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라는 선물 - 2008년을 보내며

2008. 12. 31. 16:24일기

<시간이라는 선물 - 2008년을 보내며>
2008.12.31 수요일

2008년이 몇 시간 안 남았다. 나는 두 손을 깍지껴서 머리 뒤에 베개 삼아 고이고, 몇 시간째 방바닥에 꼼짝않고 누워있다. 그러면 2008년에 있었던 일들이 오래된 영사기로 돌리는 영화처럼 천천히 차르르르~ 눈앞에 흘러간다.

어떤 장면에서는 나도 모르게 웃음보가 쿡 터지고, 어떤 장면에서는 얼굴이 찡그려지고, 어떤 장면에서는 '아!' 하고 탄성이 나온다. 2008년은 나에게 너무 많은 추억을 선물하였는데, 내가 해줄 수 있는 거라곤,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그냥 이렇게 옆에 있어주는 것밖에 없구나!

이제 다시는 못 볼, 내가 살아가는 시간 중에 어쩌면 가장 행복했던 해로 남을지도 모르는 2008년을 보내야 한다. 서서히 작동이 멈춰가는 배를 떠나, 새로 항해할 수 있는 배로 갈아타듯이 말이다. 나는 아무도 시간이 흐르는 것을 막을 순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평소에 공간에 대해서는 생각을 많이 하지만, 시간에 대해서는 별로 생각을 안 하는 것 같다. 만약, 우리가 사는 공간에 시간이 없어져 버린다면, 어떻게 될까? '즐겁게 춤을 추다가 그대로 멈춰라!'처럼 딱 되겠지. 나는 화장실에 앉아서 책을 읽다가 굳어버린 자세가 될 것이고, 영우는 까불다가 두 손을 펼치고 입을 크게 벌린 조각처럼 돼버리겠지! 세상에 모든 것이 멈춰버린다면 얼마나 재미없고 끔찍할까?

그래서 아쉽지만 우리는 시간이 흐르는 게 다행인지도 모른다. 시간이 있어야 움직일 수 있고, 뭘 열심히 해볼 수 있지 않겠는가? 그래서 나는 2008년을 미련없이 보낼 것이다. 한없이 감사한 마음으로...  2009년이 와도 시간은 흐를 것이고, 나는 계속 자랄 것이고, 세상에는 얼음을 뚫고 봄이 오는 것처럼 변화가 계속 일어날 것이고, 새로운 생명은 태어날 것이다!

그러니 내가 새해가 되어도 2008년을 못 잊고 헤매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리고 더 많이 시간이 흘러가다 어느 날 문득, 2008년 내 4학년 시절의 어떤 부분이 둥둥 떠오를 것이고, 나는 그것을 건져 올리며 잃어버린 보물을 되찾은 것처럼 반가워하겠지. 아! 불과 몇 시간 뒤면 2009년 배에 올라타, 2008년이라는 배가 가라앉는 모습을 아쉬운 마음으로 손을 흔들며 바라보게 되겠지. 나는 이 모든 게 벅차오르면서 역시 신이 우리에게 내려준 최고의 선물은 시간이구나! 하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12.31 17:20

    2008년은 많은 사람들이 참으로 힘든 한해였다고들 말을 합니다.
    하지만 그래서 어쩌면 더욱 소중한 한해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희망은 절망속에서 피어나는 꽃이라고 하지요.
    힘들고 어려운 것을 헤쳐 나갔을 때
    비로소 우리는 살아있다는 기쁨을 느낄 수 있으니까요.

    상우님에게,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다가올 2009년도
    우리의 삶에 소중한 시간들로 채워지길 빕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12.31 19:51 신고

      승객1님을 알게 된 2008년이 저에게는 무척 뜻깊고 감사했습니다.
      새해에는 승객1님의 생활과, 형아의 중학교 생활이 돛을 활짝 펼친 배처럼 힘차게 출발하시기를 바랄게요.
      그리고 새해에는 분명히 좋은 일이 많이 생길거예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oodstocksm.tistory.com BlogIcon 김수민2008.12.31 22:20

    그림을 출처 밝히고 퍼갈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2009.01.01 18:39

    안녕하세요? Zet님의 포스트에 소개되셔서 한 번 놀러왔답니다.
    뭐랄까... 같은 학생이라는 동질감이 느껴져서 와봤어요. 저는 15살 이제 중3이 된답니다^^

    이번 2009년행 배는 더욱 더 행복하고 편안한 배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2009년에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기를 빕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02 12:15 신고

      동질감을 느끼셨다니 저도 반가와요. 그래도 제가 중학생 형아한테서 그런말을 듣다니 조금 쑥스럽네요.
      데이먼 형님도 2009년 행복하고 편안한 새해 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2009.01.02 22:06

      >ㅁ<
      쑥스러우신가요? ㅎㅎ
      흠... 어쨋든 방학이시죠? 방학 잘 보내시구요. 방학이니 더욱 알찬 포스트들 기대할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05 11:57 신고

      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