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끼어가는 차

2011.09.16 08:02일기

<꽉 끼어가는 차>
2011.09.11 일요일

"상우야, 앞으로 작은 삼촌까지 4명이나 여기 타야 되니까, 저쪽으로 바짝 붙으렴!" 아빠가 말씀하셨다. 우리 차에 아빠 말고, 어깨가 떡하니 기골이 장대하신 큰 삼촌과 작은 삼촌, 그리고 엄마, 덩치가 성인 못지않은 나, 영우와 사촌 동생 진우까지 타니, 이건 마을버스가 따로 없을 것 같다.

차를 타고 달리는 중간에 폭~ 하고 주저앉아 버리는 것이 아닐까? 걱정이 들었다. 아빠가 운전하시고 그 옆엔 큰 삼촌이 앉으셨고, 뒷좌석에는 사촌 진우가 내 무릎에, 영우는 엄마 무릎에, 작은 삼촌은 엄마의 짐을 무릎에 놓고 가야 했다.

진우가 날 누르는데다 사람들로 꽉꽉 차니, 통조림 깡통 안에 들어가 있는 기분이었다. 또 차 안의 공기만으로 일곱 사람이 숨 쉬니 더워 못 견디겠다. 창문을 열고 바람을 쐬니 땀은 식었지만, 나는 아직 감기 기운이 남아 있어서 콜록콜록거렸다. 분명히 평소보다는 차가 땅바닥에 가까이 붙어 있는 느낌이었다. 아마 지금 내가 타고 있는 차는, 낮게 나는 새처럼 땅과 몇 센티미터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아슬아슬하게 닿을 듯 말듯 달리고 있을 것이다.

만약 급하게 U턴이나 심하게 꺾는 회전을 하면, 차가 무게 균형을 잡지 못하고 데굴데굴 옆으로 구르는 것이 아닐까? 별별 상상을 다하는 사이, 어느덧 아빠와 엄마가 손을 잡고, 홍대 입구에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장소에 도착하였다. 아직 실내장식도 시작하지 않았고, 기본 칠만 한 상태라 몬스터 하우스처럼 썰렁한 분위기였지만, 엄마, 아빠의 흥분된 표정을 보면, 나도 우울증에서 벗어나 새 삶을 시작하는 것만 같다. 어른들이 모여 인테리어 회의를 하는 사이, 나는 동생들과 바깥에 나가 도로변에서 뛰어놀았다.

사업에 관련된 회의를 마치고, 점심을 먹고 다시 차에 올라타 통조림처럼 끼어서 집으로 향했다. 그때 진우가 큰삼촌의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켰고, 흥겨운 노래가 흘러나왔다. 영우와 진우는 흘러나오는 음악을 타고 '동도됴도~ 동도됴도~' 낭랑한 소리로 재치있게 따라불렀다. 어른들은 그것을 보고 웃었고, 나도 흥이 나서 평소 즐겨보는 프로그램인 '나는 가수다'에 나왔던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불러제꼈다.

작은 삼촌은 "상우, 지금 노래하는 거니?" 하고 놀란 듯 물어보셨고, 큰 삼촌은 "어, 상우가 그 노래를 어떻게 알지?" 하셨고, 엄마는 "누구랑 창법이 비슷하지 않아?" 하고 큰삼촌을 보셨다. 나는 "하하하, TV에서 윤도현이 불렀거든요!" 하며 계속 노래를 흥얼거렸다. 나는 내키는 김에 신승훈의 '나비 효과'를 달콤하고 느끼하게 불렀고, 김조한이 부른 '세월이 가면', '아이 빌리브'를 연달아 심취해서 부르다가 목이 가려워 잠시 노래를 멈췄다.

발이 가려우면 양말을 벗고 긁을 수 있지만, 목구멍이 아픈 것을 어떻게 하겠는가? 노래하다 말고 손가락을 목구멍에 집어넣고 긁을 수는 없기에, TV에서 가수들이 긴장할 때 하듯이, 물을 한입 가득 물어 삼키고, 아래를 보고 숨을 한번 크게 내쉬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윤도현이 불렀던 '새벽 기차'를 불렀다. 내가 노래를 잘 부르는 것은 결코 아니지만, 이상하게 제멋대로 노래 부르는 것이 통쾌할 때가 있다. 그래서 수시로 노래를 부르곤 하는데, 문제는 고음이나 저음이다.

이 노래를 부를 때도 고음으로 올라가는 부분에서, 종잇조각이 찢어지듯 소리가 찢어졌다. 꼭 고장 난 스피커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듯, 괴상한 소음이 차 안에 울려 퍼졌다. 엄마도 아빠도 삼촌들도 계속 흐흐흐~ 웃으셨다. 하지만 상관하지 않고, '우 우우 우~!' 부분까지 길게 마무리를 다 하고 눈을 떠보니, 작은 삼촌이 크득크득 웃으며 핸드폰 동영상을 찍고 계셨다. 나는 언젠가부터 차에 타면, 동생과 함께 노래 부르는 습관이 생겼다. 노래에 심취하면 누가 있던지 없든지 목이 터져라 꽥꽥 불러대서, 가끔 엄마, 아빠께서 폭발하기도 하지만...! 노래를 부르며 가는 차 안은 좁은 것도 느껴지지 않았고, 몇 곡 더부르고 싶었는데 벌써 주차장에 도착해 있었다.

