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스퀘어의 저녁

2010. 10. 29. 09:38일기

<올레스퀘어의 저녁>
2010.10.27 수요일

나는 엄마와 함께 오후 5시 20분쯤, 광화문에 있는 올레스퀘어 건물 1층에 도착했다. 로비 왼쪽으로는 커피 냄새가 살짝 살짝 진동하는 카페테리아가 있었고, 오른쪽에는 새로 나온 핸드폰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는 장소가 마련되어 있었다.

위이이잉~! 갑자기 핸드폰 진동이 바지 왼쪽 주머니에서 요란하게 마구 울렸다. 나는 요즘 유행하는 스마트폰 중, 아이폰 4를 재미있게 눌러보다 말고 전화를 받았다. 전화기에서는 "상우군?"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그런데 전화기에서만 소리가 나는 게 아니라, 바로 주위에서도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

나는 "네, 상우입니다!" 대답하며 주위를 두리번두리번거렸다. 전화기에서는 "상우군, 저 지금 도착했는데, 어디 있어요?" 하고 물어보는 소리가 들렸다. 나는 "아, 저 지금 스마트폰 해보는 곳에 있는데..." 하며 말꼬리를 흐렸다. 고개를 뒤로 돌리는 순간, 한 사람이 '아, 찾았다!' 하는 표정으로 전화를 끊고 나에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그 사람은 김현 사회복지사님으로, 나를 이번 올레스퀘어 TEDx광화문 강연에 초청해주신 분이다.

TEDx 광화문이란 사회복지사들이 여는 모임인데, 타 분야에서 바라보는 사회복지에 대한 관점을 주제로 연사들을 초청해 강연할 계획이다. 나는 이 강연 무대에 강연자로 선다. 복지사님은 "상우군! 반가워요!" 하며 밝게 인사를 하셨다. 복지사님은 먼저 노트북 칸으로 가서, TEDx 행사에 관하여 포스터와 정보를 보여주시고, 무대 감독님을 만나, 나와 엄마에게 내가 강연을 하게 될 무대를 안내하셨다.

무대는 내가 생각했던 것처럼 넓지 않았다. 나는 건너편에 세종문화회관이 있어 그것처럼 무대가 어마어마할까 봐 겁을 먹었는데, 살짝 안도가 되었다. 하지만, 무대 위에 직접 올라가 보니 정말 넓어 보였다! 객석에서 보면 무대가 작아 보이는데, 무대에서 보면 관객석이 그렇게 커 보일 수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관객석에 관객이 가득 차서 차가운 눈초리로 나를 보는 것만 같았다. 그리고 무대 앞에는 신기하게 가운데에 출입문이 있고, 무대 왼쪽, 오른쪽으로 좌석이 계단처럼 펼쳐져 있었다.

나는 얼빠진 얼굴로 객석을 둘러보고 있었는데, 무대 감독님께서 강연을 할 때에 정면을 보고 하면 안 되고, 좌우를 고개를 흔들 듯하면서 강연을 해야 한다고 친절하게 설명하여 주셨다. 나와 엄마는 밖으로 나와 의자에 앉아 무대 감독님과 복지사님이 시켜주신 카푸치노와 핫쵸코를 대접받았다. 엄마는 "어휴, 얘가 그럴 자격이 있는 건가 모르겠네요~!" 하셨고, 복지사님은 "블로그를 보니까 잘할 것 같아요~!"하시면서 이야기를 주고받았는데, 나는 쑥스러워 핫쵸코만 꼴짝 꼴짝 마셨다.

복지사님은 첫째로 강연을 할 때 시간의 순서를 정하는 것과 둘째로는 내가 강연할 내용을 메일로 보내주는 것을 의논했다. 나는 복지사님의 말을 귀담아들으면서도, 그때까지 어떻게 그 큰 무대에서 강연할지 바짝 얼어 있었다. 하지만, 강연이 모두 끝난 뒤 소셜 파티를 한다는 말을 듣고는 눈이 번쩍 뜨였다. 지하에 있는 맛있는 해물 뷔페를 먹으면서, 사회복지사 분들과 친목을 다지며 이야기를 한다니, 나는 내가 어른이 된 줄로 착각했다.

