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규, 부드러운 남자

2013. 10. 15. 20:44일기

<철규, 부드러운 남자>

2013.10.15 화요일


철규는 자기 책상에 놓여 있던 뾰족한 바늘을 들어올린 뒤, 순식간에 천에 한 면의 박음질을 끝내버렸다. 그것도 재봉틀로 박은 것처럼 빠르고 촘촘하게!


바느질이 서툰 대부분의 아이들은 주섬주섬 이제 네바늘 정도 꿰매고 있었다. 나도 손 바느질이라면, 바느질이 생판 처음일 남자 아이들보다 훨씬 잘 할 자신이 있었다.


한때 외과의사가 되어 응급환자의 수술을 하는 게 꿈이었기 때문에, 의료기구 박람회에 가서 꿰맬 때 쓰는 가위를 직접 사서, 베개나 이불, 양말을 수시로 꼬매 본 경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나는 다른 애들보다 빠르게 착착 바느질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내 앞에 앉아 있는 철규는 이미 한 면을 다 꿰매고 반대쪽 면을 해치우려고 한다! 사람을 외모로 평가해서는 절대로 안되지만, 나는 미안하게도 철규와 같은 반이 되기 전인 1, 2학년 때에는, 멀리서 철규의 얼굴만 보고 '아, 저 아이는 세상에 불만이 많은 아이구나!', 또는 '저 아이와 시비가 만들어질 일은 하면 안되겠다.' 생각했었다. 철규와 처음 만났던 중학교 1학년 때 일이 떠오른다.


계단을 내려가고 있었는데 철규와 어깨가 부딪혔다. 그때 나는 살짝 부딪혔었는데도 크게 휘청하며 밀려났다. 지금 와서 안 거지만, 철규는 예전부터 수영을 오랫동안 진지하게 해서 어깨가 딴딴한 것이었다. 나는 갑자기 크게 부딪혀서 놀란 마음을 추스리고 있는데, 철규가 '널 죽이겠다~!'하듯이 위엄있는 말투의 중저음으로 "미안~!" 하며 나를 무섭게 바라보고 있었다.


나는 철규가 나한테 뭔가 마음에 안드는 점이 있어서 일부러 세게 부딪힌 것이 아닌가 하며 급히 자리를 벗어났었다. 같은 반이 되고도 철규의 그 강렬한 인상, 입 안에 바람을 불어넣은 것 같은 볼살, 툭 째려보는 듯한 광채가 나는 눈, 위로 치켜올려진 눈썹, 한올도 남김없이 빡빡 민 머리카락 때문에 쉽게 먼저 접근하지 못했었다. 그래서 나의 마음 속에 철규는 아주 남성적이고 자기 주장이 강할 것 같은 우락부락한 인상의 아이였다.


그런데 그런 철규가 내 앞에서 아주 섬세한 손길로 물 만난 고기마냥 바느질을 척척 해나가니, 평소 생각했던 철규의 모습과는 달라도 너무 달랐다. "저~ 철규야, 바느질을 왜 이렇게 잘 해?" 하고 묻자, "초등학생 때부터 십자수랑 뜨개질이 취미여서 요즘도 연습하고 있거든!" 대답했다. 나는 바느질감을 잠시 손에서 내려놓고 철규를 바라보았다. 철규는 신 난 듯이 "요즘은 날씨가 추워져서 여동생 주려고 목도리를 뜨고 있어!" 했다. 철규는 그말을 하면서 뜨문뜨문 웃는데, 입이 쭉 찢어지고 볼에는 보조개가 푹 패인다.


'사람은 얼굴로 평가하면 정말 안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다시 한번 머릿속을 맴도는데, 빠른 손놀림으로 바느질을 하며 보조개가 우물처럼 파이도록 웃는 철규의 모습이, 아직은 적응이 안 돼 철규와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어느새 철규는 선생님께서 지정해주신 양을 훨씬 넘어 자신의 특별한 작품을 완성해 나가고 있었다. 작품이 순조롭게 완성이 되어가니 철규는 기분이 좋았는지 여학생처럼 조잘조잘 떠들기까지 했다. 그러나 나는 철규의 다른 모습을 알게 된 충격에, 고수 앞에 있는 신입생처럼 얌전하게 바느질만 끄적거렸다.



  • 프로필사진
    김인수2013.10.21 15:41

    ...우리엄마 바느질하시는데 내가 따라해봄 근데저거 은근히 어렵던데 굳

  • 프로필사진
    김인수2013.10.21 15:41

    ...우리엄마 바느질하시는데 내가 따라해봄 근데저거 은근히 어렵던데 굳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ueman88.egloos.com BlogIcon Blueman2013.10.21 18:22

    역시 겉모습으로 사람을 판단해서는 안되죠.
    살다보면 겉으로 보이는 것과 행동이 다른 사람이 많답니다.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친하게 대하다보면 어느새 친구는 는답니다.
    (라는 걸 알지만 친구사귀는 게 힘든 1인의 생각입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3.10.30 21:32 신고

      안녕하세요? 블루맨님, 겉모습이 뭐가 중요할까 싶습니다.
      강해보이는 철규는 여동생 목도리를 떠주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졌는데, 저는 성격이 부드러울 거란 소리를 들으면서도 화가 나면 동생을 때리는 걸요^^;;

  • 프로필사진
    문은영2013.10.23 19:06

    읽으며 재미있어서 웃음이 났어요^^
    정말 얼굴만으로 사람을 평가하면 안되구말구요~
    그런데, 좋은 반전있는 사람은 매력있지 않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3.10.30 21:36 신고

      안녕하세요? 문은영님, 그러고보면 저희 반엔 반전덩어리들이 많은 것 같아요.^^
      그런데 혹시 저희 부모님 가게에 단골 손님 아니셨나요?

    • 프로필사진
      문은영2013.12.13 12:41

      네~맞아요! 부모님 커피랑 베이글 샌드위치를 아직도 그리워해요~
      부모님들도 상우도 영우도 모두 잘 지내길 바란답니다. 겨울 감기 조심하고 건강하게 지내요. 부모님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3.12.20 23:44 신고

      네~ 그랬군요. 문은영님, 반갑습니다.
      부모님 가게를 많이 생각나게 해주시네요.
      저도 부모님이 가게를 다시 열어, 맛좋은 샌드위치 먹었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성민규2013.11.09 17:51

    hi;....난 철규가 아니라 민규야;;^^;;;;;;;
    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