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너무 먼 팽이 장난감

2009. 1. 13. 15:27일기

<내게 너무 먼 팽이 장난감>
2009.01.10 토요일

꿀꺽, 나는 침을 꿀꺽 삼키고 스텐드 불을 켠 뒤, 후들거리는 손으로 스르르 책상 서랍을 열었다. 구석에 껌같이 접어 숨겨놓은 비상금 만 원을 꺼내 책상 위에 올려놓고, 주섬주섬 옷을 입고 산책하는 척 집을 나섰다.

바깥공기는 건조해서 코끝이 말랐고, 조금 걸으니 얼음 조각이 온몸에 박히는 것처럼 차가왔다. 내가 아침 일찍 도망치듯 밖으로 나온 이유는, 오래전부터 꼭 갖고 싶었던 팽이를 사기 위해서다. 그것도 엄마, 아빠 자고 계신 틈을 타서 몰래!

그 장난감 팽이는 아이들이 흔히 가지고 노는 것인데, 난 그게 재미있어 보였고, 갖고 싶었다. 그런데 엄마, 아빠는 안된다고 하신다. 무슨 팽이가 7천 원 씩이나 하냐며, 도대체 정신이 있느냐고 펄쩍 뛰다시피 하셨다. 그리고 그런 걸 사는 애가 세상에 어딨느냐고! 난 이해할 수가 없었다. 예전부터 아빠, 엄마가 안된다고 하는 물건들이 친구 집에 가보면 다 있다.

시리즈 로봇, 컴퓨터 게임 Cd, 닌텐도, 장난감 스포츠카, 이런 것들이 잔뜩 진열된 친구들 방에서 나는 왜 저런 걸 못 가질까 슬프기까지 했었다. 친구들은 시험을 잘 볼 때마다, 부모님이 사주셨고, 작은 건 용돈으로도 산다고 했다. 나는 시험을 잘 본 댓가로 부모님께 장난감을 요구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러나 왜 내 용돈으로도 사고 싶은 것을 살 수가 없는 것일까? 부모님은 안된다고 하셨지만, 난 며칠 밤을 살까 말까 고민했고, 드디어 오늘 팽이를 사고야 말리라!

먼저 집에서 가까운 <딱따구리> 문방구에 가보았다. 하지만, 문은 차갑게 닫혀 있었고, 문에는 '10시에 개업'이라고 쓰여 있었다. 나는 주머니에서 핸드폰을 꺼내어 시간을 보았다. 아직 8시 25분이었다. 나는 바로 앞에 보이는 407동에 사는 경훈이에게 전화를 걸었다. "경훈아?", "상우야, 왜?", "딱따구리에서 팽이를 사려고 하는데 아직 문을 안 열었어, 거기서 팽이 파니?", "어떤 팽이?"

"저~ 탑 블레이드 팽이! 하지만, 착각은 하지마. 내가 가지고 놀려는 게 아니니까!", "에이~ 착각이 드는데! 괜찮아~! 그거 애들도 거의 다 가지고 놀아!", "헤헤, 알았어, 끊어!", "응!" 할 수 없이 학교 앞에 있는 <아침> 문방구까지 가보았지만, 문은 열지 않았다. 그 앞에서 왔다갔다하며 기다렸는데, 얼마나 추웠는지 귀가 선인장 가시로 찌르는 것처럼 따가웠고, 두 손이 피가 나려는 것처럼 빨개졌고, 허벅지는 뜯어지는 것 같고 발은 깨지는 것 같았다. 맙소사! 난 양말도 신지 않고 나왔다!