그 장면이 꼭 영화 속의 그림처럼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이었다. 내가 어른이 되어, 사회복지사 분들과 우리나라의 참된 사회복지를 화이팅하며 맥주를 건배하는 모습이! 나는 마지막으로 복지사님과 인사를 나눈 뒤, 한 번 더 올레스퀘어의 무대를 바라보았다. 세상에는 오늘 만난 복지사님처럼, 자신이 가진 재능과 열정을 좋은 일에 쓰는 어른들이 많다는 생각에 희망이 느껴졌다. 그리고는 마음속으로 다짐을 해보았다. '저 무대 위에서 객석을 쳐다보며, 관객들의 마음에 보석처럼 박힐 연설을 준비해 보아야지!'

올레스퀘어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올레스퀘어
도움말 Daum 지도
  • 프로필사진
    슈정킴2010.10.29 13:58

    차가운 눈초리 노노.
    상우마음에 품은 곧고 고운 세상이야기를
    따뜻한 마음과 사랑스런 눈초리, 활짝 열린 귀를 가지고
    들어볼래요. 무척 기대됩니다.
    권상우님. 좋은 강연 부탁드립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11.02 22:54 신고

      슈정킴님, 댓글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강연 준비가 생각보다 어려워서 애를 먹었지요.
      따뜻한 마음으로 응원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그날 꼭 최선을 다해볼게요!^^

  • 프로필사진
    2010.11.01 12:2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11.02 23:00 신고

      감사합니다, 연설할 때 떨까 봐 걱정이 돼요.
      그렇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sh96cw.tistory.com BlogIcon 요키멍아빠2010.11.05 15:48

    와우 TEDx광화문의 티스토리를 통해 찾아찾아 와봤어여
    너무 긴장하지 마시구여 ㅎㅎㅎ
    내일 상우군의 연설 들을 생각하니 설레이네여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11.05 22:42 신고

      요키멍아빠님, 반갑습니다!
      제 연설을 들으실 계획인가 보네요.
      괜히 쑥스럽습니다~ 실수해도 너그럽게 봐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80hyun BlogIcon 김현2010.11.05 16:30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또 인사드려요~ 드뎌 상우 군의 블로그에 제 이름이 등장~!!
    이제 내일이네요. 저도 그 어떤 연사보다 상우 군의 이야기가 기대가 됩니다. 우리 내일 잘 해봐요~
    (아! 그리고 소셜파티 장소는 공동모금회로 변경된 거 아시죠? 맛있는 해물부페를 먹게 되지 못해 저도 아쉽고, 미안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11.05 23:09 신고

      안녕하세요? 김현님,
      너무나 멋진 행사를 위해 수고 많이 하셨고, 저를 초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연설을 하여 물방울만큼한 도움이라도 되야할 텐데 좀 긴장되요.
      그래도 제 인생의 큰 경험이니, 감사한 마음으로 후회없는 시간 만들고 싶어요.
      아, 그리고 해물부페 안먹어도 괜찮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yats.tistory.com/ BlogIcon 예금주오창열2010.11.07 13:03

    어라 김현 선생님 다녀가셨네요 ㅋㅋ
    상우학생은 부지런하네요-
    후기를 바로 올리셨네요. ^^
    트랙백 걸고 가요~
    또 좋은 기회에 만나서 이야기하면 좋겠네요.
    즐거운 하루 되시긔. :)

  • 프로필사진
    reen2011.02.10 01:37

    저희 TEDxHangang 2월 12일 이대에서 강연을 준비했습니다.
    www.tedxhangang.com 에 들어가셔서 읽어보시고 참가 신청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