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마미아 - 어마, 세상에 그럴 수가!

2008. 9. 18. 20:48영화

<맘마미아 - 어마, 세상에 그럴 수가!>
2008.09.16 화요일

엄마가 영화를 보러 가지 않겠느냐고 하셔서, 무슨 영화요? 했더니 아바의 음악을 소재로 한 뮤지컬 영화 '맘마미아'라고 하셨다. 나는 아바라는 말에 무조건 보겠다고 하였다. 엄마가 아바 노래를 잘하시는데다, 아바 노래를 자주 들었고, 특히 어릴 때, 엄마가 아바 노래를 틀어놓고, 음악에 맞추어 나를 하늘 높이 들어 올려서 둥둥 물결을 태워주셨던 기억이 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목이 '맘마미아'라서 나는 텔레비전 만화 영화 '아따맘마' 같은 코믹한 내용인가 생각했다. '맘마미아'의 뜻은 'oh, my god!'와 같고, 우리말로 '어마, 세상에 그럴 수가!'하고 놀랄 때 쓰는 감탄사라고 한다. 내가 이 영화에 나오는 인물이었다면 맘마미아! 라고 외치는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었을 것 같다.

영화 속 주인공은 소피와 도나다. 도나는 엄마고 소피는 딸인데, 소피는 결혼식을 앞두고 있고, 아빠를 보고 싶어한다. 20년 동안 아빠 얼굴을 모르고 산 소피는, 엄마의 옛 일기장에서 아빠로 추측되는 남자를 찾아내어 결혼식에 와달라고 도나 모르게 편지를 쓴다. 그것도 샘, 해리, 빌, 세 명의 남자에게! 맘마미아!

소피의 아빠 후보들은 배를 타고 도착해 도나의 집 외양간에 묵으면서 도나에게 발각된다. 그때, 흐르는 음악이 '맘마미아'(mammamia)다. 나도 이때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까 바짝 긴장이 되면서 음악에 맞춰 무릎을 들썩거렸다. 그런데 도나도 옛날에 세 남자를 만났던 시기가 거의 비슷해서 누가 소피의 진짜 아빤지를 모른다는 것이다. 맘마미아!

그러다가 배 위에서 해리가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고, 젊은 시절 도나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빌과 샘도 함께 노래를 부르는데, 나는 이 노래가 정말 맘에 들었다. '우리의 지난 여름날'(our last summer)이라는 이 노래는 소피와 도나가 무지 혼란스러운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인간에게 추억이란 정말 아름답고 소중한 것이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식 전날, 도나가 소피를 안아주며 부르는 노래(slipping through my fingers)는 몹시 슬펐다. 엄마가 자식을 떠나보낼 때의 마음이 저런 것이구나, 처음 알 것 같았고, 내가 이다음에 결혼을 할 때는 엄마를 저렇게 슬프게 하지 않으리라 생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식을 앞두고 도나와 샘이 실랑이를 벌인다. 바다로 둘러싸인 절벽 위에서, 샘이 옛날처럼 다시 만나자고 부탁하니까, 도나가 이젠 세월이 흘러서 너무 늦었고, 어쩔 수 없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듯 '이긴 자가 모든 것을 갖지요'(the winner takes it all)라는 노래를 부른다. 도나가 이 노래를 부를 땐, 도나의 모습이 지는 태양처럼 쓸쓸해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결혼식은 시작되고, 세 남자가 전부 자기가 아빠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소피는 좀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 인생 경험을 하겠다며 결혼식을 포기한다. 그 대신 샘이 도나에게 무릎을 꿇고 청혼해서 순식간에 결혼식장은 도나와 샘의 결혼식으로 바뀌고 축하파티가 열린다.

