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퍼를 신고 처음 본 연극

2011.05.31 08:46일기

<슬리퍼를 신고 처음 본 연극>
2011.05.28 토요일

오늘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연극을 보았다. 6월에 있을 교육과학기술부 블로그 기자 해단식을 앞두고 헤어지기가 아쉬워서, 오늘 그동안 활동했던 기자들이 대학로에 모여 연극도 보고 식사도 하기로 한 날이었다. 그러나 나는 약속 장소로 오는 내내 마음이 우울했다.

요즘 나는 사는 것이 고달프게 느껴진다. 아직도 나는 모든 게 미숙한데 주위에서는 내게 완벽한 행동과 현실성을 요구한다. 마치 나는 채식주의 상어인데, 엄청 용감하고 물고기 잡는 데 앞장서는 사냥꾼 상어이기를 강요받는 현실에 나는 자꾸만 자신감을 잃는다.

나는 도서관에 있다가 허둥지둥 약속 장소로 오는 길에, 신발이 없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약속 시각에 늦을까 봐 급하게 구한 실내용 슬리퍼를 신고 거리를 걸어야 했다. 엄마는 언짢아하시고 나는 마음이 불편했다. 그런데 대학로의 커피가게에서 오랜만에 얼굴을 뵌 모과님께서, 신발 잃어버린 게 뭔 대수냐며 나도 그런 적이 있다고, 그럴 수도 있다고 허허~ 웃으셨다. 꼭 모과님이 나의 구세주 같았다.

우리 블로그 기자단은 엘림 홀이라는 극장으로 갔다. <C21>, 내 입장권에 적혀 있는 번호였다. 나는 번호를 확인하며 설레는 마음으로 슬리퍼를 신은 두 발로 차박차박~ 소리를 내며 극장 안으로 들어갔다. 나는 여러 가지 상상을 하였다. '연극 제목이 <사흘 동안>인데 도대체 무슨 내용일까? 극장 안은 어떨까? 의자는 편할까? 혹시 침대식이 아닐까? 관객들이 기립박수를 칠까? 내가 연극배우들을 잘 모르지만 여기 나오는 사람들은 유명한 배우일까? 객석은 꽉 차 있을까?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들로 내 머리는 가득 차서 두둥실 날아오를 것 같았다.

극장으로 들어서는 길은 어두웠고, 극장 안에 다 들어왔을 때도 어둠 속에서 자기 자리를 찾아서 갈만한 가느다란 빛만이 비추고 있었다. 그런데 처음 와 본 연극 극장은 내 생각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었다. 나는 영화 <파리넬리>에 나오는 무대처럼 엄청나게 넓을 거라고 생각했다. 또 의자도 마음대로 기울일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객석은 공원에서 볼 수 있는 벤치 같은 의자였고, 번호도 다닥다닥 붙어 있어서, 나같이 덩치 큰 사람이 앉아서 보기에는 언뜻 좁아 보였다. 나는 내 자리 <C21>을 찾아 나섰다.

공원 벤치 같은 의자에 번호가 쓰여있고, 빼곡한 번호 속에서 벌써부터 관객들 사이에 끼어서 낑낑거리며 연극을 보는 내 모습이 그려졌다. 그때 내 뒤에서 관객들이 많이 자리를 찾아 밀려들어 왔는데, 많은 사람이 내 발을 밟고 지나갔다! 평소 같으면 아무렇지도 않거나 아예 몰랐겠지만, 오늘은 맨발처럼 얇디얇은 슬리퍼다. 그 중 한 사람은 높은 하이힐을 신고 음식을 꼭꼭 씹어먹는 것처럼 내 왼쪽 새끼발가락 부분을 꽈악~ 밟고 지나갔다. 소리를 지르고 싶었지만, '흐으으하, 흐흐하~' 하며 고통을 삭였다.

