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하는 아기

2009.02.25 09:53일기

<욕하는 아기>
2009.02.22 일요일

일요일 저녁, 아빠 친구 가족을 만나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우리는 어른들이 이야기하는 틈을 타서 밥을 대충 먹고, 식당 안에 있는 놀이방 게임기 앞에서 기웃거렸다. 오락기 앞에는 아이들이 전부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서 신나게 타다다닥~ 버튼을 두드리고 있었다.

아쉬운 대로 구경이라도 하려고, 게임을 하는 아이 자리 뒤에 바짝 파고들어 앉았는데, 바로 옆에서 째지는 소리가 들렸다. "야 이, 병신아, 꺼져! 여기는 내 자리야!" 그 소리의 주인공은 아직 걸음걸이와 몸짓도 엉성한 아기였다. 한 3살쯤 되었을까?

우리 바로 옆자리에서 어떤 중학교 2학년 형아가 게임을 하고 있었는데, 조그만 아기가 비키라고 호통을 치는 것이다. 그것도 욕을 하면서! 중학교 형아는 아기를 보고 어이가 없어서, 입을 동굴처럼 떡 벌리고 눈도 부엉이처럼 동그래졌다. 그러나 형아는 곧 귀찮다는 듯이, 다시 고개를 돌려 게임에 열중했다.

아기는 형아에게서 오락기를 뺏으려고 계속 욕을 했다. 나는 보다 못해 아기를 달래는 말투로 "저기, 얘야~ 그런 말은 안 좋은 말이거든~ 어릴 때부터 그런 말을 쓰면," 하고 말을 마치기도 전에, "이 새끼야, 넌 빠져, 쨔샤!"하는 욕이 돌아왔다. 나는 내 눈을 믿을 수가 없었다. 그 아이는 분명히 아기였다! 볼도 빨갛고 눈도 반짝반짝 빛나는...

그 아기는 형아의 오락기를 뺏으려고 떼를 쓰다가, 실수로 오락기를 두드리는 형아의 팔에 부딪혀서 방바닥에 넘어져 자지러지게 울음을 터뜨렸다. 종업원 누나가 놀이방을 지나치다 그 아기를 보고 달래주었다. 아기는 누나 옆에서 우리를 보고 메롱 메롱 하다가, 누나가 가고 나니까 이번에는 두 주먹을 쥐고 한쪽 주먹을 하늘로 높이 쳐들면서 "슈퍼맨~ 야, 이 악당 새끼들아, 꺼져!" 하고 쩌렁쩌렁 소리를 질렀다.

그러다 아기는 아기의 엄마가 밥 먹자고 데리러 와서, 엄마의 품에 안겨 오락실 밖으로 나갔지만, 나는 한숨이 나왔다. 더 놀이방에 있고 싶은 생각이 사라졌다. 생긴 것도 제법 귀엽게 생긴 아기가 왜 그런 욕을 입에 달고 살까? 파파팟 총을 쏘고 치고받는 게임기 화면을 보다가 순간, 머릿속에 온갖 폭력 장면이 많은 텔레비전 만화 영화, 거친 말투의 개그 프로, 눈살이 찌푸려지는 험악한 분위기의 드라마, 이런 것들이 막 한꺼번에 떠올랐다.

만약 저 아기가 아침에 눈을 떠서 하루 종일 보고 듣는 것이 그런 것들이라면? 생각만 해도 섬찟하다. 난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까지 텔레비전을 본 적이 없었는데, 이제 엄마가 왜 텔레비전을 어릴 때 못 보게 하셨는지 이해가 될 것 같았다. 나는 식당을 나가면서 그 아기의 가족이 앉은 자리를 지나가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아기를 쳐다보고 잠깐 기도를 했다. '하느님, 부디 저 아기를 도와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oreasee.com BlogIcon koreasee2009.02.25 10:37

    공감하고 잘 읽었습니다.
    저도 저런 경우 몇번 목격했었죠. 특히 간혹 피시방 가면 아이들 욕하는거
    아주 가관입니다. 할말이 없어지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26 12:46 신고

      감사합니다, Koreasee님,
      욕하는 거 듣는 게 싫어서라도 피시방 가는게 꺼려지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2009.02.25 14:49

    서글픈 현실입니다.
    아이의 앞날이 걱정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26 12:53 신고

      안녕하세요? pennpenn님,
      만약 그 아기가 제 동생이었다면, 어떻게 해서라도 고쳐보려고 최선을 다했을 거예요!