이 이야기는 이게 끝이다. 과연 샘이 아빠였을까? 비록 확실치 않은 결말이지만, 샘이 도나가 제일 처음 만났던 남자이고, 샘이 도나를 제일 잊지 못하고 살아왔기 때문에 그냥 아빠라고 믿어주고 싶을 뿐이다. 그리고 그런 궁금증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듯, 아바의 꿈결 같은 음악이 자꾸 마음을 적신다. 영화가 끝나자 어깨를 씰룩쌜룩하며 계속 음악에 집중하던 영우가, 활짝 웃으며 일어나서 "정말 좋은 영화야!" 했다. 내가 이 영화에서 얻은 교훈은, 같은 시기에 여러 명의 여자(또는 남자)를 사귀지 말 것, 또 아름다운 음악은 어려운 현실을 감싸준다는 점이다. 맘마미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usk.kr BlogIcon 재밍2008.09.18 23:27

    최연소 블로거 상우님이군요.
    첨에 그림일기 보고 뭐지? 부모님이 어린 자식의 일기장을 블로깅 하시는건가 생각했었는데, 본인이 직접 한다니 놀랍습니다. 애드센스까지...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9 15:21 신고

      안녕하세요? 재밍님, 찾아주셔서 감사하고 반갑습니다!
      최연소라고 그러니깐 조금 쑥스러운데...^^
      아직 부족한게 많지만 배우는 마음으로 즐겁게 하고 있어요!
      저도 트랙백을 걸어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rubytiara BlogIcon 루비2008.09.19 11:36

    맘마미아를 보고 온 6학년 남학생이 영화가 재미없다고 하길래
    "그건 네가 아바 노래를 전혀 모르기 때문이란다"라고 말해주었죠.
    몇 살인지는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보고 잘 이해할 뿐더러
    감상일기까지 잘 쓴 상우님이 참 대단하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9 15:17 신고

      루비님, 감사합니다!
      저는 4학년이랍니다. 아바 노래를 집에서 많이 듣기는 했는데, 영화로 직접 보면서 크게 들으니까 가슴이 팡팡 뛰었어요.^^

  • 프로필사진
    맘마미아2008.09.19 12:07

    영화 보는 것보다 글로 읽는 게 더 재미있는 느낌은 뭘까요... ^^;

    그런데, 초등학생이시라니... "맘마미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dorisweb.tistory.com/ BlogIcon 미도리2008.09.19 22:30

    수년전에 뮤지컬 본 기억이 나는데 이렇게 복잡한 스토리인줄인 - -;
    교훈이 재밌네요 ㅋㅋ '양다리 금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19 22:42 신고

      안녕하세요? 미도리님,
      뮤지컬을 보셨다니 부럽네요. 영화를 보니까 뮤지컬로도 보고 싶단 생각이 들던데요.
      '양다리 금지'란 바람피지마라는 뜻인가요?

  • 프로필사진
    해피걸즈2008.09.19 22:55

    와~ 저도 맘마미아 봤는데 뮤지컬이랑 영화랑 별다를게 없더라구요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ldackcamera.tistory.com BlogIcon 불닭2008.09.19 22:59

    유명하다고는 들었습니다. ㅋ 저도 한번 보고싶군요 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s9toparadise.tistory.com BlogIcon 승객12008.09.21 16:24

    상우님! 정말 오랫만이네요!
    방명록에도 메시지 남겨 주시고 감사해요.
    그간 제가 좀 바빴답니다.
    개나리가 흐드러진 출근길 대신 집에서 새로운 일을 준비하다보니
    집안일하랴, 형아 돌보라, 그리고 일을 준비하랴
    전보다 더 바빴답니다.

    멋진 영화감상이네요. 뮤지컬이 보고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는데 영화로 만들어져서 꼭 한번 보고 싶었어요.

    아직은 여름이 아쉬운 듯 낮에는 강한 햇살을 내뿜지만 아침과 저녁엔
    머리카락을 살짝 건드리는 선선한 바람이 기분 좋은 계절을 예고하네요.

