하는데, 산 위에서 어떤 아저씨 둘이 오줌을 누는 모습을 보고, 나도 아이들도 꺅~ 소리를 지르며 몸서리를 쳤다.

드디어 스텐드에서 내려와 운동장으로 나가자, 나는 불안해서 심장이 쿵쾅거리고 얼굴도 백지장처럼 변하는 것 같았다. 맑았던 하늘도 내 마음처럼 구름이 깔리고, 점점 어두워져 갔다. '그래, 한번 해보는 거야!' 나는 이를 악물고 요란한 "탕!" 소리와 함께 달리기 시작했다.

다른 아이들은 똑같이 발을 내딛고 힘차게 튀어나갔는데, 나는 발이 쓱 미끄러지면서 출발부터 삐끗하였다. 나는 두 팔을 권투시합을 하듯이 아래위로 막 휘두르며, 코뿔소처럼 씩씩 숨을 몰아쉬며 달렸다. 하지만, 아이들은 눈앞에서 아득히 멀어지고 있었다. 점점 힘이 빠지고, 실룩거리는 엉덩이도 무겁게만 느껴졌다.

결승점 줄을 잡은 선생님들께서 내가 뛰는 모양을 흉내 내, 허리를 구부리고 웃으면서 어서 오라고 손짓하셨다. 결국, 나는 옛날처럼 꼴찌였다. 어깨가 축 쳐져서 자리로 들어오는데, 우리 반 대표 계주 선수가 내 어깨를 톡톡 쳤다. "괜찮아, 너무 속상해 하지 마! '꼴찌를 위하여!'란 노래도 있잖아!" 순간 기운이 나면서 구름 사이로 다시 해가 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pgs1071 BlogIcon 피오나2008.05.07 21:45

    재미나게 읽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마무리 잘하시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esuisjoli.blogspot.com BlogIcon Adrian Monk2008.05.07 22:44

    그 마음 절대로 잊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한국 사회는 꼴찌를 위해주지 않아요.
    글쓴이께서 나중에 꼭 꼴찌를 위하는 사회를 만들어 주셨으면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09 15:20 신고

      와~ Adrian Monk님께서는 매번 저를 과대평가 하시네요.^^
      제가 뭐 대단하다고 꼴찌를 위하는 사회를 만들기까지 할려구요?
      하지만, 꼴찌건 1등이건 상관하지 않고 제 자신에게 후회없도록 열심히, 재밌게 살고 싶어요!

  • 프로필사진
    주은맘2008.05.08 09:01

    정말 너무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힘든? 운동회였겠군요..ㅎㅎ 어렸을때 운동회를 앞두고 새벽마다 달리기연습을 했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그리고 상우군을 위로해주는 좋은친구를 만난거 정말 기쁘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09 15:28 신고

      힘들어도 재미있었어요. 운동장이 아이들 함성 소리로 쩌렁쩌렁 울렸고요, 날씨도 변화무쌍했고, 정말 신나고 짜릿한 운동회였답니다.
      그나저나 새벽마다 달리기 연습을 하셨다니 존경스러워요!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8.05.08 10:56

    꼴찌라도 너무 기죽지 마세요!

    그런데, 꼴지가 자랑은 아닐 수도 있어요... ^^;
    달리기가 느리다면 빨리 달릴 수 있도록 노력해 보시는 것도 중요할 것 같아요.

    다른 친구보다 빨리 달리려고 노력할 필요는 없어요, 과거의 나 자신보다 빨리 달리는 게 중요하죠...

    스스로 달리기 연습 (또는 건강을 위한 운동 노력)이 얼마나 부족했나, 반성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만약 충분한 노력 후에 나온 결과가 꼴찌라면,... 만족하셔야 해요! :-)


    그나저나, 새 친구들은 호의적인 것 같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09 15:44 신고

      아저씨 감사합니다!
      아저씨 말씀대로 제가 건강을 위한 운동을 게을리 한 것, 많이 반성할거예요.
      그리고 과거보다 더 빨리 달리는 제 모습을 상상만 해도 기분이 좋고 의욕이 솟아나요!
      새 친구들은 제게 아주 잘 대해주고 있답니다.
      천사들이 따로 없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김백수2008.05.09 17:31

    잘읽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5.09 20:57

    아직 4학년이니까. 열심히 운동하면 아마도 중학생이 될때면 날렵하고 멋진~ 몸매가 될 것입니다.^^

    제 아들 친구도 4학년까지는 동글동글해서 보기 좋았다고 생각했는데.. 그 친구는 안그랬던 모양입니다. 열심히 운동하더니 지금은 날씬~해졌지요..

    사람이 노력한만큼 보람이 있게 마련인가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13 08:24 신고

      승객1님, 휴일을 잘 보내셨나요?
      저도 책 읽는 것 만큼 운동도 열심히 해서 몸짱이 되어볼래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김백수2012.05.08 21:19

    안녕하세요? 님들.. 여기에는 한울초등학교라는 데가 있어요
    향남..
    그런데,그 초등학교는 아침방송이 있어요.. 아침방송은 노래를 틀어주는 데 이번주 아침방송은
    꼴찌를 위하여 였어요. 노래를 부르는 데 너무 울컥하더라고요..
    특히 "일등을 하는 것보다꼴찌가 더욱 힘들다"가 제일 울컥했어요.
    이 노래가사는 정말 맞는 것 같아요..
    저는 매일 일등을 했는 데, 꼴등이 더 힘들다는 것을 알았어요.ㅠㅠ
    너무 자만하면 안되겠어요
    자만해서 5학년 운동회 때 5등중에서3등을 했어요ㅠㅠ
    앞으로 더 분발해야 겠어요.......
    이 노래 완전 강력 추천합니다.
    많이 들어보세요.
    꼴찌는 동감이 가지만,매일 운동회마다 일등을 하시는 분은 이해가 잘 안가실 것같네요..
    그래도 꼴찌!! 화이팅 아자아자!!

  • 프로필사진
    김다은2012.05.08 21:20

    아이고 죄송합니다.
    김백수님..
    잘못썼네요 저희 사촌동생이김백수여서..

  • 프로필사진
    김다은2012.05.08 21:23

    진짜로 죄송합니다....
    앞으론 조심조심!!
    아! 그리고 상우일기 잘 읽고 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