  • 프로필사진
    잘못 아시는거2009.02.25 16:01

    애들이 보는 만화나 개그 프로, 게임 자체에서

    욕설이 나오진 않습니다

    집안의 어른들, 주위의 형, 누나, 친구들,

    혹은 게임 이용자의 채팅에서 배우는 정도겠죠...

    사람을 통해 전파되는거지 매체를 통해서는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26 12:59 신고

      저도 그 아이가, 주위 사람들이 쓰는 말에 영향을 받았을 거라고 짐작은 해요.
      하지만 텔레비전 드라마나 게임에서 볼 수 있는 공격적인 장면(남의 입장을 생각하지 않고 막 말하는 것, 남을 무시하는 태도, 막 싸우고 죽이는 것)들이 욕과 다를 게 뭐가 있나 싶어요!

  • 프로필사진
    이름은 비밀2009.02.25 17:25

    제대로된 조기교육이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윤정운2009.02.26 06:58

    저건 순 거짓말이여요.아무려면 흡사하게 그래도 애기처럼 했겟지요 글쓴이가 뭔가 혼동하고 기억 못한거겟지요 그리고 지헤있는 부모라면 7 살 가지 티브이를 못보게 할봐에는 그정도 자제력이 있다면 .좋은 프로 얼마든지 있는 데 보여주면 서 애들에게 자제력과 어린이다운 융통 성도가르켜 줫겟네요 그나름데로 .지 덕 술 도요 ,요즘애들 7살 까지 티브이 안보여주며 사는 부모 이세상에 있을 가요 ? 참으로 존경 스럽네요 그리고 꼭 티브이가 전부 다 나쁜 건 아님니다 애들에게 맞는 교육적인 것 도 얼마든지.있거든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26 13:01 신고

      거짓말로 일기를 쓸 만큼 한가하지 않습니다!
      텔레비전이 전부 다 나쁘다고 생각하지도 않고요.

  • 프로필사진
    절대로 미디어 때문이 아닙니다.2009.02.26 08:06

    이런 경우는 거의 100% 부모의 영향입니다.
    TV에서 병*새* 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저도 상담을 조금 해봐서 알지만, 청소년들 중에 부모를 증오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결국 윤리의식이라던지, 가치관이 부모를 좆아가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입니다.
    동영상을 찍어서 부모님께 보여주고, 부모의 대화기법 교육부터 새로 하지 않으면 아이의 미래는 불투명해 보입니다.
    그것도 부모가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일 때 가능하겠지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26 13:08 신고

      그렇군요, 그 아기의 말버릇과 거친 태도를 고칠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제시하신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꿈공장2009.02.26 16:04

    아이를 키우는 부모로써 상우군의 일기를 읽는동안 많이 부꾸럽네요...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했는데, 정말 얼굴이 화끈거리네요

    그아이의 부모는 아마 자기 아이는 절대 그럴리 없다고 생각할텐데...

    어른이 되어 아이를 키우는 부모가 되어보니, 참 조심해야할께 많아요

    특히 아이앞에선...그아인 아마도 미디어나 부모의 영향으로 그리됐을텐데

    그게 나쁜말인지 좋은말인지도 모르고 사용할텐데 참 아타깝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27 11:56 신고

      안녕하세요? 꿈공장님! 반갑습니다!
      저도 참 안타깝고 제가 어른이 되면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항상 생각할래요!
      오늘 날씨가 참 맑고 춥고 좋아요. 꿈공장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sundayygg BlogIcon ㅇㅅㅇ2015.03.04 18:11

      나쁜 말인지 아니까 그 상황에서 사용한 것 같습니다.
      아기나 부모나 대단하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5.03.16 00:38 신고

      정말 오래전 일기네요. 초등학교 5학년 때군요.

  • 프로필사진
    블리치 짱2009.03.10 10:45

    우왕 쿳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sychoi0918 BlogIcon 멍찌니2009.03.10 10:46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ㅠㅇㅇㄹㄹ BlogIcon 김수민2009.03.10 10:46

    너무 재미있지만 좀 걱정스러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김수민왕수학 BlogIcon 박찬호2009.03.10 11:00

    멋져요.
    저도 잘 썻으면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