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판결처럼 우울한 날씨

2009.11.01 09:17일기

<헌법재판소 판결처럼 우울한 날씨>
2009.10 31 토요일

점심을 먹고 축농증 치료를 받으러 상가 병원으로 가는 길이었다. 어제까지 아파트 단지마다 붉고 노란 나뭇잎이 땅바닥에 가득 뒹굴었고, 나뭇가지에도 빨간색 등불을 켜놓은 것처럼 예뻤는데, 오늘은 다르다.

오전부터 내리던 비가, 그동안 가을을 지켰던 풍성한 나뭇잎을 한 잎도 남기지 않고 모두 떨어내버렸다. 그래서 나뭇가지들은 바짝 말라서 쪼글쪼글해진 할머니 손처럼, 또는 X레이에 찍은 해골의 손뼈처럼 가늘가늘 앙상하다. 내가 조금만 건드려도 톡 부러질 것 같다.

우리 마음을 따뜻하게 밝혀주었던, 가을의 빨간 축제가 매일 열리던 길목은 이제 끝났다. 내가 걷는 길은, 차가운 비가 투툴투툴 내리는 추억 속의 쓸쓸한 길이 돼버리고 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우산 속에서 햇빛을 못 받아 어깨를 움츠린 모습이 불안해 보인다. 날씨와 사람의 기분에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하는데, 오늘따라 머리가 어질 하고 나 혼자 남은 기분이 든다.

문득 나는 엊그제 보도된 헌법재판소의 미디어법에 대한 판결이, 지금 이 날씨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다. 헌법재판소에서는 미디어법 투표 과정에서 위법하였지만, 법안은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걸 어떻게 이해해야 하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최고의 기관으로 알고 있던 헌법재판소가, 왜 이런 억지로 쥐어짠 듯한 이상한 판결을 내린 것일까? 만약 나에게 외국인 친구가 있어서 이 사실을 물어본다면 정말 망신스럽고 창피하게 느껴질 것 같다.

왠지 앞뒤가 안 맞는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있기 전엔, 용산 참사 가족들에 대한 중형선고 뉴스를 보았다. 검은 상복을 입은 가족들은 아직 정부의 사과도 받지 못하고, 상도 치르지 못한 채 억울해하며 눈물을 쏟았다. 내가 보기에 용산 참사 가족들은 더 잃을 것이 없을 정도로 끔찍한 슬픔을 겪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법은 힘없는 사람들의 권리를 지켜주는 게 아니라. 오히려 힘없는 사람들 까불지 마! 하고 으름장을 놓은 것 같다. 나도 덩달아 강압적인 판결을 받은 아이처럼 맥이 풀린다.

답답하다. 마치 눈앞에 정답이 있는데도 눈 딱 감고 이건 정답이 아니야! 하고 우기는 것 같다. 그리고 지금 날씨는 헌법재판소에 씌워진 날씨 같다. 헌법재판소가 답답한 구름에 갇혀서 햇빛을 보지 못하는 것 아닐까? 오늘 이 거리는 온통 빛을 빼앗아버리고, 추위만을 재촉하는 비가 내려서 나는 힘이 빠지고 우울하다. 어두운 구름 속에 내리는 이 비는, 나의 자유를 가두는 감옥 같아서 싫다. 그래도 나는 그려본다. 구름을 뚫고 나가면 어딘가에 밝게 빛나고 있을 태양이 분명히 있을 거야! 자꾸만 저 구름 너머 어딘가를 한없이 바라본다!

헌법재판소 판결처럼 우울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eedaring.textcube.com BlogIcon 키다링2009.11.01 12:33

    헤헤 뭔가 정말 어려운 말씀들을 써놓으셨네요! 아무래도 이런건 참 여러모로 안타깝다고밖에는 말할 도리가 없는 일인게 아닌가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01 21:48 신고

      안녕하세요? 키다링님,
      제 마음이 안좋았던만큼 글도 어려웠나보네요.
      제가 아직 어려서 잘은 모르지만 적어도 법이라는 건, 강한자보다는 약한자를 보호하고, 소수의 뜻보다는 다수의 의견을 존중해야하는 거 아닌가요?
      그런데 미디어법 판결이나, 용산 참사 피해 판결이나 이를 철저히 무시한 판결같아서 어이없고 기분이 안좋았어요.
      구름속에 가려진 어두운 날씨처럼요.

