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2.11 이탈리아 피짜

2005. 12. 11. 00:00일기

<이탈리아 피짜>
2005.12.11 일요일

우리 가족은 외식을 하러 이탈리아 피자집으로 갔다.

나는 자리에 앉아 식당안을 둘러 보았다. 식당 중간에는 커다란 나무가 있었고 나무엔 크리스마스 장식이 주렁 주렁 매달려 있었다. 벽에는 지팡이가 박혀 있었고 국기가 걸려 있고 그 너머엔 피자 굽는 화덕이 보였다. 마치 겨울 철새 한마리가 크리스마스를 찾아서 창문으로 들어올 것 같은 따뜻한 분위기 였다.

드디어 기다리던 피자가 나왔다. 이탈리아 피자라서 그런지 보통 피자완 모든 것이 달랐다. 맛도 부드럽고 바삭 바삭하고 쫄깃했다.

나는 쉴새없이 흠냠냠냠 들고 먹었다. 영우는 불만이 있다는듯 먹는둥 마는둥 했다. 왜 그러느냐고 물어보니 뜨거워서 빨리 못먹고 형아가 너무 빨리 먹어서 불안해서라고 그랬다.

그래서 나는 영우를 안심 시키려고 늦게 먹는 시늉을 했다. 그랬더니 영우도 마음 놓고 잘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11.05 11:05

    ㅋㅋㅋ 맛있었겠다 나도 피자 좋아해요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11.18 00:01

    난 월요일 저녁으로 롯데리아 한우버거 무슨햄버거 라이스버거 세개를 먹고 닭다리 2개를 먹었어요. 그리고 저녁늦게 사이다 1.5리터하나 콜라 1.5리터 반병을 마셨죠. 물론 전 많이 먹는 편은 아니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