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에서의 첫날

2011.03.03 09:00일기

<중학교에서의 첫날>
2011.03.02 수요일

나는 드디어 강당에서 입학식을 마치고 계단을 오르고 올라갔다. 마치 미로 같은 복도를 지나, 4층 맨 꼭대기에 있는 1학년 4반 교실로 들어갔다. '6학년에서 다시 1학년이 되다니! 게다가 초등학교 1학년 때랑 같은 4반이 되다니 기분이 오묘하구나!'

오늘은 갑자기 꽃샘추위가 몰아닥쳐, 새 교복을 입은 몸이 으덜덜하고 떨리는 날씨였다. 청운 중학교가 오래되었다는 말은 들었지만, 왠지 무서운 이야기에 나오는 으스스한 학교 같았다. 학교 복도 창가에 쇠창살은 왜 달린 거지?

내가 이런 생각에 마음이 어지러울 때, 담임 선생님께서 베이스같이 웅장한 목소리로 "여러분! 모두 앉고 싶은 자리에 마음대로 앉으세요!" 말씀하셨다. 나는 가운데 줄, 햇빛이 잘 들어오는 중간 자리 뒤편에 앉았다. 신입생들로 가득 차서 시끄럽고 어지럽던 교실은, 선생님에 말씀 한마디로 퍼즐 조각이 맞추어지듯 모두 제자리를 찾았다. 나는 기분이 조금 우울했다.

'차라리 중학교도 지하철 타고 다닐 것을 그랬나? 그랬다면, 내 친구들이랑 지금쯤 재미있게 이야기 나누면서 입학식을 맞을 텐데... 여기는 아는 아이 하나 없고, 학교는 왜 이리 낯설기만 한 지! 내가 이 학교에서 새 친구들과 잘 지낼 수 있을까?' 그런 걱정을 하다 보니 선생님의 말씀도 귀에 잘 들어오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다시 '아니, 정신 차리자! 나는 이 학교에 학생인 걸!' 하며 머리를 툴레툴레 흔들었다.

그때 선생님께서는 말씀하셨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여러분을 1년 동안 담임을 맡을 김현지라고 합니다! 저는 1년 동안 여러분에게 어떤 대우를 해줄까요?" 선생님의 이 같은 물음에 아이들은 어리둥절해 하였고, "학생으로?" 같이 기어들어가는 소리가 조금씩 삐져나왔다. 그러자 선생님께서는 "저는 여러분을 왕자처럼 대우해줄 거에요! 그러면 여러분은 저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하셨다.

이번에도 대부분 조용했는데, 한 아이가 "여왕처럼요?"라고 하여, "푸훗~ 투핫~ 피식~" 하는 웃음소리가 번져 나왔다. 선생님께서는 "여러분은 저를 왕처럼 대해 주세요! 그러면 저도 1년 동안 여러분을 왕자처럼 대해줄게요! 우리 모두 1년 동안 왕과 왕자처럼 잘 지내 봅시다!" 하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셨다. 그 뒤로 선생님은 우리에게 무슨 말만 하시면, "왜 그렇소? 상우 왕자?" 이런 식으로 말씀하셔서, 아이들이 모두 하하 킥킥 웃었다.

나는 이런 선생님의 모습을 보고 놀랐다. 아직 나는 초등학교를 졸업한 지도 얼마 안 되고, 또 중학교에 입학한 것은 불과 몇 시간 전이다! 지금 내 상태는 이리저리 파도에 휩쓸리는 작은 조각배가 되어버린 느낌이다. 하지만, 그래도 이 조각배의 선장님은 정말 좋은 사람인 것 같아서 무언가 희망이 느껴진다. 내일은 대청소를 한다고 한다. 입학식 때, 교육부장 선생님께서 이 학교가 오래되어 웬만하게 청소해서는 안 된다고 하셨으니, 내일 청소를 위해서라도 체력을 아껴야겠다.

중학교에서의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uwazaza.com BlogIcon 뿌와쨔쨔2011.03.03 10:15

    멋진 스승님, 아니 여왕님을 맞이하셨네요! 입궁식 잘 마치고 오신 것 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앞으로 펼쳐질 3년간의 재미있는 경험과 배움이 앞으로 좋은 인생의 밑거름이 되길 기도할게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3.04 22:05 신고

      뿌와쨔쨔님, 사실 저 무서웠어요.
      학교는 낡고, 선생님은 낯설고, 새친구들 중에는 아주 험한 말을 쓰는 애들이 있더라구요.
      제가 초등학교때 말투가 다른 친구들때문에 왕따를 당한 경험이 있는데, 긴장이 돼요.
      그러나 꼭 학교에서 좋은 점을 찾아내고 그것을 제것으로 만들어서 학교생활 열심히 할거예요!
      뿌와쨔쨔님의 응원이 얼마나 힘이 되는지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3.03 14:31

    와 ! 청운중학교 !
    내가 1964년 진명여중에 다닐때도 있었던 학교 같네요.
    상우는 담임선생님 복이 있어요.
    서울의 학교에 가서 새친구들을 만난 것도 행운이에요
    다양한 친구들과 만나니 사람에 대해서 다양하게 알게 되겠지요.
    양주에서 졸업한 권상우군의 멋진 모습을 보여줄수도 있고 ...하하하
    집에서 걸어 다닐 거리에 중학교에 배정된 것도 축복이구요.
    담임선생님이 위트있고 유머어가 있어서 기분이 좋습니다. 무슨과목선생님이신가요? 그게 없네요.^^
    상우군의 중학교 입학을 축하합니다. 화이팅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3.04 22:12 신고

      모과님, 감사합니다!
      청운 중학교는 61년 된 학교래요.
      엄청 역사가 깊고요, 담임 선생님은 음악 선생님이세요.
      무엇보다 선생님들이 다 개성이 강하시고 실력이 좋으신 것 같아요.
      처음엔 적응하기가 낯설겠지만, 하루하루 새로 시작하는 기분으로 열심히 해볼래요.
      모과님 닮은 선생님을 찾는 중인데 아직 못찾았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f-blog.tistory.com BlogIcon 아이디어팩토리2011.03.04 18:44

    와! 정말 멋진 선생님이세요. 그렇죠 상우왕자님?^^
    멋진 중학생이 될거에요. 화이팅!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3.04 22:14 신고

      와, 아이디어팩토리님, 저를 축하해주려고 와주셨군요!
      감사해요! 힘이 나요!^^
      저도 어린이 티를 벗고 멋진 중학생이 되려고 노력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2011.03.04 22:5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3.05 23:57 신고

      뿌와쨔쨔님, 댓글을 읽고 감동해서 한동안 먹먹히 있었어요.
      그리고 머리가 맑아지면서 벌써 신입생 생활의 고민이 다 날아가버린 느낌이예요.
      희망도 무럭무럭 부풀고 있어요.
      저는 뿌와쨔쨔님처럼 좋은 말씀을 해줄수 있는 인생의 대선배가 계셔서, 아마 전국에서 제일가는 행운아일 것 같아요.^^
      귀한 조언 잊지않고 가슴에 새길게요, 중학교 생활도 멋지게 후회없이 해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sun님2011.03.06 17:11

    저 5학년인데 글 잘쓰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