주인아줌마가 "여기서 기다렸니?" 하며 나타났을 때, 겨우 "네~." 하며 안으로 들어갔다. 내가 팽이를 찾자, 아줌마가 인기가 좋아서 다 팔리고 딱 하나 남았다며 보여주신 건, 만원이나 하는 더 비싼 팽이였다. 나는 순간 눈이 팽 도는 것처럼 아찔했고, 그거라도 살까 망설였지만, 도저히 살 수가 없었다. 힘없이 문방구 문을 나설 때, 그놈의 칼 같은 바람 소리가 카앙~ 하고 나를 비웃듯 음흉하게 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ityworks.tistory.com BlogIcon 쟌나비2009.01.13 17:09

    초딩치고는 글을 상당히 잘 쓰시네요.
    친구들이 있는 것들을 부러워하지 마세요. 그 부모가 자식을 위한다고 사주지만 사실 착각입니다. 아이를 망쳐놓습니다. 부러워할 필요가 없어요.
    요즘 경제도 많이 어렵습니다. 부모님 가슴에 못질하지 마세요.

    제가 초딩때 산 5,000원짜리 제도 5000 샤프가 생각나는군요. 어머니께서는 저를 거실에 앉혀놓고 우셨습니다. 정말 사고 싶었고 샀는데 결과는 그랬습니다. 그 제도 5000 샤프는 1년정도 쓰다가 고장이 나서 서랍속을 뒹굴다가 지금은 사라졌지만 제 가슴속에 어머니의 모습은 사라지지 않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4 12:03 신고

      음~ 잘 알겠습니다.
      왠지 가슴이 아프군요. 잘 새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쟌나비님!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9.01.13 21:40

    요즘에도 탑블레이드가 인기가 높군요.
    그래도 꾹참고 문방구를 나서다니 대단하네요.

    지금은 서글프겠지만 좀더 시간이 지나면
    오늘의 시간이 상우님에게는 좋은 추억으로 남을거에요.

    사람들이란 남들과 똑같은 것들을 다 하고 사는 것이
    꼭 행복한 것만은 아닐 수도 있어요.

    지금 내가 원하는 팽이를 갖지 못해도
    언젠가는 팽이보다 더 멋진 것이
    상우님께 다가설 때
    더 크게 기뻐할 수 있는 기회가 될테니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4 11:52 신고

      감사합니다. 승객1님!
      참고 문방구를 나선 것이 지금은 잘했다고 생각해요.
      아마 시간이 지나면 갖고 싶은 것이 또 생길 것이니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2009.01.13 22:36

    좋은 부모님을 두셨네요. 저희 부모님도 "시험 잘보면 뭐 사줄께~"이런 말씀 전혀 안하십니다. 공부는 정말 자기 잘되라고 하는거지 장난감 사려고 하는 것이 아니지요.
    상우님은 좋은 부모님을 두셨으니까 공부도 잘하실 듯 하네요. 정말공부할 의지가 확고해야 좋은 성적이 나오는거 같아요.

    탑블레이드... 아직도 그 만화 방영하나요? 옛날에 정말 즐겨봤는데... ㅎㅎ
    저는 청룡 팬이었어요. 카이인가? 그 중국아이... ㅎㅎ
    언제나 탑블레이드 팽이 사면 청룡 사고. ㅋㅋ
    아.. 지금은 어디로 사라졌는지 모르겠네요...
    탑블레이브 팽이로 재미있게 놀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4 12:02 신고

      네, 저도 장난감 받으려고 공부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탑블레이드는 제가 6,7살 때 인기있던 만화였죠.
      지금은 방영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팽이는 아직 파는 것 같더라구요.
      청룡은 한국아이 강민인가 그런 것 같은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2009.01.14 12:50

      아... 청룡이 강민의 드래곤였네요.
      카이가 드랜져. "가라! 드랜져~~~!!" ㅎ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5 16:09 신고

      헤헤, 맞아요~

  • 프로필사진
    꿈공장2009.01.14 11:57

    꾹 참고 나오다니 용기가 대단해요...

    아이들이 갖고싶어하는 맘은 이해가가기도해요..나도 어렸을때 그랬을테니

    하지만 참을수있는 용기에 박수를 보내요...

    우리아들도 상우님을 닮아으면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4 12:15 신고

      안녕하세요? 꿈공장님, 오랜만이예요!
      용기는요, 뭘~
      비싸다고 꼭 좋은 팽이는 아닐지도 모르죠.
      그냥 동생과 싸고 튼튼한 전통 팽이치며 놀기로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