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21 박물관이 살아있다

2007.01.21 00:00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
2007.01.21 일요일

오후에 가족들과 함께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를 보러 우리 집에서 가까운 영화관 롯데 시네마에 갔다. 우리는 표를 내고 영화관 안으로 들어갔다.

처음 장면부터 나는 무지 놀랐다. 왜냐하면 주인공인 래리 아저씨가 박물관 야간 경비로 취직했는데, 밤이 되면 갑자기 티라노 사우루스 공룡 뼈대가 살아나서 래리 아저씨를 공격하는 것이었다. 나는 아찔해서 주인공이 벌써 죽나 했다. 하지만 다행이도 공룡이 강아지처럼 뼈다귀 놀이를 하자는 것이었다. 나는 '휴' 하고 안심하며 래리 아저씨의 기분이 되었다. 나라면 경찰을 불렀을텐데.

그리고 웃기는 장면도 있었다. 바로 동물관에 있는 원숭이와 열쇠 때문에 한바탕 싸우다 원숭이가 래리 아저씨의 얼굴에 오줌을 갈겨 버린 것이다. 어찌나 괘씸한지 원숭이 옆에 사자가 있는데도 뛰어 들어가서 원숭이를 혼내주고 싶었다.

결국 래리 아저씨는 이 모든 것에 익숙해지고, 이 이상한 박물관을 잘 다룰 줄 아는 훌륭한 경비가 되고, 맨날 무능하다고 실망만 하던 래리 아저씨의 아들도 아저씨를 존경하게 된다. 나는 아빠가 래리 아저씨처럼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 처했대도 아빠를 믿을 것이고, 가난해도 존경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이 살아있다 공식 홈페이지 및 예고편  http://www.foxkorea.co.kr/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