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22 중간 고사

2007. 5. 22. 00:00일기

<중간 고사>
2007.05.22  화요일

오늘은 학교 가는 길이 왠지 학교 졸업하는 날 같았다. 왜냐하면 오늘이 중간 고사 시험을 보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내가 특히 긴장이 되었던 과목은 3교시 사회였다. 그 이유는 시험 기간 동안 다른 과목은 열심히 공부하였지만 사회는 시간이 없어서 공부를 못하였기 때문이다.

선생님께서 사회 시험지를 나누어 주실 때 나는 심장이 얼어 붙는 것 같았다. 우리 반 전체는 앞사람이 뒷사람에게 시험지를 넘기느라 "스으윽 칙칙, 스으윽 칙칙." 하는 소리로 가득 찼는데 한 밤중의 귀뚜라미 울음 소리 같았다.

시험지를 받아 들고 1번 문제를 풀어 보았는데 생각보다 쉬웠고, 무사히 넘어 가는 것 같아 기분이 짜릿했다. 뭐랄까? 준비도 되지 않았는데 운 좋게 한칸 한칸 통과하는 기분이었다. 그러나 사회 시험 시간 내내 보이지 않는 불안감에 시달려야 했다.

이제서야 선생님이 한 달 전부터 미리 시험 공고를 하신 이유를 알겠다. 준비를 철저히 하여 이런 불안감에 시달리지 말라는 뜻이었다. 그런데 나는 고작 3일을 준비하고 시험을 봤으니 그럴수 밖에! 그리고 앞으로는 준비를 잘하여 미래에도 대비 해야지.

중간 고사

 관련 일기
  • 프로필사진
    치킨2007.09.19 09:44

    요즘은 초등학생도 중간고사 같은 걸 보나봐요.
    내가 10년전에 초등학교 3학년이었을 때는 시험을 보긴 봤지만
    중간고사나 기말고사 같은거 안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