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8.02 혹독한 여름

2007.08.02 00:00일기

<혹독한 여름>
2007.08.02  목요일

올여름은 잔인하다. 어떻게 비가 이토록 매일 매일 쉬지도 않고 내릴 수 있단 말인가? 햇빛을 보는 날보다 시커먼 구름 덩어리와 무겁게 쏟아지는 비에 갇혀 사는 꼴이 되어버렸다.

오늘 오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점점 거세져서 우리 집 창문 밖은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다. 영우랑 나는 베란다 창이 보이는 마루에 모여 앉아 상을 펴고 비 오는 모습을 글로 써 보기 놀이를 하였다.

그러나 천둥 소리가 팡팡 터지고 번개가 하늘로 승천하는 용처럼 우르릉 치고 마침내 하늘이 뚫려 버린 것처럼 비가 쏟아지자, 영우와 나는 겁에 질려 글을 쓰다 말고 서로 놀란 얼굴로 바라보기만 했다. 우리 아파트가 폭풍우에 휩쓸려 떠내려 가는 건 아닐까 걱정이 되었다.

다시 천둥이 치고 빗물이 온 세상을 뚜드려 패듯 내리자 영우와 나는 "꺄악!"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고 방 바닥에 엎드렸다.

SangwooDiary.com




Tistory, Youtube 동영상 비교


Tistory - 퍼가기 기능 아직 없음


Youtube - 퍼가기 가능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