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서 읽은 시

2009.03.11 08:34일기

<화장실에서 읽은 시>
2009.03.10 화요일

급식을 먹고 나서 나는 2층 화장실로 향했다. 우리 학교는 층마다 화장실벽에, 액자에 시를 써서 걸어놓았는데, 난 쉬는 시간에 화장실을 골고루 돌아다니며 시를 읽는 걸 즐겼다.

단 2층 화장실은 한 번도 안 가봐서 오늘은 특별히 들러본 것이다. 세면대 위쪽에 붉은 보리밭 그림을 바탕으로 아름다운 시가 쓰여있었다. 나는 그 액자에서 가장 가까운 소변기에서 쉬를 하며 시를 읽었다.

'여울에서 놀던 새끼 붕어, 다 커서 떠나고, 여울은 그때 그 또래 꼭 똑같네! 동네 아이들이 뛰어놀던 골목길, 아이들은 다 커서 떠나지만, 그 골목길은 그 또래 그대로이다!'

이 시를 읽고 나는 순간 멍해졌다. 뭔가 많은 느낌과 생각이 한꺼번에 밀려왔다. 마치 우리가 어릴 때는 엄마 아빠 품에 잘 놀다가, 크면 엄마 아빠 품을 떠나 뿔뿔이 흩어져 가버리고, 부모님은 언제나 그 자리에서 우리를 그리워하고 늙어가는 그런 모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내가 어른이 되면, 엄마 아빠를 신경 쓰고 사랑하는 마음을 잃지 말아야지 생각하면서도, 왠지 마음이 싸르르 울적해졌다. 내가 이제 5학년이 되니, 어린 시절에 겪었던 일들이 자꾸 떠오르면서 벌써 덩치가 고릴라만큼 커져 버린 나 자신이 안타까웠다. 만약 내가 더 커서 내가 놀던 자리에 돌아온다면, 그 길은 나를 알아볼까?

아마 그 골목길이 나를 알아보고 반가워하기 전에, 나는 커버린 내가 미안해서 움찔할 것 같다. 난 왜 이렇게 빨리 크는 걸까? 아직도 초등학교 입학할 때 엄마 손을 잡고, 기대에 넘쳐 깡충깡충 학교 가던 길이 눈앞에 생생한데...  5학년이 되니까 내 또래 아이들은 별로 변함이 없는 것처럼 굴지만, 나는 5학년이 아니라, 50살이 된 것처럼 많이 커버린 기분이다.

아무도 이상하게 여기지 않겠지만, 나는 앞으로 2년 뒤엔 다시는 초등학교에 다니지 않겠지... 내가 너무 생각을 오래 하느라, 화장실 안에 아이들이 다 빠져나가고 사막처럼 조용한 것도 몰랐다. 또 바지를 너무 오래 내리고 서 있어서 나는 어마나~ 하며 깜짝 놀랐다. 나는 얼마 남지 않은 5교시 수업 시간이, 어린 시절에 탈 수 있는 마지막 놀이 열차인 것처럼, 급하게 교실로 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9.03.12 15:12

    상우님 오랫만이에요.
    새학년을 멋지게 시작하는 모습이 참으로 보기 좋으네요.

    인간에게 가장 기쁘고도 슬픈일은
    시간을 돌릴 수 없는 것이랍니다.

    시간을 되돌릴 수 없기에 후회도 많이 하게 되지만
    그만큼 열심히 치열하게 살아갈 수 있는 용기가 생기는 것이랍니다.

    다시 돌아오질 않을 시간들이지만
    미래의 순간에 후회하지 않게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겠지요.

    이런 말이 있지요.

    아무도걷지 않은 눈길을 걸을 때는 아무렇게나 걷지 말아라.
    네 뒤에 오는 이들이 그 발걸음을 보고 따라올테니...

    상우님의 인생에 내딛는 순간 순간의 걸음이..
    다른 이들에게 멋진 이정표가 되기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3.13 17:02 신고

      와, 승객1님, 안녕하셨어요?
      저도 반갑습니다!
      지식통 논리통 시리즈를 읽었더니 지식이 많이 쌓여서 머리가 무거워진 것 같아요.^^
      형아도 중학교 생활을 멋지게 출발하셨겠죠?
      5학년 새생활에 적응하려고 저는 아주 열중하고 있답니다. 가끔 코피도 쏟아가면서요.^^
      지금까지 혼자만의 생각과 상상에 빠져 마음대로 걸었었는데, 제 뒤에 오는 사람들의 존재를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시인2009.03.12 15:30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혹시 화장실 액자에 걸려 있던 그 시의 작가가 누구인지, 제목이 무엇인지 알 수 있을까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