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두 공기

2009.11.26 09:00일기

<밥 두 공기>
2009.11.24 화요일

오늘은 늦잠을 자서 아침밥을 거른 채 학교에 갔다. 그래서 오전 내내 배가 고팠다. 어제저녁에 먹었던 아주 질고 맛없던 밥도 옛날처럼 아쉽고 그리워졌다.

배가 한번 고프기 시작하니  뱃속에서 고골고골 앓는 소리가 나면서 배가 밑으로 폭삭 꺼지는 것 같았다. 그래서 나는 수업을 들으면서도 때때로 혀를 힘없이 쏙 내밀고, 손으로 꽈르륵거리는 배를 계속 사알살 문지르며 달래주어야 했다.

급식 시간이 되자 나는 오징어 볶음을 밥에 비벼서 푸바바밥! 눈 깜짝할 사이에 먹어치웠다. 그러나 활활 타는 소각로에 휴지 한 조각 넣은 느낌이 들 뿐, 별로 배가 차지 않았다. 마음 같아서는 밥을 열 그릇이라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게다가 오늘은 수업 끝나고 1학년 6반 교실을 청소하는 날이었다. 책상 위에 의자를 하나하나 올릴 때마다 손목에 힘줄이 툭 끊어져 나가는 것처럼 후둘거렸고, 빗자루로 교실바닥을 쓰는 그 시간은, 영원히 벗어날 수 없는 미로를 헤매는 것 같았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나는 식탁으로 덤벼들었다. 오늘따라 식탁이 떡~하니 나를 반기는 것 같이 빛났다. "엄마! 밥 주세요!" 나는 손을 높이 들고 외쳤다. 그러나 엄마는 바쁘신지 "밥? 급식 안 먹었어?" 하며 시큰둥하게 말하셨다. 난 밥부터 축내는 것 같아 왠지 미안했지만, 이미 내 머릿속은 태양빛을 받은 거대한 밥그릇이 내 앞으로 날개를 달고 천천히 내려앉는 상상으로 꽉 차있었다.

드디어 엄마가 밥을 차리며 "힘들었지? 많이 먹어!" 하셨다. 그런데 어제저녁에 먹었던 끈적끈적하고 혀에 쩌업~ 달라붙던 진밥인 걸 알고 조금 실망했다. 하지만, 진밥이든 된밥이든 배고픈데 무슨 상관이야? 밥을 먹을 수 있는 것만도 고맙지! 하고 얼른 한숟갈 어웁~ 떠먹었다. 그런데 오늘따라 밥맛이 정말 환상이었다.

분명히 어제는 찐득찐득했었는데, 오늘은 딱 입에 잘 달라붙고 누른 밥알이 한알 한알 보석 같이 빛이 났다. 밥에다 김치를 얹어 먹으니 매콤 아삭아삭하면서도, 보슬보슬하고 따뜻하고 탱탱했다. 김치와 메추리알 장조림, 시금치 그리고 이름모를 맛있는 나물로 한 끼를 뚝딱 해치우니 자동차 엔진이 뛰듯이 점점 더 식욕이 올라갔다. 내 위는 괴물처럼 아직도 입을 쩌억 벌리고 더 채워달라고 꿈쩍 않고!

나는 밥솥으로 고개를 휙~ 돌려서 밥솥과 밥그릇을 도래도래 이어서 바라보고, 쭉 일어나서 의자를 뒤로 밀고 밥그릇을 두 손으로 꽉 잡고, 두듬두듬 밥솥 앞으로 걸어갔다. 끼익 밥솥을 여니 연기가 푸이유~ 나오고, 그 속에서 황금빛 밥알들이 어서 나를 먹어달라는 듯이 빛나고 있었다. 나는 주걱으로 크게 두 번 떠서 다시 한번 푸짐하게 먹었다. 그렇게 먹고 나니 아주 행복하고 만족스러웠다. 아! 이런 게 포만감이구나! 아무리 누른 밥이라도 내 생각에 따라서 밥맛이 달라지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뿌듯했다.

밥 두 공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aisan2 BlogIcon 표고아빠2009.11.26 10:37

    안녕하세요
    저두 오늘 밥한공기 이야기를 올렸거든요...
    이렇게 처음 뵈어도 왠지 잘 아는 사이같고 그렇네요 넘넘 글을 재밌고 이쁘게 잘 써주시네요
    일단 먼저 구독신청을 합니다.
    자주뵙고싶은 생각이 들어서요
    틈틈히 자주 놀러오고 싶네요
    또 뵐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27 16:13 신고

      안녕하세요? 표고아빠님,
      제가 오늘 학교에서 영어시험을 보느라고 이제서야 댓글을 보았네요.
      제 블로그에 찾아와주시고 구독신청까지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도 표고아빠님 이름이 구수하고 정답게 느껴져서 어떤 글을 쓰셨을까 궁금해집니다.
      얼른 트랙백 걸고 표고아빠님의 밥 한공기 이야기보러 갈게요!^^

  • 프로필사진
    seob2009.11.26 16:34

    맞아요 배고플 때는 밥맛이 꿀맛이에요. 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아저씨2009.11.26 16:56

    저도 갑자기 배가 고파지고, 입에 군침이 도는군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27 16:16 신고

      안녕하세요? 아저씨,
      아저씨도 맛있는 밥 많이 드시고 겨울을 든든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Jamie2009.11.26 20:07

    먹고 돌아서면 또 배고플 나이죠.
    글도 잘쓰시네요 ^^
    "시장이 반찬이다"라는 말은 그냥 생긴게 아닐테니까요 ^^

    그런데 내용에 "이름없는 나물"이라는 표현이 나오는데요.
    나물도 다 이름이 있답니다.
    그 이름의 이름이 모르는 경우는 "이름모를 나물"이라고 표기하는게 나을거 같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27 16:21 신고

      안녕하세요? Jamie님,
      그렇군요, 이름이 없다고 했으니 나물이 얼마나 섭섭했을까요?^^
      말씀대로 이름없는 나물을 이름모를 나물로 재깍 바로 잡았습니다.

  • 프로필사진
    somigi06042009.11.27 20:49

    우리같은 사람들은 정말 곱게 컸어요.
    진짜 배고픔을 모르니까요.난 아직 2틀 굶어본적이 없어요
    한~두끼만 걸러도 배가 고프다 못해 아픈데...가난한 친구들은 굶어죽고...음...
    세상에서 굶어죽는게 가장 힘들거예요.그죠?
    열심히 기부합시답!!!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1.28 13:46 신고

      그렇군요, 굶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것도 감사하죠.
      그러나 누구는 굶고, 누구는 안굶고 하는 세상이 되지 않도록 모든 사람들이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