    멋진 상우님의 가을 되길 빌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8.09.21 21:50 신고

      승객1님! 무사하셨군요!
      바쁘실거라고 생각했는데, 더 바쁘셨군요!
      역시 승객1님이 오셔서 제가 막 부릉부릉 힘이 나는 자동차가 된 것 같아요.^^
      이렇게 찾아와주셔서 제가 감사드리고, 너무 기뻐요.
      승객1님께서도 하는 일 잘되시고, 후회없는 가을을 보내시기를 바랄게요!

  • 프로필사진
    나무2008.09.21 16:28

    상우군의 일기를 딱 두개만 읽었는데..
    너무나도 대단하여... 뭐라 말로 표현할 길이 없네요.
    멋진 '대한의 아들'이 아니라 '세계의 아들'로 자라길 바래요!!
    꼭 그럴거예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arrr.tistory.com BlogIcon parrr2008.12.31 22:15

    잘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사진
    동규 아저씨2009.02.18 12:10

    맘마미아!! 상우야 대구에 아빠친구 동규아저씨...기억할레나...

    연신 웃음을 머금고 네가 쓴글들을 보다 감동이 깊어 댓글을 안올릴수가 없구나...

    나중에 어머니 어버지랑 대구 오거든 놀러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2.18 22:00 신고

      안녕하세요? 동규 아저씨!
      제 블로그에 오신 걸 감사드리고 환영합니다!
      제가 어릴때 아저씨 집에 놀러가서 하룻밤 잔 적이 있는데, 밤에 아주머니께서 자다가 배고프면 피자를 먹으라고 머리맡에 놓아주셨던 기억이 나요.^^

  • 프로필사진
    김채원2009.04.16 21:45

    저도 이걸 보았답니다.
    이걸 보고 한동안은 맘마미아라는 음악과 이야기에 빠져 멍하니 있었어요.
    저는 그 다음날(맘마미아를 본 다음날)
    컴퓨터로 맘마미아에 나왔던 노래를 죄다 찾아서 제 엠피쓰리에 넣었어요.
    그래서 노래를 왠만한건 다~~~~~~~외웠어요!
    아마 학예회때 노래를 부르게 됀다면 맘마미아 ost중 한곡을 부를걸요?
    ㅎㅎ그만큼 저는 맘마미아와 그 노래를 좋아합니다.
    dvd도 있지요.하하
    그래서인지 다른 dvd와는 다르게 계속해서 손이가요!
    언제나 그 노래를 흥얼거리고 주위 사람들중 맘마미아 영화를 본 사람을 찾게 돼었어요,
    악보도 찾으려 그랬는 데 안 찾아지네요.
    상우...오빠?동생?친구?(나이란을 잘 안봐서...)어쨌든
    많은 댓글 남길게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04.17 21:17 신고

      와, 김채원님도 맘마미아를 보셨어요?
      맘마미아를 재밌게 보셨다니 왠지 저랑 공통점이 있을 것 같네요.^^
      저는 어릴때부터 맘마미아에 나오는 노래를 자주 들었어요. 집에 엄마가 들으시던 낡은 테이프가 있거든요!

  • 프로필사진
    메롱2009.07.25 12:02

    저도 이 영화를 보고 너무 재밋엇는데 지금 잘 생각이 안낫는데 상우님의 글을 읽어보고 또다시 재밋게 그영화가 생각 나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비밀이다///ㅋㅋ BlogIcon ^,^2009.09.25 10:02

    안넝~!니블로그 진자 유명하네...
    학교에서도 들어가보라고..
    정보시간에 배우고..장난아닌데;;;ㅋㅋ

  • 프로필사진
    >ㅎ_ㅎ<2009.09.25 10:02

    사실 맘마미아를 보지는 못했지만,정말 재미있을거라고 생각 됩니다,
    이 블로그 은근히 재미있는 블로그 이네요.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맘마미야2009.12.31 15:12

    한번 정말 보고 싶네요!
    그럼 결국 아빠는 누군지 들어나지 않은 거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