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2008. 3. 5. 13:19일기

<아침>
2008.03.04 화요일

4학년의 첫 아침이다. 나는 아주 당연한 일처럼, 다른 때보다도 훨씬 일찍 일어나, 아직 자고 있는 엄마를 깨워 밥 달라고 졸랐다. 엄마가 졸린 눈을 비비며 아침밥을 준비하시는 동안, 나는 졸음기를 이기지 못하고 소파에 앉아 꾸벅꾸벅 잤다 깼다를 반복하였다.

집을 나선 시간은 7시 30분, 날은 흐리고 우중충했다. 게다가 공원 입구는 시커먼 구름과 안개가 깔려있어, 아직 잠에서 깨어나지 않은 거대한 용이 엎드려 있는 것처럼 으스스한 느낌이 났다.

어제는 입었던 겨울 잠바가 무겁게 느껴질 정도로 땀을 많이 흘렸다. 그래서 오늘 얇은 잠바로 갈아입고 나왔더니, 이번엔 뼈가 으들들거릴 정도로 춥기만 했다. 나는 이게 학교 가는 길이 맞나? 의심이 들었다. 왜냐하면, 공원 길엔 학교 가는 아이가 나 말고는 아무도 없는 것이다.

그런데 갑자기 공원 여기저기서 안개를 뚫고 교복을 입고 가방을 멘. 학생들이 우르르 나타나서 입김을 호호 불며 떼를 지어 몰려가는 것이었다. 그들은 중학생, 고등학생인 형, 누나들이었다. 그들은 나를 보고 재미있다는 듯, 가방을 툭 치고 지나가며 깔깔 웃기도 하였다. 나는 더 키가 커 보이게 하려고 움츠렸던 어깨를 쫙 펴고 걸었다.

약수를 뜨러 빈 생수통을 끌고 가던 어떤 아저씨가 "어이구, 학교 가는구나. 착하기두 허지." 하며 웃어주셨다. 학교 앞에 도착할 무렵, 아직 아이들은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해가 보이지 않는 하늘에서, 갑자기 희끗희끗한 눈발이 줄줄이 사탕처럼 쏟아져 내렸다. 나는 학교 건물 3층에 있는 4학년 4반 교실을 올려다보며 '흠~ 오늘 내가 첫 발자국을 찍겠군!" 하고 후문 안으로 성큼성큼 들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3.05 15:19

    4학년의 첫날을 축하합니다. 4학년이 되면 아마도 조금씩 세상이 달라보일 것 같아요. 새로운 친구들과의 기분좋은 만남이 4학년 내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도할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05 22:05 신고

      정말 감사합니다. 승객1님! 제가 학교 생활에서 가장 바라는 것도 바로 친구들과 잘 사귀고 마음을 나누는 거예요. 승객1님의 말씀처럼 요번 4학년엔, 왠지 좋은 친구를 많이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이 생깁니다!^^

  • 프로필사진
    4학년2008.03.05 17:53

    대학교 4학년인가 했는데, 초등학교 4학년이시네요... ^^;
    저도, 새 학기 시작을 축하드립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3.05 22:06 신고

      와우~ 대학교 4학년이라니 제가 들어도 깜짝 놀랄 뻔 했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