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님께 드린 선물

2014.06.14 22:08일기



<박원순 시장님께 드린 선물>

2014.06.14 토요일


몸살이 심하게 나 조퇴하고, 병원 가서 주사를 맞은 게 어제 일인데 당장 지금 그 몸을 이끌고 쌩쌩한 척, 박원순 시장님을 만나려니, 내 몸의 저 안쪽에 갇혀있는 내가 데굴데굴 구르며 발광을 하는데, 겉으로 나오는 웃음도 꼴이 말이 아니었다.


그러나 오늘은 시장님께, 내가 쓴 책을 선물로 드리려고 약속한 날! 재선된 지 얼마 안돼서 무지 바쁘실 텐데도 시간약속을 해주신 시장님과의 만남을 놓칠 순 없다. 나는 2년 전 중학교 2학년 때, 블로거 간담회를 통하여 시장님께 즉흥적으로 책을 선물 받은 적이 있었다.


그때 시장님의 집무실에는 도서관처럼 책이 많았기 때문에 어린 학생인 내게 책 한 권, 즉석에서 뽑아 선물하는 것쯤이야 어려운 일이 아니었을지 몰라도, 나는 신선한 충격을 받았었고 시장님의 서재를 내심 부러워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오늘 내가 시장님께, 내가 쓴 책 <상우일기>를 직접 선물하는 날이 오게 될 줄이야! 나는 시장님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동안 대기실에서 안경을 과감하게 벗어버렸다. 몸에 열이 있어서 안경을 쓰면 머리가 지끈거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곧 시장님 방에 들어가자, 내 몸 안에서 떼굴떼굴 구르던 짐승 같던 나도 얌전해졌다.


오랜만에 만난 시장님은 2년 전에 뵈었을 때보다 작아져 계셨다. 사실 시장님은 그대로일 테지만, 내가 2년 동안 키가 많이 컸고, 요 몇 주 동안 지방선거를 치르시느라 시장님의 얼굴에 약간 힘든 여파가 남아 보였다. 그러나 천만 시민을 거느린 책임감이 시장님의 작은 체구에서 느껴졌고 시장으로서의 위엄은 하나도 줄어들지 않으셨다. 시장님은 끔뻑 인사하는 나를 보고 잠깐 멈칫~ 놀라시더니 "상우, 키가 많이 컸구나~!" 하며 손을 잡아주셨다.


나는 기념으로 시장님과 사진을 찍고 회의하는 넓은 책상에, 나와 우리 가족이 시장님과 마주앉아 내 책을 놓아두고 이야기를 꽃피웠다. 시장님은 "야, 상우야, 고맙다. 잘 읽어볼게, 대단하다, 대단해~ 고등학교 1학년 때 책을 내다니~!"하시며 부모님께도 "안 먹어도 배부르시겠습니다!" 하고 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다. 시원한 차를 내주시며 마냥 벙글벙글 웃던 비서실 여직원분께서도 한마디 거드셨다. "거기 책 잘 만들어내는 출판사예요. 옛날에 창비에서 근무하시던 분이 운영하는 출판사랍니다."


"오, 그래, 그래서 이렇게 표지도 예쁘구나~" 시장님은 <상우일기>를 촤르르 펼쳤다가 책을 닫았다가 다시 넘겼다가 어루만졌다 하면서 책을 가만 놔두지 못하셨다. 그러다가 책 안쪽 첫머리에 내가 쓴 친필사인, '끝없이 구르시는 시장님께는 어떤 이끼도 들러붙을 수 없습니다.'라는 문구를 보고 못 본 척, 크크~ 웃음을 참으셨다. "세상에, 남들은 평생 책을 한 권도 못 내는 사람이 많은데 이렇게 어린 나이에..." 시장님의 들뜬 목소리에 함께 자리한 자문관님과 직원분도 활짝 웃으며, 머리를 끄덕끄덕 맞장구를 치셨다.


나는 가뜩이나 몸에 열이 있는데, 확확 더 열이 달아올라, 쑥스러워서 낮은 목소리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를 반복하는 목쉰 앵무새가 되어버렸다. 아빠가 "시장님, 칭찬은 그만하고 상우 책 나온 기념으로 덕담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하시니까 "에~ 그러니까 이게 계속 덕담이지 뭐예요? 그래, 글이 제일 중요한 것이죠! 신언서판! 상우는 벌써 키도 이렇게 나보다 훨씬 크지 않니? 건강하고! 그리고 글을 잘 쓰니 판단력도 좋을 것이고... 고 1때 벌써 작가의 길을... 상우야, 나중에 혹시라도 노벨 문학상을 받게 된다면, 나도 꼭 불러주렴! 거기 아는 사람 20명 정도 부를 수 있는 걸로 아는데, 나도 불러주면 좋겠다! 지팡이 짚고 갈게~!" 하셨다.


"혹시 나중에 정치하는 건 아니니?", "에, 정치에는 관심 없고요, 아무래도 글 쓰는 것을 좋아하니까 창작활동을 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자 시장님은 "그렇게 부정하지 말려무나, 시장이 뭐 별거니? 사람 일은 모르는 거야! 내가 어렸을 때, 시골 촌놈이 책 보따리 들고 완행열차 타고 고생하고 다니면서 공부할 때만 해도 서울 시장이 될 줄 꿈에나 생각을 했겠니?" 하고 말씀을 쏟아내시며, 특유의 구릿빛 피부에 진한 주름이 도드라지도록 허허실실~ 웃으셨다. 나는 서울 시장님이 아니라, 인자하고 경험 많은 시골 마을의 이장님을 만나고 있는 것 같았다. 그냥 이웃 마을 어린 학생이 책을 내니, 무조건 기특해서 신이 난 할아버지 같으시니 말이다.


