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의 비극

2010. 4. 2. 07:50일기

<천안함의 비극>
2010.04.01 목요일

사고가 일어난 지도 벌써 6일이 지났다. 6일 전 금요일, 그때 나는 깨어 있었고, 사고 상황을 뉴스를 보고 실시간으로 전해들었다.

내가 배에 갇힌 군인이 된 듯한 심정으로 애타게 기도했으며, 이것이 영화에 나오는 비극적인 사건이 아니라, 사실이라는 것을 믿기 어려웠다. 그리고 백령도 천안함 사건을 대하면서 많은 의문이 생긴다.

아직도 실종자 가족들을 비롯해 모든 사람이 슬퍼하고 맘졸이고 생존자의 구원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데, 46명이나 되는 젊은 생명은 아직도 차가운 바닷속에 갇혀 있다. 솔직히 나는 이번 사태에 대한 해군의 조치와 태도가, 너무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

해군의 고속정이 사고 현장에 20분 만에 도착했는데, 장비 부족과 접근 불가로 전혀 구조를 하지 못하였다고 한다. 결국, 어선과 해양 경찰이 40분 뒤에야 58명을 구하고, 지금까지 나머지는 구조를 못 하고 있다고 한다. 열심히 한다고 하지만 해군의 태도는, 꼭 함장을 비롯한 높은 사람들을 구했으니 이제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처럼 보인다.

여러 사람의 말을 들었을 때, 천안함 같은 큰 배가 두 동강 났을 때에 불이 나지 않은 것을 보면, 그것은 어떤 경로든 침수 때문인 사고이지 폭발 사고는 아니지 않았을까? 그리고 배가 처음부터 갈라진 게 아니라, 한쪽으로 쏠리면서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부러지듯이 되었을 텐데, 신기한 것은 배꼬리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이 실종되었고, 뱃머리에 있던 함장을 비롯한 높은 사람들은 살아남았다.

침수가 되어 배가 완전히 반으로 갈라지는 데에는 시간이 걸렸을 텐데, 도대체 함장은 무슨 명령을 하였기에, 그 많은 사람이 함미에서 빠져나오지 못했을까? 만약 현명한 함장이라면 배가 위험하니 지금 당장 하던 일을 멈추고, 배의 안전한 부분으로 이동하라고 명령하는 것이 바른 판단이 아니었을까?

도대체 어떤 명령을 내렸기에, 침수된 함미에서 빨리 빠져나오지 못한 것일까? 혹시 상황이 급박한데도 배를 지키라고 명령하였다면, 그것은 그냥 죽기를 기다리라고 명령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그러면서 자신과 높은 사람들은 살아서 빠져나온 것을 보라! 그런데도 정부와 언론은 조기에 대응이 잘되어서 상황이 더 커지지 않았다고 한다.

실종자 가족들의 마음은 어떠할까? 자신의 자식이 온몸 멀쩡한데, 급박한 상황에서 잘못된 대응으로 살 수 있던 목숨이 죽었다고 생각해보라. 어떤 부모가 가만히 있겠는가? 우리나라는 이런 해상에서 침몰할 때의 대비책이 거의 마련돼 있지 않은 것 같다. 오죽하면 해군이 어선과 해양 경찰의 도움을 받아가면서 구조 작업을 했겠는가! 만약 이런 문제들이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그때는 제2의, 제3의 천안함 사건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걸 왜 모르는가?

