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축제가 뭐 이래?

2009. 4. 13. 08:52일기

<벚꽃 축제가 뭐 이래?>
2009.04.11 토요일

우리 가족은 아침 일찍, 지방에 있는 어떤 마을에서 열린다는 벚꽃 축제를 보러 갔다. 나는 난생처음 가보는 벚꽃 축제라서 마음이 퐁퐁 들떴다. 그런데 한적한 시골 길을 들어서니 이정표도, 벚꽃 축제를 알리는 현수막도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그래서 수시로 차를 세우고, 지나가는 아저씨, 할머니에게 벚꽃 축제 어디서 하냐고 물어보았다. 그러면 "그냥 길 따라 쭉 가면 나와유~" 하셨다. 나는 기분이 좋아서 우리를 따라오는 나무들과 넓은 밭에서 뛰어다니는 노루를 보고, 마구 마구 손을 흔들어주었다. 우리 차도 신이 나서 '부우우' 소리 내며 축제장을 향해 부드럽게 미끄러지듯이 달려갔다.

그런데 아빠가 갑자기 더럽고 작은 하천이 흐르는 곳 근처, 자갈밭에 차를 세우셨다. 나는 어리둥절해서 "아빠, 여기는 어디예요?" 하고 물었다. 아빠는 건너편을 가리키며 "어디기는 어디야, 벚꽃 축제장이지!" 하셨다. 순간 나는 실망했다. 쫙 펼쳐진 평평한 길 양옆으로, 솜사탕 같은 벚꽃송이가 뭉게뭉게 달린 나무들이, 하늘을 꽉 메운 길을 상상했는데, 여기는 주위가 그냥 썰렁한 벌판이었고, 실개천 위 언덕으로 듬성듬성 벚나무가 언뜻 보였다.

개천을 건너는 좁은 다리 입구에서, 경찰 아저씨들이 이곳이 벚꽃 축제하는 곳이라고 안내를 하였다. 다리를 건너니, 울퉁불퉁한 작은 공터가 나왔고 벚꽃 대신, 하얀 천막이 끝없이 이어져 있었다. 그것은 막걸리, 부침개, 국수 같은 음식을 파는 먹거리 장터였다. 그러나 천막 안으로 들어가지 않으면, 그늘이 없어서 뜨거운 햇볕에 머리가 달궈질 정도로 아팠다. 천막 뒤로 가려진 몇 그루 벚꽃은 아직 다 피지도 않았다. 그리고 벚꽃보다 장사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았다.

중앙 행사장에서는 작은 무대에서 꽹과리를 치고, 마이크를 잡은 사회자 아저씨의 목소리가 너무 시끄럽게 울렸다. 그리고 술 취한 할아버지 두 분이 나와서 뙤약볕 아래 춤을 추셨다. 나는 이 행사가 즐겁지 않고, 눈만 핑핑 어지럽게 돌았다. 금방이라도 '허어어억' 하며 쓰러질 것처럼 더웠고, 완전히 속은 느낌이 들었다. 나는 속으로 '이게 무슨 벚꽃 축제야?'하고 투덜거리며 그늘을 찾았다. 나는 너무나 더워서 눈앞에 신기루 같은 빨간 빛이 어른거리고, 자꾸만 더러운 실개천 속으로 뛰어들고 싶었다.

국악 공연을 보려고 꽉 찬 행사장 천막 안에, 빈의자가 눈에 띄었다. 나는 얼굴이 핫도그처럼 익어버려 헉헉대는 영우의 손을 끌고 가서, 잽싸게 영우를 그 자리에 앉혔다. 그런데 어떤 할아버지가 "야, 임마! 거긴 어른들이 앉아야지~!" 하고 소리를 질러서 다시 일어났다. 그러자 곧 아빠도  "안 되겠다. 시시하다, 그만 가자! 상우야!" 하셨다. 난 그 소리가 너무 반가웠다. 차에 타고 바람이 내 뺨을 시원하게 두드릴 때서야 정신이 들며 '벚꽃 축제는 무슨? 집앞에 벚꽃들이 훨씬 낫겠어!' 생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mgiggs.tistory.com BlogIcon 긱스2009.04.13 09:50

    한겨레신문에서 보고왔어요 ^^; 제가살고있는곳에서도 벚꽃축제를 개최했는데.. 미안한 마음이 드는군요. 멋진블로그 잘보고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3 21:20 신고

      안녕하세요? 긱스님,
      제 블로그에 와주셔서 감사하고요,
      지금 벚꽃이 풍성한 데가 많을텐데, 저희 가족이 색다르고 가까운 곳을 찾으려다보니까, 좀 이상한 곳에 갔던 것 같아요.^^
      그래도 봄날 벚꽃 짱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r314.tistory.com/ BlogIcon 미르2009.04.13 13:09

    한겨례 신문에서 보고 왔습니다. 상우님을 보니 제 어린시절이 생각나네요. 블로그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3 21:22 신고

      안녕하세요? 미르님,
      신문 보고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미르님도 어릴땐 저처럼 통통하셨나봐요.^^

