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눈과 쌀죽

2009. 1. 17. 09:08일기

<흰눈과 쌀죽>
2009.01.16 금요일

오늘 아침 나는 눈을 보지 못하였다. 밤새 아파서 끙끙 앓다가, 아침내내 시체처럼 늘어져 잠을 자느라 온 아파트 마당에 하얗게 눈이 온 것도 몰랐다.

나는 눈밭에서 뛰어놀지도 못하고, 뽀드득뽀드득 소금처럼 쌓인 눈을 밟아보지도 못하고, 창문 밖을 슬프게 힘없이 바라보아야만 했다.

어젯밤 늦게 배가 고파 고구마를 쉬지 않고 압압압 먹다가, 심하게 체해서 마구 토하고, 밤새 부르르 설사 소리로 화장실 안을 채웠다.

제대로 몸을 가누지도 못하고, 눈을 붙이지도 못하고, 토를 많이 해서 몸 안에 수분이 다 뽑아져 나간 것처럼 가슴은 활활 타오르고, 머리는 나무 장작 쪼개듯이 아프고... 차라리 기절이라도 해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울었다.

사람에게 큰 병이든 작은 병이든 몸속에서 번지는 강도만 다를 뿐이지, 고통은 비슷하다고 읽은 적이 있다. 나는 인간이 한없이 나약한 존재라는 생각이 들었다. 식탐을 참지 못해 조금만 빨리 먹어도 이렇게 엄청난 탈이 나는데, 남의 것을 탐하려고 전쟁까지 일으키는 경우엔 어떤 결과를 불러올까?

몸이 아프면서 이상하게 며칠 전 텔레비전 뉴스에서 보았던 장면이, 악몽처럼 떠올라 밤새 나를 괴롭혔다. 지구 반대편 중동에서 일어난 전쟁으로, 불길에 휩싸인 마을과 어린 아이들이 참혹하게 죽은 모습이... 이것이 모든 생물의 제왕인 인간이 빚어낸 일인가?

만약 중동에도 오늘처럼 하얀 눈이 내려서, 어린이들이 솜털 같은 눈을 밟으며 좋아서 뛰놀고 있었다면, 그 앞에 대고 사정없이 폭탄을 쏘아 부을 수 있었을까? 잠에서 깨어난 나는 끙 무거운 머리를 창문에 기대고, 너무나 평화로운 바깥세상을 멍하니 바라보며 생각에 잠겼는데, 뒤에서 엄마가 "상우야, 이리 와서 죽 먹어라!" 하며 나를 부르셨다. 눈처럼 하얀 쌀죽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angsan.tistory.com BlogIcon 야이노마2009.01.17 09:45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식탐으로인해 저런 일이 일어났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래도 먹는 것이 남는것이겠죠 ^^ 주의해서 먹는다면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7 12:31 신고

      안녕하세요? 야이노마님,
      저도 앞으론 꼭, 맛있는 음식을 적당히 천천히 먹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9.01.18 01:38

    지난 금요일 흰눈이 소담스럽게 내린 날 형아는
    아침부터 학원친구들과 눈썰매장 간다고 부산했지요.

    간식거리를 사러가다가 눈이 수북히 쌓인
    길거리에 종이가 있는지 몰라서
    편의점에 들어가는 길에 그만 꽈당하고 넘어졌답니다.

    킥킥대고 웃는 형아를 흘겨봤지만..
    오랫만에 아침부터 눈내리는 전경은 참좋았네요.

    그 멋진 광경도 못보고 아팠다니..
    흰죽에 담긴 엄마의 정성이 그대로 느껴지네요.

    아마도 흰죽 먹고 이제는 다 나았겠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1.18 13:55 신고

      안녕하셨어요? 승객1님,
      나이 든 어른은 특별히 뼈를 조심해야 한다고 들었는데, 넘어져서 뼈가 다치신건 아니겠죠?
      저도 다 나아서 토요일엔 신나게 놀이터에서 신나게 눈싸움하고 놀았어요.^^
      저희 동네에도 눈썰매장이 있는데, 방학 끝나기 전에 꼭 가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