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 판화는 살아있다!

2008. 5. 31. 17:54일기

<고무 판화는 살아있다!>
2008.05.27 화요일

선생님께서 우리에게 이면지를 나누어 주시며 "너희들이 판화에 새기고 싶은 그림을, 이 이면지에 밑그림으로 여러분 마음껏 그려보세요!" 하셨다. 나는 이면지에 화분에 심은 예쁜 꽃 한 송이를, 물결 치는 듯한 느낌으로 그렸다.

밑그림을 다 그리고 나자, 이제 우리가 이면지에 그려놓은 그림을 보고 고무 판화에 옮겨 조각칼로 새기기 시작했다. 이 작업이 상당히 까다로워, 우리는 땀을 흘리며 끙끙 조각칼로 그림을 새겼다. 나는 조금 더 쉽고 잘 그릴 수 없나 생각하다가, 이면지에 그린 그림을 고무 판화에 올려놓고, 연필 자국을 따라 칼로 살살 본을 떴다.

그렇게 하니까 힘도 덜 들고 새기는 것이 더욱 즐거워졌다. 이면지를 치우고 고무 판화 위에 남은 꽃 모양을 더 크고 굵게 새겼다. 여기서 보통 네모난 조각칼로 흠을 팠는데, 칼날이 넓적해서 잘 파지지도 않고, 빡빡해서 잘못하면 손을 다칠 수도 있었다.

나는 v자 모양으로 생긴 모난 칼을 꺼내어 파 보았다. 그랬더니 빡빡하지 않고 술술 잘 파졌다. 조각칼이 잘 새겨지니 달콤한 솜사탕을 입에 문 채, 순풍에 사사 사삭 미끄러지는 배를 탄 기분에 빠져 나는 판화를 새겨나갔다.

드디어 한지 위에 판화를 찍는 작업에 돌입하였다. 교탁 옆에 신문지를 깔아놓고, 줄을 서서 차례가 되면, 자기가 새긴 고무판을 신문지 위에 올려놓는다. 그리고 롤러에 먹물을 묻혀 고무판에 페인트칠을 하듯 스르륵 문지른다.

나는 이 모든 과정이 신이 나서 어깨가 우쭐우쭐하였다. 마치 우리가 크리스마스 때, 어린이들에게 줄, 특별한 고무 판화 선물을 제작하는 산타 할아버지들이 된 기분이었다. 마지막으로 선생님께서 나누어 주신 한지를 고무판 위에 척 얹고, 마른 천으로 싹싹 문질렀다.

나는 도대체 어떻게 판화가 찍혀 나왔을까 궁금해서 심장 소리가 쿵쿵 울리는 것을 느끼며, 투우사처럼 한지 윗부분을 두 손으로 얍! 하고 들어 올렸다. 그랬더니 깃발처럼 펄럭이는 한지 위에, 살아서 꿈틀대듯 이글거리는 흑백 꽃 그림이, 춤추듯 살랑살랑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ksi-log.tistory.com BlogIcon 2008.05.31 19:38

    고무판화는 특유의 고무냄새가....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5.31 22:34 신고

      헤, 그러네요. 고무에서 석유 냄새 같은게 나긴 했는데, 너무 재미있게 하다보니 깜빡 잊었네요.^^
      그나저나 옐님, 오랜만이에요. 반갑습니다!

  • 프로필사진
    김백수2008.05.31 23:56

    잘읽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2008.06.01 00:28

    일주일뒤에 다시봐라... 그래도 이쁘나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ppapp BlogIcon 안지2008.06.01 01:53

    잘보고 갑니다~
    지난 미술시간이 생각나네요~ ^-^

  • 프로필사진
    얼룩소2008.06.01 13:15

    고무판화라ㅋㅋㅋ어릴적 추억이 생각나네요
    잘봤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BlogIcon 불닭2008.06.01 13:17

    ㅎ 고무판화 초등학교때 하다가 바닥까지 파버려서 눈물을 머금고 버려야 햇엇따는 ㅠㅠ 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6.02 17:16 신고

      에구, 불닭님, 손힘이 무지 세셨나봐요.^^ 다치지는 않으셨나요?

  • 프로필사진
    레인보우2008.06.01 18:55

    저도 초등학교때
    음악시간으로 주제를 하고 그렸는데
    잘 팠다고 칭찬받은거 생각나와 >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yworld.com/venusian1004 BlogIcon venusian2008.06.02 01:02

    전 미술학원을 운영하는 미술선생님이에요^^
    지난주에 초등학교4학년 학생들을
    고무판화 수업을 했는데 즐거워하던 모습이 떠오르네요,
    다음에 판화할때는 왼손에 꼭 장갑을 끼고
    칼이 진행하는 방향쪽으론 손을 놓지말고 조심히 하세요~
    칼이 손에 찔려서 큰 사고가 날수있거든요..
    글을 써놓은게 표현도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네요,
    앞으로도 즐거운 미술시간이 되도록 응원할께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6.02 17:29 신고

      미술 선생님이시라니 왠지 반갑습니다.
      따뜻한 말씀 감사드리고요, 제 어린 시절의 미술 선생님을 생각나게 하네요.^^
      저도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3년 동안 미술학원엘 다녔었고요, 마음껏 그림을 그릴 수 있었던 그시절이 그립습니다!

  • 프로필사진
    정은비2008.06.10 05:12

    정말 이 일기를 읽고 있자하니, 제 초등학교 시절 추억이 아지랑이처럼 피어오르네요. 미술에 소질이 없어서 판화를 하는 시간이 어찌나 싫던지. 하지만 지금 이렇게 시간이 지나서 생각해보니 그 때 그 시절의 미술 시간이 너무 그립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6.11 16:31 신고

      네, 시간이 지나면 저도 미술 시간이 그리워질테니까, 지금 부지런히 재밌게 할래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김수영2008.06.10 15:22

    상우야 일기가 잘썼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고무판화2008.06.20 14:47

    상우님 잘하셨네요.. 저도 이렇게 잘해야 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고무판화2008.06.24 16:50

    상우님은 고무 판화를 언제 처음해보셨러요???

  • 프로필사진
    2008.06.30 15:3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고무판화2008.07.02 23:22

    4학년 이신데 이렇게 잘하셨어요??

  • 프로필사진
    예지2009.05.31 19:50

    제법 잘하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