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갈매기

2008. 3. 10. 08:09일기

<바다와 갈매기>
2008.03.08 토요일

우리 가족은 새우젓을 사려고 소래포구에 갔다가 오이도에 들렀다. 오이도 전망대에 올라갈 때는 다리가 후둘후둘거렸다. 간신히 꼭대기에 올라가 전망대로 통하는 문을 열자마자, 엄청나게 거센 바람이 카앙하고 밀려와 머리가 벗겨지는 줄 알았다.

나는 두 팔로 몸을 부둥켜안고 으들들 떨며 앞으로 나아갔다. 전망대 난간에 서서 상가 쪽을 보았을 땐 그저 그랬다. 그런데 반대편으로 돌아가니, 바다가 내려다보였다.

바다는 새파랗고 드넓고 오후의 햇살을 받아 반짝거렸고, 내 마음처럼 출렁거렸다. 바다 건너 저편에는 신기루처럼 우리가 사는 도시가 보였고, 그 가운데에는 사파이어처럼 푸른 바다가 넘실넘실하였다.

순간 나는 저 바닷물로 뛰어들어 녹아버려서 내가 바다가 되고 싶은 마음이 솟구쳤다. 이상하게 바다를 보면서 꼭 내가 사람이 아니라, 돌고래인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바다 앞에서 나는 그동안 맺힌 것이 팍 뚫리듯이 시원했다.

다시 아래로 내려와 1층 매점에서 새우깡을 사서 부두로 달려갔다. 부두 맨 끝 난간에서는 사람들이 달라붙어 갈매기들에게 새우깡을 던져주고 있었다. 우리도 그 속에 끼어들어 새우깡을 던졌다.

나는 특히 갈매기가 날아드는 타이밍을 맞추어, 갈매기가 공중에서 날개를 퍼덕이며 입을 벌리고 정지해 있을 때, 입 안에 쏙 넣어주었다. 어떤 갈매기는 얌체같이 옆에서 날아와 슉슉 새우깡을 채어갔다. 머리가 좋은 갈매기들은, 사람들이 새우깡을 잘 못 맞추는 걸 알고, 힘들여 날지 않고 부두 아래서 앉아 쉬며 떨어지는 새우깡을 쉽게 받아먹었다.

나는 갈매기들이 두 날개를 활짝 펴고 푸른 바다를 차고 올라, 더 먼 하늘로 날아오르기를 바라며 새우깡 던지기를 그만두고, 온 부둣가를 두 팔 벌려 펄쩍펄쩍 뛰어다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fitness.tistory.com BlogIcon 카카오2008.03.10 09:12

    와.. 사진같지가 않아요 >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11 15:56 신고

      아, 그렇죠? 그런데 실제로 보면 하늘이 파래서 그런지, 오히려 하얀 갈매기가 사진같이 보이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rainn.co.kr BlogIcon BrainN2008.03.10 13:36

    참 깔끔한 일기입니다. 초등학교 4학년이라고는 믿기지 않습니다.(그런 말 많이 듣지요?^^).

    가끔 우리 어머니 모시고 소래포구를 다녀오기는 합니다. 옛날 분이시라 직접 당신이 각종 젓갈류를 보시고 사서야 하므로 물 때를 맞추어 가곤 하네요.

    맑은 날이어서 인지 하늘도 무척 파랗고 좋으네요. 갈매기 날개짓도 선명하고.. 참좋은 느낌이었겠어요..그런 감동을 주신 부모님께 감사하셔야겠네요..^^

    그리고 저희 BrainN에서도 상우님의 멋진 일기를 감상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좋은 서비스로 거듭날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11 16:00 신고

      사실 저도 그날 집에서 책만 읽으려고 빈둥거리다가 거의 끌려가다시피 해서 갔는데요, 안 갔더라면 후회할 만큼, 사무치게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애요.
      언제나 재미있는 정보와 유익한 지식을 주시는 BrainN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3.10 16:55

    즐거운 주말 여행이었겠네요.^^
    갈매기 사진을 보니까 리처드 바크의 '갈매기의 꿈'이란 책이 생각나네요.
    어쩌면 상우님은 이미 읽었을지도 모르구요..^^
    상우님은 아마도 주인공 갈매기처럼 높이 높이 비상하는 꿈을 가졌을거라 생각되요.

    지난 토요일은 아들과 함께 난타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햇살이 따사롭고 푸른 하늘이 정동의 높은 하늘을 장식하고 있어서
    모처럼 봄을 만끽하고 왔답니다~

    공연도 무척 재미있었구요. 신나는 놀이마당을 다녀온듯하네요.
    아이와 함께 하는 짧은 여행이나 영화나 미술, 연극관람은..
    부모님들도 신나는 일이랍니다.

    부모님께서 어디 가자고 하시면 꼭! 따라가보세요.^^
    신나는 한주 되시길!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11 16:23 신고

      안녕하세요? 승객1님, 제가 월요일부터 학교에서 치르는 학력 진단 평가에 숙제에, 조금 바빴답니다.

      '갈매기의 꿈'이란 책을 아직 읽지는 않았지만, 제목만 들어도 가슴이 울렁거리네요. 빨리 도서관으로 가서 찾아봐야 되겠어요.^^

      아들과 난타 구경을 하셨다니, 신나셨겠어요. 아드님도 웬지 공연에 푹 빠져들어 재미있게 보셨을 것 같아요.
      승객1님도 이번 주 내내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