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 중학교의 불티 나는 매점

2011.03.05 09:00일기

<청운 중학교의 불티 나는 매점>
2011.03.04 금요일

오늘은 입학식을 한지 3일째 되는 날이다. 그래서 아직 학교 구조를 제대로 파악하진 못하지만, 학교 뒤편에 있는 매점에 나는 꼭 가보고 싶었다. 가끔 초등학교 때부터 중, 고등학교에 가면 매점이 있다는 소리에 솔깃했는데...

매점에는 값도 싸고 맛도 좋은 음식들을 팔아서, 학생들은 매점 음식을 먹는 걸 아주 즐긴다고 한다. 비록 영양가는 없을지라도! 나는 점심을 푸짐하게 먹은 후, 여기저기 산책하다가 드디어 매점에 들러보았다.

그런데 매점 주위에 무슨 큰일이 났는지, 이상하게 학생들이 바글바글 모여 있었다. 그리고 매점 문앞에서는 한 아저씨가 효자손처럼 생긴 막대기를 들고 휘두르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 계셨다. 나는 무슨 큰 싸움이 난 줄 알았다. 하지만, 가까이 가보니 매점으로 들어가려는 학생들이 바글바글 모여있었던 것이다. 꼭 사탕 떨어진 곳에 개미가 꼬인 것처럼 학생들은 부글부글 몰려있었다.

만약에 위성사진을 찍어도 청운 중학교 매점에 사람이 모여드는 게 보일 것 같았다. 매점은 작은데 전교 학생 894명이 한꺼번에 들어가려고 하니, 퇴근시간 지하철처럼 미어터질 만도 하지! 막대기를 휘두르며 소리를 지르던 아저씨는, 질서없이 꾸역꾸역 들어가는 학생들을 통제하기 위해 서 계셨던 것인데, 몇몇 선배들이 힘으로 마구 밀어서 비집고 들어가, 아저씨가 "어어!" 하고 밀리면서 길을 내주었다.

아저씨는 흥분해서 형아들이 마구 밀치고 들어갈 때마다, 막대기를 휘두르며 "야, 이놈아! 너 이름 뭐야? 이놈아!" 하셨다. 그렇게 화를 내시는데도 용기있는 건지, 아니면 겁이라는 것을 모르는지, 형아들은 아저씨를 정면으로 부딪쳐서 밀치고 들어갔다. 그렇게 밀치면서 조금씩 들어가는 학생 수가 계속되면서, 매점 안의 학생 수와 매점 밖의 학생 수가 일정하게 유지되어, 꼭 초등학교 때 배운 동물의 먹이 피라미드 순환이 생각나 어이없게 웃음이 나왔다.

그때 또 한 선배가 아저씨를 뚫었고, 목욕탕 하수구 구멍으로 한꺼번에 물이 흘러들어가듯 많은 학생이 우르르 몰려서 들어갔다. 나도 그 앞에서 얼쩡거리다가 뒤에서 밀치는 아이들 틈에 끼어 매점 안으로 들어갔다. 매점 안도 바깥보다 상황이 나은 것은 아니었다. 매점 안에는 계산대에 조금이라도 가까이 가려고 새치기를 하는 파렴치한 선배들도 있었고, 먹을 것을 샀는데 사람들 사이에 끼어 어쩔 줄 모르는 키 작은 아이도 있었다.

그때 또 아저씨의 고함이 들리더니, 아직 아무도 나가지 못했는데, 학생들이 다시 우르르 들어오기 시작했다. 나간 사람은 없는데, 갑자기 사람이 더 밀려들어 오니 매점 안은 일제히 포화상태가 되어버렸다. 학생들은 무질서하게 뒤엉킨 상태였고, 마치 전쟁이 나서 폭격 맞은 바다 위에 떠, 탈출을 시도하는 사람들로 보였다. 나는 바다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진 사람처럼 이리 밀리고 저리 밀리다가, 기적적으로 계산대 앞에 서서 계란과자와 참맛 우유를 샀다.