양옆으로 사람이 빼곡하고 좌석이 좁아서, 나는 큰 돌 사이에 끼어버린 작은 돌처럼 끼어서 군말 없이 앉아 있었다. 예전에 지하철 타고 학교에 다닐 때, 한번 폭풍 때문에 사람들이 4호선으로 모여 꽉 끼는, 그야말로 콩나물 지하철을 타고 학교에 간 적이 있었는데, 마치 그 상황 같았다. 공연장은 생각보다 조금 작았지만, '그래, 연극만 재미있으면 되지 뭐~!'생각하며 카메라를 꺼내 들어, 아직 연극이 시작되지 않아서 배우는 없고 연극 소품만 있는 무대 사진을 찍었다. 나는 공연이 시작되기 전, 객석을 둘러보았다.

객석은 꽉 찼다. 공연장은 크지 않은데 관객은 많아서인지, 바깥 날씨보다 더 덥게 느껴졌다. 땀도 삐질삐질 나는 속에서 연극은 시작되었고, 짧게 이번이 한국 초연이니 잘 봐주시고, 핸드폰은 꺼달라는 내용의 안내 방송이 나오고, 무대가 일제히 어둠으로 가득 찼다! 나는 순식간에 연극에 나오는 다른 세상 속으로 빠져들었다. 그리고 다시 내가 살던 세상으로 돌아오기까지에는 눈 깜짝할 만한 시간이 흘렀다. 엄청난 박수소리가 어두운 무대를 가득 채웠고, 아마 오늘 본 연극 <사흘 동안>은 다닥다닥 객석에 사람으로 꽉 찼던 공연장과  내가 신었던 슬리퍼 덕분에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사흘 동안>의 관람기는 조만간 꼭 쓸 것이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5.31 11:36

    ㅎㅎ 상우가 그날 감기로 아팠는데 모든 걸 섬세하게 느끼고 봤네요.
    나는 상우군의 심정을 이해 할 수가 있어요.
    중학교에 가니까 모두 어른스러움을 강조하지요.

    학교에서 전체 규칙은 잘 지키고 상우의 본연의 모습은 그대로 지키면 됩니다.
    초등학교가 잘 관리된 온실이었다면 중학교는 베란다의 화초같이 좀 썰렁해서 자기가 알아서
    살아 가야하는 부분이 좀 있어요.
    고등학교는 집 마당의 화초라고 생각합니다.
    대학교는 수목원의 나무와 꽃들이고 ..그때까지는 누군가가 보호를 하기 때문입니다.
    사회는 어디인지 모르는 들판과 산과 숲의 나무와 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꽃과 나무인지는 부모에게 물려받아서 태어나는 것이고
    땅에 뿌리를 내리고 자라는 것은 스스로 알아서 해야 합니다.
    재수가 없으면 지나가는 사람에 밟혀서 찌그러지는 잡초 신세도 되요.ㅎㅎ
    그러므로 상우는 지금 누구나 겪고 살아가는 갈등을 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면서 자기 생각이 정립되지요.
    강해지기도 하고 주변사람과 함께 조화도 하게 되고
    분명한 것은 갈등으로 흔들이다가
    최선으로 자기 능력 껏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상우는 감사할 것이 많은 학생임을 잊지 말고
    긍정적으로 행복한 생활을 하도록 해야 합니다.
    오늘은 상우군의 마음이 보여서 댓글이 길어졌네요.
    나는 상우를 교과부 기자단에서 만나서 참 좋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6.05 10:57 신고

      모과님, 안녕하세요?
      그날 모임에선 정말 반가왔어요.
      좋은 기자단과 맛있는 것을 먹어서 즐거웠고요. 저를 반갑게 맞아주시는 모과님이 언제나 변함없는 소나무처럼 느껴졌어요.^^
      그러나 학교는 생각보다 만만치 않은 것 같아요.
      제가 모자란건지, 학생들이 너무 거친 건지, 거의 일상 대화에도 욕설이 난무하는 분위기거든요.
      우리 학교가 남자 중학교라 더 썰렁한가 봐요.
      중학교가 베란다의 화초같이 썰렁하단 말씀이 와 닿고 웃음이 납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마음을 잃지 않도록 노력할게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