내가 안경을 벗고 있어서 그런지 시장님의 둥글둥글한 얼굴에 구석구석 자리 잡은 주름살이, 꼭 푹푹 파인 데가 있는 산처럼 보였다. 이 주름 사이사이에 서울 시민의 삶을 책임지는 대표자의 책임이 녹아있다고 말한다면 과장된 것일까? 시장님은 권위적이지 않은 것이 사람의 마음을 편하게 하는 줄, 너무도 잘 알고 계시는 분 같다. 지금 서울에 필요한 시장님은 권위의식과 고집으로 꽉 막혀, 시민 위에 군림하고 지휘하는 시장님이 아니라, 직접 소통하고 같이 가자고 손을 내미는 시장님이 아닐까? 나는 마음이 놓였다. 적어도 시장님이라면 어린 <상우일기>를 순수한 마음으로 느끼실 것 같기 때문이다.






  • 프로필사진
    이회선2014.06.18 17:49

    상우학생 블로그 잘 보고 있어요
    어린 나이에 책도 내고 부럽네요
    상우학생처럼 건전하고 바른 마음을 가진 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기쁘답니다.
    이번에 상우학생 책을 구입하려구 하고 있고 한 번도 본 적이 없지만 늘 마음으로 격려하고 있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06.22 21:58 신고

      안녕하세요? 이회선님.
      관심과 격려 감사드립니다.
      근데 제가 건전하고 바른 마음을 가졌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 프로필사진
    김실땅2014.06.19 15:00

    에공... 아기를 낳고도 꼬박 한 달은 누워 있어야 하는데...

    열일곱 나이에 첫 책을 펴낸 상우필자님의 뭐라 표현할 수 없는 몸과 마음의 격랑을...

    할 수만 있다면 대신 앓아드리고 싶구만요^^

    앓을 만큼 낑낑 앓고~ㅎㅎ

    어디 한군데 나사가 빠진 사람처럼 앞으로도 우리 헐렁하게 살아볼까나~~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06.22 22:06 신고

      아이구 김실땅님, 제가 뭐 한게 있다구 출산 후유증에 비교하겠어요?^^;;
      이제 감기가 나아서 한결 괜찮아요.
      다 김실땅님 덕분이예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ueman88.egloos.com BlogIcon Blueman2014.06.21 01:07

    축하드립니다.
    벌써 작가의 길이라... 그것도 시장님께 직접드리는 모습과 안경벗고 찍은 사진을 보니 정말 멋져보입니다.
    20대 후반의 예비작가인 저는 언제쯤 상우군처럼 성공하는 날이 올까요?
    부럽기도 하고 분발해야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06.22 22:09 신고

      블루맨님, 감사합니다.
      아직 작가라고 하기에는~ 그냥 이쁘게 봐주시니까 그런거죠.
      블루맨님의 작가생활도 응원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태끼2014.06.23 01:01

    몇년 째 메일로 상우일기를 구독하던 독자예요^^
    열심히 읽은적도 있고 제목이랑 내용만 슥 보고 넘어간 부끄러운 날들도 있었는데 차곡차곡 쌓여서 어느새 초등학생이던 상우가 고등학생 작가님이 되고, 불성실한 구독자이던 누나는 대학생이 된지 2년째네요^^ 세월 참 빠르다 싶기도 하고 훌쩍 큰 상우가 대단해 보이기도 하고.. 앞으로도 더욱 멋지게 성장하길 기대할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06.27 22:20 신고

      태끼님, 감사해요.
      몇년째 구독해주셔서 감사하고, 태끼님처럼 보이지 않는 독자들의 응원에 힘입어 제가 책을 낼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endozinzza.wo.tc BlogIcon 박진형2014.07.01 17:20

    4년 만에 들어와보네요. 자주 들르지 못해 미안합니다. 어느새 이렇게 크셨네요.. 여전히 멋진 모습으로 생활하고 계신 상우블로거님 대단하십니다 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07.06 23:43 신고

      안녕하세요? 박진형님,
      박진형님도 저와 나이가 같으셨죠, 아마... 오랜만이네요.
      전 여전히 멋진 모습하고는 상관없이 살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히어로 빼기 ㅇ 친구2014.07.04 23:21

    우와! 상우님(?) 동생 친구인데, 걔가 ‘우리 형아 책 냈다’이래서 뻥인 줄 알았어요. 근데 검색해보니 유명하시네요! 전 소설가가 꿈인데도 여태 일기는 귀찮다고만 생각했는데 반성 좀 해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07.06 23:45 신고

      우와, 영우 친구라구요,
      영우 친구가 방문한건 처음인 것 같은데~ 환영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유리2014.10.27 17:40

    상우님~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초등학교때부터 관심있게 봤는데, 역시나 상우님은 앞으로 뭔가 하실분이라는게 느껴집니다! 초등학부모로써 상우님 가는길에 힘차게 응원할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11.02 00:30 신고

      김유리님, 댓글이 늦어져 죄송합니다.
      이렇게 기대 많이 해주시는데, 제가 공부를 너무 안하고 고민이 많아서 마음이 참 편치 않네요.
      일단 학교 생활을 잘하고 싶은 마음 굴뚝같고, 응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