꽉 끼어가는

  • 프로필사진
    박혜미2011.09.16 11:56

    상우님 노래 한번 듣고 싶은데요ㅎㅎㅎ
    한번 올려보심이~ ㅋ
    부모님은 새로운 일을 시작하시나 봐요.
    커피점을 하시나요?
    상우님과 상우 가족분들 화이팅이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9.19 00:20 신고

      박혜미님, 제 노래는 워낙 끔찍해서 못올리겠어요.^^
      그런데 어떻게 아셨나요? 놀라운데요~
      커피전문점 맞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9.16 15:54

    상우야 안녕!
    엄마아빠가 홍대입구에서 새로운 사업을 하시게 됐군요.
    나도 10월부터는 다시 서강대로 공부를 하러 다니는데
    그때 한번 방문하고 싶어요^^
    사업장이니까 가도 되겠지요?
    개학해서 무지 바쁘겠네요.
    즐겁고 행복한 상우가 도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9.19 00:27 신고

      와, 모과님, 추석을 잘 보내시고 건강하셨나요?
      모과님이 MBC대전 생방송에 출연해서 대전 시민들이 열광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어요!^^
      다시 서강대로 공부하러 가게 되어 축하드립니다!
      모과님, 서울에 공부하러 오시면 부모님 가게에 꼭 들러주세요. 9월 말에 오픈하는데 위치랑 주소랑 가르쳐드리려고 제가 꼭 전화드릴 게요!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9.17 23:26

    나는 가수다가 흘러간 옛노래들을 다시 유행시켰지요. 난 개인적으로 나는 가수다를 보진 않지만(TV를 별로 즐겨보지 않게 되어서요) 노래는 어떤게 히트쳤다고 인터넷으로 가끔 흘려들어요. 전 기타를 치는데 처음 기타를 배운 이유가 노래방가는 돈이 아까워서였어요. 결국 몇달간 손에 굳은살이 박혀가면서 연습한 결과 몇몇 곡을 칠수 있게 됐고, 지금은 여전히 서툴긴 하지만 독학으로 대부분 곡을 칠수는 있어요. 그렇게 집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으면, 스스로 도취되어서 어떤 필을 느끼는 순간이 있더라구요. 노래란게 참 희한한게, 말로 설명은 안돼는데 분명히 느끼잖아요. 그감정을. 노래속에 빠져 있을때 그 노래가 주는 감흥이 참 말로 설명이 안되지요. 전 성시경 팬이라 최근 신보를 오늘 택배로 받았어요. 지금 CD를 MP3파일로 변환하는 중인데 라디오에서 노래가 나올때도 일부러 안들었죠. 이제 스마트폰으로 옮겨놓고 감상에 들어갈 겁니다. 가사집을 미리 읽어봤는데 너무 기대가 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9.19 00:36 신고

      알렉스님은 정말 예술적 재능이 많은 어른이신 것 같아요.
      기타도 독학하고 노래도 잘 부르시고, 글도 잘 쓰시고 못하는게 뭘까요?^^
      저도 TV는 웬만해선 안봐요. 그런데 나는 가수다 프로그램에서, 가수들이 노래를 열심히 부르는 모습을 보고 관심을 가졌어요.
      좋은 노래가 없었다면 세상살기가 끔찍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성시경이란 가수 노래 저도 들어볼게요.^^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9.25 14:52

      혹시 라디오를 듣나요? 성시경 노래가 가을이라 많이 나오던데요. 가을하면 성시경의 거리에서란 노래가 생각나고 예전 연애하던 추억이 떠올라요.. 상우군도 곧 연애를 하게 되겠지만 참 어찌나 연애하는 사람마음을 그리도 잘 표현하는지 가사가 마음을 움직입니다. 성시경 노래는 1집부터 지금 7집까지 버릴 곡이 별로 없어요. 다 명반이에요.

  • 프로필사진
    민아2011.09.23 10:52

    안녕하세요~상우군
    우연히 방송을 보고 너무 일기들이 마음에 와닿고 예뻐서
    블로그들려서 보게되었어요~
    저두 예전에 시골에 갔다가 다들 어디로 놀러간다고 커다란 봉고에 여러명이 끼어앉아
    어디로 놀러간적이 있었는데 그때 생각이나서 웃음이 났어요 히히 재밌기도하고
    힘들기도?한 추억이였네요! 그러면 상우군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9.26 07:42 신고

      반갑습니다. 민아님,
      제 일기가 누군가에게 마음에 와닿을 수 있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저는 한번도 봉고차를 타본 적이 없어서 어떤 모양일까
      궁금하네요.
      끼어타는 차는 아마 여러 사람이 공감하는 추억이 아닐까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예전친구 김우석이2011.09.25 20:31

    상우야!
    일기좀 써줘!!!
    갑자기 네 생각이나서 써본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9.26 00:01 신고

      오랜만에 반갑다 우석아,
      앞으로도 글 많이 쓸 테니까 자주 댓글달고 연락해주라.

  • 프로필사진
    milk보이2011.09.29 19:34

    안녕하세요. 저는 6학년 입니다. 저는 글을 좀 못 쓰는데 형글을 보고 도움을 받을려고 해요. 어떻해 해야 글을 잘 써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10.06 07:30 신고

      Milk보이님, 저도 우유를 마신지가 꽤 오래됐네요.^^
      댓글이 늦어 정말 죄송합니다.
      글은 꼭 잘 써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글은 손으로 하는 말이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되지 않을까요?
      내 생각을 자연스럽게 말하듯이 옮겨 적는 연습을 많이 하는 게 도움이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