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이 좋아!

2008.02.26 11:21일기

<캐논이 좋아!>
2008.02.25 월요일

내가 파헬벨의 캐논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작년 이맘 때쯤, 피아노 학원에서 연주회를 앞두고 어떤 형아가 연습하는 모습을 보고 나서였다. 나는 캐논이 너무 좋아 그 형아가 연습할 때면 장난치던 것도 멈추고 귀를 쫑긋 세워 듣곤 하였다.

캐논을 듣고 있으면 내 몸이 비누 거품을 타고 둥둥 가볍게 저 하늘로 멀리멀리 날아오르는 기분에 사로잡혀 행복해서 어쩔 줄을 몰랐다. 그리고 1년 뒤에 돌아올 연주회에는 꼭 내가 캐논을 칠 수 있기를 바랐었다.

연주회가 다시 다가왔고 선생님께 캐논을 지정곡으로 받았을 때, 난 이게 웬 하늘의 계시란 말인가 하며 흥분했다. 그런데 생각처럼 쉽지가 않았다. 아직 나에겐 어려운 곡이었는지, 치기가 너무 어려웠다. 박자를 맞추기도 어렵고 음을 정확하게 누르는 것도, 찾지 못하는 길처럼 까다롭기만 했다.

게다가 나는 손가락이 짧은 편이라 옥타브를 칠 때는 손가락을 찢어질 듯이 벌려도 한 옥타브를 다 채우지 못했다. 결국, 선생님께서도 너무 무리인 것 같으니 내게 맞는 조금 쉬운 곡으로 바꾸자고 하셨다. 그러나 나는 끝까지 캐논을 치겠다고 우기며 고집을 부렸다. 그리고는 연습 또 연습하였다.

지난 토요일 저녁, 청소년 수련관에서 연주회를 무사히 마치고 이렇게 일기를 쓰니, 캐논을 알게 된 날부터 직접 피아노로 연주하게 되기까지의 날들이 한 편의 비디오를 보는 것처럼 스쳐간다. 나는 백 년 전 파헬벨 아저씨가 캐논이란 곡을 만들었을 때, 과연 무슨 생각을 하며 만들었을까 궁금했다.

그런데 내가 쳐보니 조금 알 것도 같았다. 캐논은 결코 가벼운 곡이 아니다. 그 반대다. 나는 연주하면서, 작은 배를 타고 강을 따라 노를 젓는 인디언 소년을 떠올렸다. 그 소년은 흐르는 물살에 몸을 맡긴 채, 두려움과 설레임을 안고 이 강의 끝은 어디일까 상상하며 노를 젓는다.

가도 가도 보이지 않는 강물의 끝을 바라보며 바람도 만나고 햇빛도 만나고, 강가에 사는 많은 생물도 만난다. 그러는 사이 어느덧 물살은 빨라지고 배도 심하게 흔들거리며 소년은 폭포 앞까지 도달한다. 배가 폭포에 휩쓸려 떨어지려는 찰나에 소년은 간신히 나뭇가지 끝에 매달려 목숨을 건진다. 그리고 나무 꼭대기 위로 올라가 발밑에 펼쳐진 바다를 보게 된다. 한없이 넓고 따뜻하고, 은빛으로 반짝이는 바다를...!

 



캐논이 좋아!

  • 프로필사진
    한유정2008.02.26 21:44

    노력과 하나하나의 땀방울로 만들어진 아름다운 곡!
    상우의 노력이기에, 더욱 아름답습니다^^
    상우의 일기를 보면, 푸른색이 생각나요.
    푸르른 마음이 그대로 묻어나온 글은 파아란 바다처럼 마음을 편안하게 합니다.
    동영상의 노래를 듣다가 노래에 그대로 취해버렸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2.27 12:15 신고

      제가 파란색을 좋아하는 걸 아시는 듯, 너무나 멋진 칭찬의 말씀에 고맙고 또 부끄럽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jss.wo.tc BlogIcon eojss2008.02.27 12:16

    초등학교 때 매일 쳤던 피아노 이제는 브람스 파가니니 변주곡도 못치는 신세지만(손가락이 굳어서) 캐논은 악보 찾아서 오늘 해봐야 겠네요.....ㅋ.ㅋ

    평을 하자면 속도가 점점 빨라지는 연주입니다만... 끝에 부분이 안나왔네요....
    오른손으로 한마디에 16번 치는 부분.... 기대했었으나....

    캐논은 원래 파헬벨의 작품이지만 조지윈스턴이 C major로 편곡을 하면서 팝음악을 잘 알려져 있죠...
    아마 지금 치는 곡도 조지윈스턴 것인듯..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2.27 12:52 신고

      안녕하세요? eojss님, 잘 지내셨나요?

      아직 저는 체르니 100번의 반도 못나간 피아노 초보자예요. 제가 연주한 것은 원곡이 아니고 어린이 수준에 맞춘 변주곡이랍니다. 저도 언젠가 원곡을 멋있게 치고 싶어요. 그냥 캐논이라는 것에 만족하고 의미를 둔 셈이죠.^^

      eojss님도 피아노 연주를 잘 하시나봐요. 부럽습니다.^^

    • 프로필사진
      양다연2008.02.27 15:52

      안녕?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0ple.wo.tc BlogIcon 공상플러스2008.02.27 13:52

    저도 파헬벨의 캐논 너무 좋아효!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0ple.wo.tc BlogIcon 공상플러스2008.02.27 13:58

    역시나..

  • 프로필사진
    양다연2008.02.27 15:55

    위에 안녕?이라고 적은거 미안..
    그리구 나두 1998년 생이야!
    그냥 상우야~라고불러도되니???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jss.wo.tc BlogIcon eojss2008.02.27 17:47

      근데 왜 저한테 리플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2.27 20:49 신고

      안녕하세요? 양다연님, 블로그에서 반말을 하는 건 좀 그런데요. 잘 보시면 알겠지만 여기 오신 분들 중에는 저에 형, 누나, 이모 또는 아빠, 엄마만큼 나이가 많은 분들께서도 하나같이 존댓말로 대하십니다. 저는 그것이 블로그의 매력이고, 우리같은 어린이들이, 인터넷을 통해 어른들에게 배울 수 있는 좋은 점이라고 생각한답니다!

  • 프로필사진
    다연2008.02.28 11:56

    죄송합니다ㅠ.ㅠ
    다음부턴 존댓말을 쓸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2.28 14:18 신고

      아유, 죄송하긴요, 제가 우리 반 친구들에게도 블로그에서는 존댓말로 이야기하자고 했더니 웃기만 하던데, 이해해 주셔서 고맙기만 한걸요.^^

  • 프로필사진
    김소이2008.02.28 20:11

    안냐세요....
    저는 김소이라고 합니다. 제가 소년조선일보를 보고 찾았는데요 와~~`
    정말 멋진 곳이네요...
    글구 일기도 좋은 것 같아요.
    앞으로 자주 들릴께용...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2.28 22:45 신고

      안냐세요? 안녕하세요! 김소이님, 복덩이 김소희님과 이름이 비슷하세요.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