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겨우 도착한 학교

2010.10.21 09:00일기

<겨우겨우 도착한 학교>
2010.10.20 수요일

오늘은 중간고사 날이고, 내게 매우 중요한 날이다. 나는 지난번 시험에서 자신감이 지나쳐, 덤벙대다가 두 문제씩이나 답을 건너뛰었었다. 어이없는 실수에 눈물까지 흘렸던 나는 이날을 기다려왔다.

그런데 어제 시험 마무리 준비를 슬슬 잘 해나가다, 수학 3단원에서 브레이크가 걸려, 새벽 1시를 넘겨 공부하다가 잠이 들었다. 여러분에게는 어떨지 몰라도, 아직 초등학생이고 6시에 일어나 학교에 가야 하는 나에게는 정말로 늦은 시각이었다.

나는 온몸이 두들겨 맞은 것처럼 피곤했지만, 6시에 일어나서 밥을 먹고 6시 40분쯤 집을 나섰다. 나는 종로 3가 역에서 무사히 동두천행 1호선 열차를 탔다. 스르르~ 안심하면서 '조금만 눈 좀 붙이는 거야, 조금만~' 생각하며 어느새 잠이 들었다. 그러다가 어! 번갯불에 덴 듯이 퍼뜩 깨어났다.

휴~ 아직 세 정거장 밖에 이동하지 않아서 도착하려면 한참 멀었다. 꼭 몸이 잠을 자지 말라고 신호를 보내는 듯하였지만, 나는 다시 머리를 지하철 벽에 기대고 눈을 감았다. 꼭 몸이 아주 천천히 깊은 물 속으로 가라앉는 느낌이 왔다. 나는 그리고 곧바로 눈을 떴다. 꼭 시간을 뛰어넘은 것 같았다. 분명히 눈만 깜빡했는데, 어느새 지하에서 나와 안개가 많이 쌓인 덕정역에 다다르고 있었던 것이다!

덕정역은 내가 내려야 할 양주역에서, 두 정거장을 넘어선 거리에 있다, 나는 빨리 핸드폰을 꺼내 시간을 보았다. 8시 22분! 아직 시험 시간에 늦은 시각은 아니었지만, 버스를 타고 가는 시간이 대략 30분이나 소요된다. 시험은 9시! 나는 조급해졌다. 덜컥 겁이 났다. 덕정역에서 부리나케 내려서 파다다닥~ 달려가, 반대 방향으로 가는 열차를 기다렸다. 하나님도 내 조급한 마음을 아시는지, 바로 반대 방향으로 가는 열차를 보내주셨다.

나는 그 열차에 몸을 싣고, 손톱을 잘근잘근 깨물면서 '열차야, 빨리 달려라~ 제발 빨리~!' 외쳤다. 내 마음은 이미 학교에 도착하고 있는데, 열차가 빨리 가질 않으니 속이 답답해서 터질 것만 같았다. 양주역에 도착하니까, 그때 마침 학교로 가는 마을버스가 조금씩 움직이려 하고 있었다. 나는 깜박거리는 신호등을 향해 '여기서 저 버스를 타지 못하면 빵점이다!'라는 생각과 동시에 다리를 쫙쫙 펼치며 돌진했다.

버스가 부르르릉~ 출발하려고 하다가, 버스 문이 닫히는 찰나 정신없이 달려오는 나를 발견하고, 운전기사 아저씨께서 다시 문을 열어주셨다. 나는 버스 안으로 빨려 들어가듯이 승차했다. 추운 날씨에도 나는 버스 좌석에서 폭포처럼 땀을 뻘뻘 흘리고 있었다. 꼭 화살이 비처럼 쏟아져 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따라 평소에는 눈에 하나도 들어오지 않던 빨간 신호등이 왜 이렇게 많이 보일까?

빨간불 하나가 우리 앞을 가로막을 때마다, 나는 으으으윽~ 경련을 일으키며 쓰러질 것 같았다. 드디어 학교 정류장 앞! 버스에서 튀어 나가듯이 뛰어내려, 학교까지 부리나케 캥거루처럼 겅중겅중 뛰었다. 아직 시험은 시작되지 않았고 내가 들어가는 순간, 딱 종이 울렸다. 아직 아이들은 소란스러웠고, 선생님은 준비하느라 바쁘셨다. 난 만원 지하철에서 자리 하나 나면, 벌떼같이 몰려드는 사람들처럼 쏜살같이 자리에 앉았다. 빨리빨리 필기도구를 꺼내 시험준비를 맞추고, 드디어 국어 시험지를 놓치지 않게 꽉 받아들었다.

겨우겨우 도착한

  • 프로필사진
    나그네2010.10.21 15:21

    아무리 급해도 신호등 건널땐 차가 오는지 살펴보고 다니세요.
    지나던 아줌마예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10.24 13:18 신고

      나그네님,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주의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인디아나2010.10.21 16:00

    학교 가는 길이, 마치 인디아나 존스의 모험 같이 긴장감 넘쳐요! :-)

    제 생각에도, 차 조심 조금만 더 신경 써 주시면 좋겠어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uwazaza.com BlogIcon 뿌와쨔쨔2010.10.22 05:55

    먼 거리에 있는 학교를 다니려니 고생이 많겠어요. 저는 고등학교 때 까지 항상 집에서 걸어서 15분 거리에 있는 학교만 다녔는데도 항상 1분만 더 자고 나갔으면 하고 게으름을 피웠었는데, 초등학생임에도 아침 6시부터 일어나 학교를 준비해야하는, 그리고 교통지옥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는 상우형님이 무척 대견스러우면서도 걱정이 많이 되네요. 시험 잘 보셨기를 바래요!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10.24 13:36 신고

      뿌와쨔쨔님, 정말 오랜만에 여유롭게 보내는 일요일입니다.
      뿌와쨔쨔님은 어른이라 일요일도 바쁜 건 아닌가 싶어요.^^;
      저도 지하철타고 등교하기 전까지는, 늦잠을 자서 학교에 지각을 자주 했어요.
      그런데 지하철을 타고나니 학교에 더 일찍가게 되었답니다.
      역시 습관이 중요한가봐요.
      시험은 무난하게 잘 봤습니다!

  • 프로필사진
    seob2010.10.24 14:43

    스릴이 넘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