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9.19 고립된 학교

2007.09.19 00:00일기

<고립된 학교>
2007.09.19 수요일

1, 2교시에 청소년 수련관에서 내일 있을 학교 축제의 총연습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오는데, 구름이 잔뜩 낀 우중충한 하늘에서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마침 학교에 거의 다다른 우리 3학년 4반은 황급히 학교 안으로 피신하듯 뛰어들었다.

그런데 그때부터 오기 시작한 비가 급식 시간 끝나고 수업 시간이 끝나도 계속 소떼가 밀려오듯 퍼붓는 것이었다.

선생님께서 급식 시간부터 "우산을 안가져 온 사람은 집에 전화 하세요!" 하여서 공중 전화가 놓여있는 1층 후문과 별관 앞 복도는 전화하러 몰려 든 아이들로 넘쳐났다. 바깥에는 비가 "타다다닥!" 총을 쏘듯이 오고 있었다. 줄을 선 아이들은 다리를 떨기도 하고 비 오는 걸 보면서 "어떡하지? 어떡하지?" 하며 발을 동동 굴렀다. 내 차례가 되었을 때 우리 집 전화는 계속 "지지직 지지직" 소리만 내서 애를 태웠다.

결국 나처럼 전화 통화에 실패한 아이들을 모아 선생님께서 여기 저기 남은 우산을 거두어 나누어 주셨다. 그 때는 정말 선생님이 빗물에 고립된 감옥에서 우리를 건져준 구세주같이 느껴졌다.

청소년 수련관
청소년 수련관 입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