  • 프로필사진
    2009.11.01 15:3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01 21:55 신고

      맞습니다!
      어린이라도 한나라의 국민이므로 알 건 제대로 알아야죠.
      저렇게 얼렁뚱땅 넘어가는 어른들의 모습을 보면 절대로 저렇게 크면 안되겠다는 생각뿐이랍니다.
      힘내세요!

  • 프로필사진
    seob2009.11.01 16:18

    ?? 무슨말씀인지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01 22:04 신고

      최근에 헌법재판소에서 내린 미디어 관련법에 대한 판결을 보고, 씁쓸했던 마음을 나타낸 일기글이예요.
      헌법재판소에서 미디어법 투표과정이 잘못되었지만, 그래도 인정한다는 판결을 내렸어요.
      그렇다면 그것은 반장선거를 할 때, 투표과정은 잘못되었지만 반장으로 해준다, 또는 시험볼때 잘못된 방법으로 시험봤지만, 합격한 걸로 해준다! 뭐 이런 것과 같은 맥락 아닐까요?

    • 프로필사진
      seob2009.11.02 17:12

      아 이제 알겠어요. 내용을 간추리니 쉽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istory.revi.blog BlogIcon reviwiki2009.11.02 08:30 신고

    이거네 딱
    사람을 죽인건 인정되지만 무죄이다
    커닝은 인정되지만 성적은 유효.

  • 프로필사진
    밝은아이2009.11.08 17:42

    병원에서 축농증 치료를 받는다니 마음이 아파서 씁니다.
    축농증은 어지간한 양방 치료로는 잘 치료가 안 되거든요...
    계속 재발하거나 잘못하면 약물중독이 돼서 약 먹으면 견디기 힘든 상황이 계속 되기도 하지요..

    어머니에게 말씀드려서 영지버섯을 구해다가 마른 대추와 함께 끓여서 물대신 마시세요.
    국산 유기농 영지버섯이 200g 한봉지에 2만원 채 안 하는데 한참 먹을 수 있어요.
    비염이나 축농증 같은 코의 문제에도 아주 좋고 면역력을 키우는데도 도움이 됩니다.
    코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에게 어지간한 약보다 훨씬 효과가 좋고요.
    시도해 보기에 별로 부담스럽지 않으니 꼭 해 보시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09 07:49 신고

      밝은아이님, 감사합니다.
      그렇지않아도 축농증 때문에 고생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좋은 방법을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당장 실천에 옮기렵니다!

    • 프로필사진
      민간요법연구가2009.11.10 05:57

      '영지버섯 + 마른 대추 + 물'의 조합은 체내 수분 보충에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경험하기에는 '무즙 + 감초 + 물'의 조합도 상당히 좋았습니다. 치료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검증된 자료를 접해보지는 못했지만, 몸의 수분 소실을 막아 주는 효과는 충분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감초와 무즙을 물에 섞어 끓여서 물대신 마셔 보시면 탈수를 막을 수 있을 것 같고, 축농증 치료에도 도움이 될 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밝은어른2009.11.10 09:19

      어라, 조금 이상하네요...

      저는 동네 병원에서 축농증 치료 받고 좋아졌는데요...

    • 프로필사진
      보호자2009.11.10 12:41

      특정 치료 방법의 효과가 있고 없음을 알아 보기 위해 좋은 방법이 있어서 소개드립니다.


      근거 중심 의학과 한의학
      http://drshawn.egloos.com/3580083

      가짜 의료정보를 가리는 방법
      http://www.koreahealthlog.com/678

      구당 김남수옹의 침뜸, 사기인지 검증할 방법 있다
      http://ko.usmlelibrary.com/entry/kim-nam-soo


      '쌍화차'나 '녹차' 등이 수분 보충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탈수 교정은 호흡기 질환 전반에 걸쳐 도움이 되는 치료인 것 같습니다만, 각각의 치료 효과를 '믿기' 위해서는 검증 과정이 필요할 것 같아요.

      덮어 놓고 효과가 없다고 '믿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고 (나중에 근거가 밝혀지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일화를 바탕으로 효과가 있다고 '믿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10 18:41 신고

      민간요법연구가님, 밝은어른님, 보호자님!
      모두 제 건강을 걱정해주시고 도움되는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도 앞으로 건강해지려고 더욱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