나는 과자와 우유를 사놓고도 뭘 한 것인지 실감이 나지 않았다. 나는 어깨로 몸싸움을 하듯이 아이들을 밀치면서 간신히 나왔다. 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나는 안도의 숨을 꽤 길게 내쉬었다. 얼마 전에 졸업을 해서 오랫동안 우유를 챙겨 마시지를 못했고, 중학교에서는 우유 급식을 하지 않아서 더 우유가 그리웠었다. 나는 매점이랑 조금 떨어진 곳에서, 여유롭게 고개를 들고 하늘을 보며 벌컥벌컥 우유를 마셨다. 음~ 자유의 맛이군!

청운 중학교의 불티 나는

  • 프로필사진
    Sun님2011.03.06 17:15

    형,글 잘쓰는 비결이 뭐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2011.03.07 05:16

    중학교에 가면 빵셔틀이라는게 있다는데
    청운 중학교에는 없겟지요.
    상우군은 친구를 사귀는게 우선적인 문제 같은데
    호감이 가는 친구에게 다가 가서 먼저 인사를 하면 어떨까요?
    학기초에 사귀어야지 시기를 놓치면 좀 어렵지요.
    옆자리의 친구들도 다 친구가 되고
    상우의 친화력을 보여주세요.
    일단은 상우군이 인상이 좋으니까 친구들도 좋다고 할겁니다.
    과학시간에 조별 실험하는 학생들과도 친하고
    상우의 중학생활이 아주 흥미진진하게 다가 오네요.^^
    그리고 내가 다니던 효자동에 잇던 진명은 목동으로 이사를 갔답니다.
    나는 광화문에서 전차를 타고 다녔는데 ,,, 1964년도에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1.03.08 23:11 신고

      빵셔틀이라~ 혹시 새로 나온 빵이름인가요?
      그런건 없는 것 같고요, 매점에서 <돈갑내기>라는 햄버거가 인기 좋던데요.^^
      모과님 덕분에 저는 학교 생활 잘 적응해가고 있답니다.
      학교 생활을 하면 할수록 기대가 되요.
      갈수록 좋은 아이들이 눈에 띄이고, 좋은 점도 하나둘씩 나타나고 기대만땅이예요!^^
      그런데 1964년도면 저에 아버지가 태어나기도 전인데~ 모과님께서 중학교에 다녔던 시절이 전설처럼 느껴집니다.^^

    • 프로필사진
      걸리버2011.08.05 16:42

      빵셔틀이란...음

      뭐랄까 힘쎈 아이들이 약한 아이들에게 빵 사오라고 시키는거에요.

      그런거 없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청운중학교 학생이구나2011.04.07 20:43

    원래 중학교 란 그런거란다

    나도 1학년때는 그렇게 생각햇지만

    2년만 지나면 그런 생각이 없어질꺼야

    참고로 난 청운중 3학년 학생이다

  • 프로필사진
    박천재2011.07.30 04:48

    확실히 글들이 재밌네요! 방송보고, 두시간째 아이폰으로 글들을 읽고 있어요^^! 상우군이 과연 어떤 학창시절을 보낼런지 기대가 되는군요!ㅋㅋㅋ 계속 일기를 봐야겠어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aurik123.tistory.com BlogIcon 상상무상2015.11.12 20:54 신고

    혹시 담임선생님이 강창희 선생님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aurik123.tistory.com BlogIcon 상상무상2015.12.13 22:13 신고

    강창희쌤 여신이죠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aurik123.tistory.com BlogIcon 상상무상2015.12.14 00:08 신고

    그런가요?ㅠ 엄청 예쁘신듯한데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aurik123.tistory.com BlogIcon 상상무상2015.12.14 00:14 신고

    얼마전에 청운중에 망할넘이 울 창희쌤 몰카해서 강전갔어요ㅠㅠ