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잉어 뽑기

2010.05.13 16:00일기

<왕잉어 뽑기>
2010.05.11 화요일

오늘은 1년에 한 두 번 열리는 야시장이, 4단지에서 열리는 날이다. 여러 가지 볼거리와 먹을거리들이 가득해서, 우리 반은 아침부터 야시장 이야기로 떠들썩했다.

친한 친구들은 자기들끼리 만날 시간을 정했다. 나와 석희도 7시에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었는데, 석희가 사정이 있어서 나오지 못하여, 영우와 엄마를 졸라 산책하러 나갔다.

4단지에 들어서니 색색의 천막이, 4단지 시작 부분에서 도로 끝 부분까지 이순신 장군의 일자진을 친 듯 휘황찬란하였다. 천막마다 여러 가지 노점상과 즉석 음식점이 나와서, 밝게 핀 등불 아래 오색으로 빛나는 물건들을 잔뜩 풀어놓았다. 책과 장난감, 아이스크림과 문어 빵, 떡볶이, 어묵, 통닭, 작은 바이킹, 술과 안주 가게, 금 매매 하는 곳, 그리고 한약재와 초밥 파는 곳까지 눈이 어지러웠다.

나는 그중에서도 꼭 하고 싶어 벼르던 것이 있다. 바로 <뽑기>이다. 오늘 오후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중에, 어떤 아이들 한 무리가 한 천막 앞에서 뭉쳐 있는 것을 보았다. 나는 왠지 궁금하여서 그 옆으로 슬쩍 끼어들었다. 간판에 '추억의 뽑기'라고 쓰여 있어서, 옛날에 이사 오기 전 동네에서 하던 뽑기가 가물가물 생각이 났다. 그런데 그 뽑기와는 많이 달랐다.

일단 번호가 1에서 100까지 적힌 번호판 위에, 상품의 이름이 적힌 나무도막을 번호 칸 안에 맘대로 놓는다. 그리고 제비뽑기를 하여서 나온 번호 위에 상품 이름이 겹쳐 있으면, 상품 모양의 설탕 과자를 준다. 옆에서 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아휴~ 찡그리며 주먹을 쥐는 아이, 와~ 얼굴에 생기가 도는 아이! 모든 뽑기 놀이가 다 그렇듯, 절망과 기쁨이 교차하는 재미있는 놀이인 것 같았다. 하지만, 막상 진짜로 한다고 생각하니 100%가 아니라 꽝도 있기 때문에, 만약 실패하면 천 원을 생으로 날리는 일이었다.

간판에는 '기쁨과 아쉬움을 드리는 뽑기'라는 말이 쓰여있었는데, 나는 그중에서도 '아쉬움'이라는 단어가 머리에 새겨져서 더 두려워졌다. 엄마는 이런 내 걱정을 아셨는지 "한 번 해보는 것도 경험이지!" 하고 내 어깨를 탁~ 치셨다. 나는 눈을 감고 될 대로 되라 하는 심정으로 제비를 뽑았다. 살짝 눈을 떠보니 56이라는 번호가 쓰여있었다. 나는 천천히 내 번호표를 바라보았다. 56번... 주인아저씨의 놀라는 소리와 함께 56번에는 왕잉어가 있었다!

순간 멍~해지는 기분이 들었다. 사실 제일 작은 선물 하나라도 걸리면 기도라도 드리려고 했는데, 전혀 뜻하지 않게 이 집에서 제일 큰 왕잉어 설탕 과자가 나온 것이다. 양팔을 써서 안아줘야 했던 왕잉어는, 먹기에 너무 아까워 장식용으로 써야겠다. 오늘 야시장에서 나와 영우가 자랑스럽게 들고 가던 왕잉어는 인기가 그만이었다. 왕잉어를 들고 가는 곳이면, "와와~!" 어김없이 감탄이 쏟아져나와, 꼭 세상을 다 얻은 기분이랄까? 별거 아니지만 남보다 우월한 사람이 된 것 같은 착각에 빠져, 야시장을 몇 번씩 돌아다녔다.