  • 프로필사진
    지윤2009.04.13 17:15

    한겨례신문보고 왔어요ㅋㅋㅋㅋ
    고3인데.. 제 6학년때 모습이 떠오르네요.. 그때 참 열심히 일기썼는데ㅋㅋ 재밌기도 하고.. 중학교 올라오면서 뭐가 그리 바쁜지 안쓰게 되더라구요... 한번 안쓰니 계속 안쓰게 되고.. 결국 다시 쓰려니 감이 떨어졌다고 할까나??? 그래도 요즘은 가끔이나마 제 전자사전에 조금조금씩 쓰고 있어요ㅋㅋㅋ 상우군은 쉬지말고 계속 쓰시길 ㅋㅋㅋ
    표현이 참 좋네요......................... 그람 bye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3 21:28 신고

      안녕하세요? 지윤님,
      저도 요즘 일기를 자주 못쓰는 편인데 찔리는군요~
      말씀 듣고 힘내서 열심히 써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혜인2009.04.13 19:55

    한겨례신문에 나와서 보게 되었네요.정말 텔레비젼 잘 안 보시나봐요... 전 상우님하고 동갑이예요. 우리집이 한겨례신문 보거든요... 그래서 엄마가 보라 해서 보게 되었답니다. 전 경주에서 살아요... 경주에 많이 놀러와보세요.. 저희 경주는 벛꽃이 유명한데... 정말 많이펴서 예뻐요.그리고 술과 떡 잔치도 열려요... 인터뷰 했을때 많이 긴장하지 않았나요??? 그리고 사이트를 만들어서 한게 정말 잘했어요. 전 블로그가 산뜻 하긴 하지만 상우님 처럼 일기 말고 울집 이야기를 쓰지요. 나중에 소개할께요.그럼 안녕~~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3 21:40 신고

      반갑습니다, 혜인님,
      저도 불국사와 석굴암에 꼭 가보고 싶고, 경주빵도 먹어보고 싶었는데 말이죠.^^
      게다가 벚꽃까지 유명하다니, 정말 멋진 곳에 사시네요!
      인터뷰 할때는 기자 아줌마가 아주 편안하게 대화나누듯이 하셔서 재미있었답니다.
      혜인님도 재밌는 블로그 운영하시고, 담에 또 들러주세요!

  • 프로필사진
    지나가는이2009.04.13 19:58

    한겨레 신문 보고 궁금해서 찾아왔습니다. 아유, 글을 아주 야물딱지게 잘 쓰십니다. 상우군 같은 아들을 둔 상우 어머니가 부럽습니다^-^ 상우님 계속 건필하셔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3 21:47 신고

      야물딱지다니 처음 듣는 칭찬이라 쑥스럽네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주하나2009.04.13 20:16

    나는 2학년 이예요.

    오빠. 글 너무 재미있게 쓰네요.

    신문에 나와서 참 좋겠네요. 부러워요
    나도 오빠처럼 글을 잘쓰려고 노력해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3 21:52 신고

      안녕하세요? 주하나님,
      와주셔서 감사해요.
      잘쓰려고도 하지만, 글쓰는 걸 즐거워하면 더 재밌을거예요~

  • 프로필사진
    ☆남혜수★2009.04.14 20:19

    저도 윗분들 처럼 한겨레 신문에서 보고 왔는데요, 저도 전에 블로그 운영을 해 보고 싶었지만 시간관계상 하지 못하게 된 적이 있어 다시 하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아, 저는 그리고 올해 6학년입니다.
    앞으로도 자주 오겠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5 20:48 신고

      안녕하세요? 남혜수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많은 시간을 포기해야 했는데, 얻은 것도 많아서 뿌듯했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skagptjsemfs BlogIcon 썬이2009.04.14 20:23

    ㅎㅎ 한겨레에서 기사읽고 왔습니다.
    글 쓰는 능력이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앞으로 자주 방문하고 가겠습니다.
    ^^ 그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5 20:49 신고

      안녕하세요? 썬이님,
      찾아주시고 칭찬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문한규2009.04.14 22:41

    학교에서 추천해서 왔습니다. 저랑 나이는 비슷하면서 일기는 저보다 훨씬 잘 쓰시는 군요. 이점 배우고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5 20:51 신고

      학교요? 와, 영광이네요!
      문한규님도 재밌고 즐겁게 일기 쓰시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생수엄마2009.04.15 11:31

    한겨레 신문 스크랩 했다가 상우와 같은 또래 딸아이가 있어서 들려봤어여~시간이 나면 자주 들려서 천천히 더 둘러봐야겠네여.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5 20:52 신고

      생수엄마님, 감사합니다.
      천천히 둘러보시고 부족하거나 고칠 점이 있다면 한수 가르쳐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ㅇㅇㅇㄹㄴㄴ BlogIcon 와이프림♡2009.05.12 19:43

    아,저도 학교에서 추천해서 왓어요...ㅎㅎ
    선생님이..뭔 신문에서 봣더니 정말 좋다면서...(저희반이 일기를 잘안쓰거든요..ㅋㅋ) 아무튼 상우님때문에 잔소리만 듲고.. 좀만 못했어도~~.ㅎㅎ
    농담이구요 앞으로도 글많이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