천안함의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2010.04.02 08:25

    포스팅 내용이 너무 충격적이라서 조심스레 한말씀 드립니다.
    저 역시 예상일뿐이지만요.
    충격 당시 함장은 충격으로 인해 함장실에 갖혔습니다. 먼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각부분에 상황을 보고하라고 명령했겠지요. 그리고 후미 하부에서 급격한 침수가 일어나는 중이라고 보고를 받았다면 당연히 침수를 막으라고 명령 할 것입니다. 그 이후에 침수가 걷잡을 수 없으며 배가 두동강 나서 퇴함 명령을 내릴 때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없으리라 생각되고 무엇보다 통신기기마비로 지휘계통도 무너졌으리라 생각합니다. 함장이 이기적이거나 멍청해서라고 생각하는 것은 해군을 두번 죽이는 일이겠지요.
    또한 군 당국의 태도가 간부를 살렸으니 사병은 몰라라한다고 보기는 더 어렵습니다. 간부라고 해봐야 겨우 영관과 위관 부사관일뿐이라 높다고 말하기도 애매하고 또한 간부는 직업군인이기에 사고사시 그 부담이 사병에 비해 덜합니다. 오히려 사병이 죽으면 그 유족과 전쟁을 벌여야하는데 군이 그리 대응할 리가 있겠습니까. 처음부터 (지금은 확실히) 실종 장병들의 죽음을 받아들이고 있었겠지요. 근데 혹시나 하는 작은 희망과 여론때문에 무리하게 구조하다 생사람마저 죽였으니 군 지휘부도 미칠 노릇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구조 장비가 부족한 것은 우리나라가 전시국가이고 전투장비도 부족한 마당에 전시에 사용할 가능성이 낮은 구조장비를 구비하기 어렵기때문이겠지요. 국가의 비극이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4.03 16:18 신고

      안녕하세요? 호연님,
      긴 댓글 감사드려요!
      아직까지 실종자들을 찾지못해 너무나 안타깝고 가슴이 아팠어요.
      그런데 만일 실제 전투가 일어났을때, 아군의 격침이나 침몰을 대비한 구조장비가 부족하다면, 살릴 수 있는 병사들이 더 많이 희생되겠네요.
      제 생각엔 구조장비도 전투장비의 일부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고, 구조장비가 부족한 상황에서의 훈련이라, 더 충격적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2010.04.05 07:59

      그래서 전쟁이 끔찍한 것이랍니다. 군인은 개개인의 소중한 생명이 아니라 전력 ( 스타크래프트로 치면 고작 저글링 )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구조 중에 공격을 받게되면 구조하는 사람과 구조 받는 사람이 다 죽는 것이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 보호할 병력을 보낸다면 그 병력이 원래 지키던 자리로 적 병력이 공격해와서 본진이 털리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지요. 이것이 우리 분단국가의 현실이고 전쟁의 비참함입니다. 평화로운 세상이되도록 같이 노력해요.

  • 프로필사진
    seob2010.04.02 18:38

    저 역시 의문가는 게 있어요.
    어디가 안전하다는 것을 어떻게 정확히 알고 있었을까요?
    철갑선은 부력에 의해 뜬다고 알고있는데
    넓이로 보면 뒷부분이 더 안전하지 않을까요? 그런데 뒤부분이 가라앉고

  • 프로필사진
    『범준』5학년2010.04.02 22:04

    정말 마음이 아프네요. 너무 마음이 아프지만 혹시 모를 생명때문에 매일 뉴스를 본답니다. 요즘은 천안함때문에 공부가 안됩니다. 저도 해군에게 화가 납니다. 해경에게는 고맙습니다. 저의 가족은 아니지만 귀한 생명을 구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해군에게 의심도 됩니다. 왜 계속 말을 바꾸는지와 동영상의 많은 부분을 비공개 했기때문인다. 제발 선미안에 사람이 살아있고 꼭 구조되길 바랍니다. ㅠ_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4.03 16:25 신고

      가슴이 아프고, 실종자들의 목숨이 억울합니다.
      가족들은 또 어떨까요?
      범준님도 마음이 아프시군요.
      저도 꼭 구조되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ekdls2010.04.02 22:24

    전 뉴스는 많이 보지 못했지만, 상우님의 일기를 보니 대충 짐작은 가네요...
    좋지는 않은 얘기지만, 시간이 이렇게 많이 흘렀는데 사람들이 아직 살아 있을 것
    같진않아요.ㅠ.ㅠ
    하지만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는 가족들을 위해서라도 꼭 사람들을 구해서
    살아있는 모습을 보길 바랍니다.
    해양경찰들 께서 열심히 일해주시면 좋겠어요-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iofhwoe@naver.com BlogIcon 한근맘2010.04.04 08:05

    그러네요...이젠 조금 천안함 사건이 인터넷에서 가라앉은 것도 같지만....

  • 프로필사진
    2010.04.19 11:5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김개똥2010.04.19 11:55

    인상깊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