왕잉어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gs_pioneer BlogIcon 누리박2010.05.13 16:31

    이전에 초등학교 다닐때 왕잉어 말고도 독수리, 기와집등 엄청 큰 사탕들이 많았는데
    요즘에도 있다니 신기하네요.
    애들 좋아하는건 안변하나봐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5.15 21:34 신고

      안녕하세요? 누리박님!
      왕잉어가 옛날 뽑기였군요.
      저도 그런 걸 처음 봤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notherfoodie.tistory.com BlogIcon 푸디2010.05.13 19:13

    잉어 진짜 크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ligalsa.tistory.com BlogIcon 까브드맹2010.05.13 20:31

    부럽군요. +_+
    예전에 왕잉어와 함께 가장 인기가 높던 아이템이 남대문, 잉어 다음에는 청룡도였는데 요즘도 있는지 모르겠네요.
    가만 보면 설탕물 덩어리인데도 그 당시엔 왜 그리 갖고 싶었는지... 하긴 요즘도 갖고 싶긴 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5.15 21:40 신고

      까브드뱅님, 반갑습니다!
      그런데 남대문, 청룡까지 대단하군요!
      그런 뽑기는 흔하지 않은데, 1년에 한두번 있는 장날이라 특이하게 열렸나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uwazaza.com BlogIcon 뿌와쨔쨔2010.05.14 10:14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저는 한번도 못뽑아본 왕잉어네요! 상우님 글의 치밀한 묘사 덕에 순식간에 읽었어요. 저는 어린 시절에 까만색 노란색 콩알만한 과자 한줌에 만족했던 기억이^^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5.15 21:43 신고

      와, 뿌와쨔쨔님도 어린 시절에 뽑기를 하고 노셨네요!
      그때는 뽑기 놀이가 유행이었나봐요.
      갑자기 까만색 노란색 과자도 궁금해져요.^^

  • 프로필사진
    헤헤헤헤헿2010.05.15 13:53

    아 ,, 당신자이에 사시는 군요 전 4단지에 사는 어떤분인데
    큰 칼을 뽑아서 먹다가 너뮤 질렸어요 ^^ 그거 장식품으로 하는것이 올바른 것이에요
    아! 유통기한 지나기전에는 꼭 드셔야 돼요 ^^ 헤헤헤헤헤헤헤헿헿...
    (나는 당신과 같은 반이 됀적이 있다 !! 4학년떄 ㅋㅋ 넌 6학년이고 )헤헤헤헤헿헤헤헤헤헤헤헤헿헤헤헤헿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5.15 21:46 신고

      헤헤헤,
      4학년 때 같은 반이었고, 장날에 같이 있었다면 누굴까?

  • 프로필사진
    seob2010.05.16 12:32

    와 좋겠다.
    나도 한번 해보고싶다. ㅋ

  • 프로필사진
    한규리2010.05.24 11:51

    잉어가 리코터 보다... ㅎㄷㄷ
    그런데.. 녹진 않는가요???

  • 프로필사진
    후알유2010.05.24 11:52

    우리 운동회때에 한번 왔었는데 '배'모양 과자가 걸린줄 알고 날뛰었는데 꽝이였음
    ㅋㅋㅋ

  • 프로필사진
    류수미2010.05.24 12:08

    나도 잉어뽑아봤는데 어디로 행방불명되엇어요 힘들게 봅앗는데ㅠㅠ 엄마가 버렸는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nv456 BlogIcon 곽재원2010.05.24 12:09

    우와 왕잉어라니 정말 부럽다아~~~~~~
    나는 만날 작은것아니면 small여객선 아니면 꽝!!
    항상그랬는데 대박 축하해요 근데 그거 먹을 때 오래안걸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0.05.28 22:18 신고

      하하, 곽재원님, 고맙습니다.
      먹지 않고 장식용으로 쓰고 있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yddn BlogIcon 김용우2010.05.24 12:10

    참 기분이 좋겠네여 저도 1번 뽑았으면 부럽

  • 프로필사진
    모란꽃영원2010.05.24 12:10

    저는 뽑혀봤지만 조그만한 붕어 정도였어요~
    부럽네요 역시 운이 좋으신가봐요

  • 프로필사진
    백태백2010.07.06 06:12

    설탕과자 찾던중 들렀습니다.
    추억의 에날 과자 채집 중이거든요.
    근데 1년에 한두번이면 어케 찾나요?
    어디가면 그 분을 만날 수 있나요?

    귀찮겠지만 연락 주세요. 010-7577-8959 백운성
    또는 pe3431@ hanmail.net 으로 문자나 연락 방법좀 알케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런 베빌2010.07.06 20:07

    헤헤 제가 11단진데, 바자회를 해서 뽑기를 먹을 수 있게됐어요!
    ㅠㅠ 그동안 먹고싶어 죽을것 같았는뎀 ㅋㅋ
    오늘 2번 뽑을려구요 ㅋㅋ
    전 항상 조그만 붕어 ㅋㅋ
    근데 이것도 어딘가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